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게임센터

[주간SNS동향] 소셜댓글에도 스티커 달자

소셜댓글 '라이브리', 스티커 출시 시지온은 소셜댓글 라이브리에 스티커로 댓글을 다는 기능을 내놨다고 9월25일 발표했다. 시지온은 "스티커 기능은 모바일 메신저에서 수익 모델의 필수 기능으로 자리잡았다"라며 "스티커처럼 이미지를 활용한 커뮤니케이션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짤방'으로 불리며 누리꾼에게 사랑받는다"라며 스티커 기능을 출시한 까닭을 설명했다. 라이브리의 캐릭터 스티커는 웹툰 서비스 '툰부리'와 만들었으며, 홍보용으로 빙그레 요플레 스티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스티커를 내놓을 계획이다. 라이브리의 스티커 기능은 라이브리를 쓰는 언론사 230곳에 적용됐다. 네이버 '밴드' 스티커샵 개장 네이버의 모바일 SNS '밴드'가 9월27일 스티커샵을 열었다. 밴드는 네이버의 자회사인 캠프모바일이 운영하는 서비스다. 10개 언어를 지원하는데 사용자가 300만명이 넘고 월간 앱 구동 횟수가 15억번이 넘는다. 이번에 스티커샵을 개장하면서 사용자가 새 글을 쓰거나 댓글 달...

FB

[주간SNS동향] 페이스북・카카오톡・라인 "앱 개발사에 손짓"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와 모바일 메신저들이 저마다 앱을 소개하고 추천하는 일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 한 주에 카카오의 '카카오톡'에 '게임하기'라는 게임센터가 개설됐고, NHN의 라인은 일본에 이어 국내서 '라인 버즐'이란 게임을 소개했다. 그리고 페이스북은 출시 두 달 만에 '앱 센터'를 우리말로 서비스하기 시작했다. 카카오톡 '게임하기'는 일종의 채널링 서비스로, 카카오톡을 통해 이용자가 모바일 게임을 찾고, 게임사는 카카오톡을 통해 이용자를 확보하게 한다. 우선 안드로이드용 카카오톡 앱으로 7월30일 출시됐는데 iOS 이용자는 8월 중으로 '게임하기'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앞으로 카카오가 이용자에게 '카카오톡을 실행하면 재미있는 모바일 게임을 찾을 수 있다'란 메시지를 심어줄 수 있을지 두고볼 일이다. 카카오톡 '게임하기'의 첫발을 함께 디딘 곳으로는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바른손크리에이티브, 넥스트앱스, 선데이토즈,...

게임센터

카카오톡의 게임센터 '게임하기'

카카오가 '카카오톡' 이용자를 기반으로 한 게임 플랫폼을 마련했다. 카카오는 '게임하기'라는 모바일 게임 플랫폼을 7월30일 열었다. '게임하기'는 '카카오톡' 안드로이드 앱에서 만날 수 있으며, 총 7개 게임 개발사의 10개 게임을 가지고 '카카오톡' 이용자에게 공개됐다. 이제범 카카오 공동대표는 "카카오 게임 플랫폼은 친구관계를 이미 확보한 플랫폼이라는 점에서 다른 게임 플랫폼과 큰 차별성과 강점을 가지고 있다”라며 “여러 제휴사와 협력해 다양한 게임을 확보하고 빠른 시일내에 강력한 게임 플랫폼으로 키워 나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바이킹 아일랜드’, ‘리듬 스캔들’, ‘카오스&디펜스’, 바른손크리에이티브의 ‘아쿠아빌리지’, ‘쥬얼크래쉬’, 넥스트앱스의 ‘불리2’, 선데이토즈 ‘애니팡’, 크레이지피시 ‘스페이스팡팡’, 블루윈드 ‘가로세로’, 어썸피스 ‘내그림’이 '카카오톡'의 '게임하기' 첫 발을 같이 내디뎠다. 카카오는 '게임하기'를 내놓으며 ▲카카오톡 API 연동 모율 지원과 소프트웨어...

MS

애플, '마운틴 라이언' 미리 써보니

애플 컴퓨터의 새 운영체제(OS) 'OS X 10.8(마운틴 라이온)'이 윤곽을 드러냈다. 애플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6월11일, 5천여명의 개발자가 모인 ‘세계개발자컨퍼런스(WWDC) 2012′에서 마운틴 라이온을 정식으로 소개했다. '게임센터'와 '알림센터' 등 애플의 모바일 기기용 OS 'iOS'에서 볼 수 있었던 기능이 부각됐고, 공유 기능에 초점을 맞춘 모양새였다. "통합과 공유." 애플이 맥과 모바일 기기용 OS를 발전시키는 방향이지만, 그렇다고 애플은 발걸음을 서두르지는 않는다. OS X와 iOS가 완전히 똑같은 생김새를 갖도록 디자인된 것은 아니라는 뜻이다. 애플은 OS X에서 iOS로, 혹은 반대 방향으로 사용자가 매끄럽게 넘나들 수 있도록 판을 짜고 있을 뿐이다. OS X와 iOS 사이에 오작교 역할을 하는 건 '아이클라우드'고, 마운틴 라이온은 이전 버전 맥 OS X 10.7(라이온)과 비교해...

게임센터

구글도 애플처럼 '게임센터' 만드나

구글이 구글 플레이를 통해 배포되는 모바일게임과 구글 플레이에 큰 전략변화를 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해외 IT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현지시각으로 5월9일, 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구글이 애플과 비슷한 개념의 '게임센터'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구글은 구글 플레이의 결제방식도 손 볼 예정이다. 애플의 모바일 운영체제(OS) iOS에서 기본으로 지원되는 게임센터는 애플 모바일 기기에서 모바일게임을 즐기는 게이머를 통합적으로 관리해주는 응용프로그램(앱)이다. 이를테면, 게임센터에서 친구로 등록한 다른 게이머가 어떤 게임을 즐기고 있는지 볼 수 있다. 또, 각 게임 속에 있는 도전과제 등을 얼마나 달성했는지 등을 보여주고 이를 전체 순위로 기록하는 식이다. 친구를 초대해 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 역할도 게임센터의 몫이다. 게임센터는...

ios

애플 맥OS X '마운틴 라이언'…아이폰과 通하라

애플이 새로운 맥 운영체제(OS) ‘마운틴 라이언’의 개발자 버전을 공개했다. 맥 OS의 9번째 제품으로, iOS의 일부 기능을 맥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구현한 게 특징이다. 애플은 2월16일(현지기준) 기존 맥 OS X 라이언을 개선한 ‘마운틴 라이언’을 소개하면서 “iOS에서 인기 있는 애플리케이션이 ‘마운틴 라이언’ 안으로 들어왔다”라고 밝혔다. 간단한 설치로 기존 운영체제 대비 빠른 속도와 iOS와의 통합된 환경을 누릴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애플에 따르면 마운틴 라이언에는 약 100여가지 새로운 기능 개선이 이뤄졌다고 한다. 가장 큰 변화는 아이클라우드를 바탕으로 한 공유 기능 확산, 메시지, 미리알림(reminder), 노트, 알림센터, 게임센터, 에어플레이 미러링, 게이트키퍼가 도입된 점이다. ‘마운틴 라이언’은 아이클라우드를 이용한 아이팟, 아이폰, 아이패드 같은 iOS기기와의 연동을 강화했다. 기기간 연락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