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ios

[블로터포럼] 2012년 모바일게임, 레드오션 속 기회 찾기

스마트폰 전성시대다.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가 지난 2011년 3분기를 기준으로 2천만명을 넘어섰다는 지표도 나왔다. 숫자로 따져도 국내 전체 인구의 5분의 2 수준이다. 2011년 최고 히트상품은 단연 스마트폰이다. 스마트폰 보급이 늘어나자 스마트폰을 이용한 비즈니스 기회도 확대됐다.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앱) 시장이 덩치를 키웠다. 잘 나가는 앱 하나 만들어 큰 성공을 거뒀다는 성공신화도 종종 들려온다. 게임은 어떨까. 앱 개발 시장의 매출순위 맨 윗줄에 스마트폰 게임이 있다. 모바일 시장조사기관 플러리가 밝힌 자료를 보면, 애플 iOS 운영체제와 구글 안드로이드마켓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앱 종류가 게임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게임 카테고리는 엔터테인먼트와 소셜네트워크, 교육, 건강 등을 포함한 전체 앱 시장에서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국내 모바일게임...

게임 카테고리

애플 한국 앱스토어, 게임 카테고리 '활짝'

이제 애플 앱스토어에서 게임을 내려받기 위해 홍콩계정으로 접속하지 않아도 된다. 애플이 11월2일 오전, 국내 앱스토어에서 게임 카테고리 문을 열었기 때문이다. 애플의 이 같은 조치로 그동안 국내 이용자는 만날 수 없었던 전세계 6만여개 모바일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애플은 유독 국내에서만 앱스토어의 게임 카테고리를 닫아왔다. 게임물을 배포하기 전에 게임물등급위원회에 심의를 받아야 하는 게임물사전심의제도 때문이었다. 하지만 게임물사전심의제도는 지난 5월, 부분적으로 규제가 완화됐다. 모바일게임에 한해 사전에 심의를 받지 않아도 된다. 앱스토어에 게임을 서비스하는 업체는 게임을 만들 때 게임 등급 기준에 맞춰 게임을 만들면 된다. 등급 기준에 적합한지 아닌지 검토하는 단계도 서비스 업체의 몫이다. 게임 서비스 업체는 게임을 올린 다음 1개월 이내에 게임물등급위원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