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10주년

'맥북에어' 10년, 요람에서 무덤까지

"세상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이다." 10년 전, 스티브 잡스는 서류봉투에서 노트북을 꺼냈다. 주인공은 '맥북에어'다. IT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장면 중 하나다. 맥북에어는 노트북의 새 시대를 열었다. 맥북에어가 준 충격은 10년 뒤인 지금까지 노트북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모든 노트북 제조사들이 더 얇고 가벼운 노트북을 만들기 위해 달려들었다. 초슬림, 초경량화 노트북 경쟁은 현재진행형이다. https://youtu.be/OIV6peKMj9M 올해는 맥북에어의 10주년이다. 애플은 2008년 1월15일(현지시간), '맥월드 2008' 행사에서 맥북에어를 공개했다. 당시 시장에 출시된 얇고 가벼운 노트북은 8형 혹은 11형의 작은 화면 크기에 불구하고 두께는 2.5cm, 무게는 1.36kg에 육박했다. 대부분은 풀사이즈 키보드를 탑재하지도 않았다. 반면 맥북에어는 13.3형의 화면 크기에 두께는 1.9cm로 줄였고 무게는 1.36kg을 유지했다. 가장 얇은 부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