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게임

게임 관련 문예 창작 공모전 '겜춘문예' 열린다

게임을 주제로 하는 문예창작 공모전이 열린다. 게임인재단은 '제1회 게임을 사랑하는 게임인 겜춘문예'를 개최한다고 6월19일 밝혔다. 게임인재단 주최하고 소셜벤처기업 모두다가 주관하며 한국게임전문미디어협회가 후원하는 겜춘문예는 19일부터 7월2일까지 참가자를 지원받는다. 겜춘문예는 게임을 즐기는 전국 초·중·고·대학생을 대상으로, 형식과 분량의 제한 없이 게임과 관련된 다양한 경험과 이야기를 나누는 문예창작 공모전이다. 게임이 선사하는 본질적인 재미와 긍정적인 요소에 대한 공감을 끌어내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이번 공모전은 총상금 1천만원을 포상으로 지급한다. 대상 500만원, 최우수상 200만원, 우수상 각 100만원의 장학금이 수여되며, 입상작 10명에게는 각 3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지급한다. 참여 방법은 ‘모두다’ 공식 페이스북 ‘겜춘문예’ 공고 게시글에 시, 시조, 랩 등 자신의 창작물을 글이나 영상, 포스터, 카드 뉴스 등의 자유형식으로 작성해 댓글을 올리는 방식이다....

AR

넥슨컴퓨터박물관, VR·AR·MR 콘텐츠 공모전 개최

https://youtu.be/hSbpmrXK79w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콘텐츠를 제작하고 발표하는 공모전이 열린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VR/AR/MR 오픈콜' 행사를 개최한다고 5월16일 밝혔다. 오픈콜이란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공개 공모전을 의미한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오픈콜 행사를 준비했다. 이번 공모전은 'Beyond Reality, Around Reality, Thorugh Reality'라는 슬로건 걸고 기술적 영역을 넘어 현실과 가상 공간 콘텐츠 간의 혼합을 지향한다. 누구나 VR·AR·MR 콘텐츠 제작자가 되어 관람객, 넥슨컴퓨터박물관과 함께 콘텐츠를 완성시켜 나가는 진행형 공모 형식으로 열린다. 오픈콜 공모 접수기간은 7월17일부터 8월20일까지며, 결과는 9월27일에 발표된다. 제한사항은 없다. 국적, 연령, 성별, 주제, 내용, 분량은 물론 플랫폼도 PC와 모바일을 가리지 않고 자유로운 형식으로 참여할 수 있다. 접수된...

NIA

정보 약자 돕는 모바일 앱, 누가 잘 만들었나

행정안전부가 12월29일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제1회 스마트 나눔 모바일 앱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공모전은 장애인이나 고령자, 다문화가정 같은 취약계층이 일상 생활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는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을 발굴하고 알리고자 마련됐다. 모바일 앱 접근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려는 목적도 곁들였다. 모바일 앱 접근성이란, 장애인이나 정보 약자도 스마트폰 앱을 무리 없이 쓸 수 있도록 앱 개발 단계부터 '보편적 설계'를 반영하자는 설계 방식이다. 행안부는 지난 9월 '모바일 앱 접근성 지침'을 고시한 바 있다. 공모전은 행안부가 주최하고 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해 11월1일부터 12월16일까지 진행됐다. 모바일 앱 기획과 개발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 공모전에는 모두 100여개의 작품이 접수됐다. 정보화진흥원은 활용가능성, 접근성, 기술적 완성도와 창의성 등을 고려해 1~2차 전문가 심사를 거쳐...

공모전

[늘푸른길의책] 크리에이티브는 ‘엉덩이 싸움’

왜 같은 것을 보는데 내가 보지 못한 것을 상대는 볼 수 있을까. 내가 읽어내지 못한 걸 상대가 새롭게 해석해냈다는 것에서 때로는 좌절감을 맛본다. 다르게 보기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높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기업의 경우에는 수익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조직 구성원들은 스트레스가 적지 않다. 광고업계 사람들은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는다. 이들은 기업 마케팅을 위한 신선한 아이디어를 내놓아야 한다. 하나도 아니고 대여섯개는 기본이다. 기업들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공모전을 통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는다. 기업 홍보를 겸하면서 덤으로 아이디어를 구매하는 일이다. 새해를 앞두고 기업들이 달력을 만들어 감사 인사를 겸한다. 그 중 한 회사에서 나온 달력에는 그냥 종이가 아니라 해가 지나면 그 달력을...

NIA

정보격차 줄이는 앱, 누가 잘 만드나…행안부, 공모전 개최

장애인이나 고령자, 다문화가정 등 이른바 '정보소외 계층'도 일상 생활에서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을 무리 없이 쓸 수 있게 돕는 공모전이 열린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제1회 스마트 나눔 모바일 앱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0월31일 밝혔다. 11월1일부터 12월16일까지 진행되는 공모전은 정보소외 계층에 유용한 모바일 앱 기획과 접근성을 고려한 앱 개발 등 두 분야로 나뉜다. 기획 부문은 장애인, 고령층, 다문화가정 등 정보소외 계층이 공공서비스나 교육, 일상 생활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는 모바일 앱 아이디어를 제출하면 된다. 개발 부문은 '모바일 앱 접근성 지침'을 따르는 스마트폰 앱을 새로 개발(신규)하거나, 이미 상용화된 앱을 모바일 앱 접근성 지침에 따라 개선·보완(개선)해 제출해도 된다. 이미 널리 쓰이는 앱도 이번 기회에 장애인이나 고령자 접근성을...

IBM 앱 공모전

"뚜벅이를 위한 내비게이션 아세요?"

"개인 일정표나 내비게이션 등 각각의 기능을 모두 쓸 수 있도록 했지만, 우리는 통합 앱을 지향합니다." 신태건 연세대학교 컴퓨터공학과 학생은 IBM이 마련한 '똑똑한 지구를 위한 똑똑한 애플리케이션 공모전 시즌2'에서 1위를 차지한 애플리케이션(앱) 'OOPS'(웁스)를 이렇게 설명했다. 웁스는 Noriter(놀이터) 팀이 만든 안드로이드 앱으로, 개인 일정관리를 도와주는 앱인 동시에 내비게이션 앱이기도 하다. 그뿐인가. 지구 환경을 살리는 친환경 앱이 웁스의 진짜 모습이다. 일정관리와 내비게이션, 친환경 앱을 하나로 묶은 웁스를 살펴보자. △ IBM '똑똑한 지구를 위한 똑똑한 애플리케이션 공모전 시즌2' 1위를 차지한 놀이터 팀. 정연우 , 이승연, 강세군, 신태건, 이강영 학생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웁스는 일정관리와 내비게이션 기능을 한번에 쓸 수 있는 앱이다. 내비게이션은 자가용을 이용할...

SK와이번스

상금도 받고, 경험도 쌓고...여름방학 공모전 도전해볼까?

대학생들의 여름방학도 한달여 시간이 지났다. 이제 한 달 남짓 남은 여름방학이지만 알차게 보낼 것들이 많다. 바로 상금과 인턴 경험 등 다양한 기회를 얻을 수 있는 공모전이 많기 때문이다. ‘포스코 대학생 건축설계 공모전’이 열렸다. 휴학생을 포함한 국내의 대학생과 대학원생이 1인 단독 또는 1팀 3인 이내로 응모할 수 있는 이번 공모전 주제는 'Steel park. 도시를 바꾼 철은 이제 어떻게 공원을 바꿀 수 있을 것인가'이다. 응모분야는 '철(Steel)을 주제로 한 공원 건축설계 아이디어 작품'으로 대상과 최우수상에는 상장 및 상패와 상금이 각각 1,000만원, 400만원이 주어지고 포스코건설 및 포스코A&C 대졸 신입사원에 입사지원 시 가산점을 부여 받는다. 우수상에는 상장 및 상패와 상금 200만원이, 입선하는 팀에는 상장과 상금...

kt

"벤처의 꿈을 현실로"…KT, 올레 벤처어워드 2011 개최

KT가 총 상금 1억5천만원 규모의 '올레 벤처 어워드(olleh Venture Awards) 2011' 신사업 공모전을 개최한다. 올레 벤처 어워드는 벤처·중소기업과 창업희망자를 대상으로 하는 KT의 대표적인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이다. 2007년 시작해 올해로 5회째를 맞이했다. 기업 뿐만 아니라 개발자과 대학생, 일반인 등 누구라도 개인 또는 2~4인의 팀을 구성해 참가할 수 있다. 이번 올레 벤처 어워드 2011은 일반 공모와 테마 공모 두 가지 분야로 진행된다. 일반 공모는 KT 사업과 시너지를 창출하거나 KT 미래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서비스와 기술, 솔루션을 응모하는 분야다. 최우수상 5천만원 등 총 5팀에게 총 1억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테마 공모는 KT 유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한 서비스와 기술, 솔루션을 테마로, 최우수상 3천만원 등...

LG U+

LG 유플러스, '오픈 콘텐츠 공모전' 시상식 개최

LG 유플러스가 10일 서울 상암동 LG 유플러스 상암사옥에서 '오픈 콘텐트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분야 대상의 영예는 이지넷소프트의 ‘안드로이드 발툰(Android Baltoon)’이 차지했다. U+ TV 콘텐트 분야에서는 아쉽게도 대상이 선정되지 못했다. LG U+ '오픈 콘텐트 공모전' 수상자들. 왼쪽부터 한경숙씨(장려상, 라이센스 킬러), 김형배씨(장려상, 라이선스 킬러), 송문숙씨(대상, 안드로이드 발툰), 김혜원씨(장려상, 캠바스 페인트), 김은정씨(대상, 안드로이드 발툰), 김두중씨(대상, 안드로이드 발툰) 이번 공모전은 방송통신위원회 후원과 LG전자 협찬으로 우수한 콘텐츠를 발굴하여 지원하기 위해, 지난 8월 1일부터 10월 말까지 3개월에 걸쳐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과 ‘U+ TV 콘텐츠’의 두 분야로 나뉘어 진행됐다. 내외부 전문 심사위원단의 세 차례 걸친 평가에 의해 창의성, 완성도, 유용성이 높은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11개작과 ‘U+ TV...

sk텔레콤

SKT-삼성, 안드로이드 앱 개발 페스티벌 수상작 발표

SK텔레콤(이하 SKT)과 삼성전자가 공동으로 주최한 '안드로이드 앱 개발 페스티벌'의 수상작이 27일 발표됐다. 지난 9월 1달 간 응모를 받은 이번 공모전은 모두 300개가 넘는 작품들이 출품됐다. 참신성과 기능성, 사업성과 안정성에 중점을 둔 1, 2차의 심사를 거쳐 최우수상(비게임) 1명, 최우수상(게임) 1명, 금상 5명, 은상 15명, 동상 50명 등 72개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게임부문 최우수상은 3D 축구 게임인 ‘프리킥 배틀’이 차지했다. 정해진 위치에서 골키퍼와 장애물을 피해 프리킥을 넣는 게임이다. 완성도 높은 그래픽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비게임 부문 최우수상은은 부모와 자녀가 스마트폰을 통해 서로의 위치를 확인하고 긴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해주는 '수퍼맘'이 차지했다. 최우수상 수상작에게는 각각 상금 5천 만 원이 수여된다. 최우수상 수상작 프리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