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Google

구글, 와이파이 공유기 '온허브' 출시

구글이 8월18일(현지시각) 와이파이 공유기 '온허브'(OnHub)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8월31일부터 판매를 시작하며 가격은 199.99달러다. 온허브는 아마존 에코, 애플 에어포트 익스트림같은 원기둥 형태로 디자인됐다. 거실 한가운데 놓아도 괜찮을 만한 디자인이다. 실제로 구글은 온허브 공유기가 집 구석이 아닌 중심에 배치되길 원한다. 책상 뒤나 구석 바닥에 놓이면 공유기 신호가 약해지기 때문이다. 원형 디자인은 전파를 송신하는 데도 유리하다. 내부에는 13개의 안테나가 장착돼 있다. 12개 안테나는 와이파이 신호를 송신하고, 1개는 신호 간 혼선을 측정한다. 측정값을 바탕으로 온허브는 가장 효율적인 채널로 기기에 인터넷을 제공한다. 구글 프로덕트 매니저 트론드 웰너는 “안테나의 개수가 많은 것보다는 안테나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온허브의 안테나 기술을 설명했다. 온허브는 IOS, 안드로이드 앱 ‘구글온(Google On)’에서...

malware

신상털이 앱, 공유기 타고 폰에 침투한다

스마트폰을 노리는 악성 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교묘한 문자메시지를 보내 앱을 설치하도록 하는 것을 넘어 가장 안전하다고 믿는 앱을 가장한 가짜 앱까지 나오고 있다. 인터넷진흥원(KISA)도 비껴가지 않았다. 이미 백신을 가장한 가짜 앱이나 은행앱 대신 깔려 은행과 관련된 개인정보를 싹 훔쳐가는 앱이 적잖다. 그런데 그 침투 경로가 독특하다. 가정이나 소규모 기업에서 흔히 쓰는 인터넷 공유기다. 인터넷진흥원이 밝힌 악성 앱은 KISA 보안 앱인 ‘폰키퍼’의 모양을 하고 있다. 이 앱은 여느 악성 앱처럼 스마트폰에 담긴 연락처나 메시지 등 모든 정보를 끌어낼 수 있고, 다른 악성 앱을 추가로 설치할 수 있는 창구 역할도 한다. 앱 자체는 특별할 것도 없다. 요즘은 앱을 얼마나 많은 스마트폰에...

LG U+

LG U+, 개인 매장에 와이파이존 무료 지원

LG 유플러스가 개인이 운영하는 소호(SOHO, Small Office Home Office) 매장에 와이파이존을 무료로 구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와이파이존 구축을 원하는 점주는 다음달까지 U+ Zone 홈페이지를 통해 와이파이 존 무료 구축 이벤트 정보를 확인하고 신청하면 된다. LG 유플러스는 접수된 매장을 대상으로 와이파이에 대한 고객의 수요가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200개의 매장을 선정해 와이파이존을 구축할 예정이다. LG 유플러스가 200개 소호 매장에 무료로 U+ Zone을 설치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를 통해 선정된 매장에는 최대 100Mbps를 지원하는 최신 무선 공유기와 광통신 장비가 무상으로 제공된다. LG유플러스는 반응이 좋을 경우 대상 매장 확대나 기간 연장도 적극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통신사가 구축하는 와이파이존은 주로 백화점과 할인마트 등 대형...

voip

한국벨킨, 블로그 오픈해 고객과 소통 업그레이드

IT 주변기기 전문기업 한국벨킨이 공식 블로그(www.blogbelkin.co.kr)를 오픈하고 소비자들과의 소통을 새롭게 업그레이드 한다. 스카이프 지원 인터넷전화(VoIP)와 공유기, 가방, 애플의 아이폰과 MP3P인 아이팟 지원 기가 등 IT 주변 기기를 전문으로 다루는 업체인 만큼 새로운 고객과의 소통을 꿈꾸고 있는 것. ‘Your Lifestyle Companion’을 컨셉으로 벨킨이 오픈한 공식 블로그는 고객들에게 제품과 기업과 구입 정보를 제공하고 의견을 주고 받아 정책에 반영하는 열린 공간으로 운영된다. 또한 흥미로운 업계 소식과 벨킨의 해외 활동 소식도 블로그를 통해 지속적으로 소개할 계획이다. 벨킨은 이번 공식 블로그 오픈을 기념해 ‘Your Lifestyle Companion’이라는 블로그 컨셉에 맞춰 ‘생활 속 벨킨을 찾아라, 벨킨@홈’과 ‘산타벨킨 크리스마스 이벤트’를 진행하고 고객들에게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생활 속 벨킨을...

802.11n

버팔로, "저가 11n 유무선공유기 시장 선점"

무선랜(wifi)의 새로운 표준으로 급부상중인 802.11n 시장을 놓고 유무선 공유기 업체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제조회사인 버팔로(www.buffalo.jp)가 'WHR-G300N'을 출시하면서 국내 시장에서의 입지 강화를 노리고 있다. 802.11n은 기존 무선랜 주파수 대역인 2.4,5㎓에서 100∼600Mbps을 지원하는 무선랜 기술로서 기존 무선랜 기술(802.11b/g)이 최대 54Mbps급을 지원하는 것에 비교해 최소 2배(100Mbps)에서 최대 11(600Mbps)배에 달하는 초고속 전송 속도를 지원한다. 버팔로의 해외사업담당을 맡고 있는 모리카즈 사노 이사는 “디자인과 설치장소에 구애 받지 않는 슬림형 ‘WHR-G300N’ 유무선 공유기는 가격대비 우수한 성능을 자랑한다”면서 “버팔로는 이 제품을 앞세워 저가 11n 유무선 공유기 시장을 선점 하겠다”라고 말했다. 최대 300Mbps의 무선 전송 속도를 자랑하는 이 제품은 버팔로의 네트워크 주력 모델 '에어 스테이션 엔피니티(Ai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