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개인형 이동수단

대구로 가는 공유 전동킥보드 '씽씽'...대중교통과 연계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 ‘씽씽’ 운영사 피유엠피가 2022년 말까지 대구광역시 스마트 모빌리티 이동수단 연계 및 제공 공유 체계 개발에 나선다. 피유엠피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프로젝트 사업’ 중 스마트 모빌리티 및 주차공간 공유지원 기술개발 연구에 참여한다고 1월13일 밝혔다. 피유엠피는 2019년 5월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씽씽’을 출범했다. 이후 9개월 동안 누적 회원 수 15만명을 확보했다. 누적 투자금은 100억원을 넘겼으며 현재 공유 킥보드 5300대를 보유 중이다. 서울 강남, 서초, 송파, 성수, 광진, 여의도, 동작 및 부산 서면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중교통에 개인형 이동수단 연계...'스마트' 대구 만든다 이번 프로젝트는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피유엠피는 공동연구기관으로 협약을 맺고 2022년 말까지 대구광역시 스마트...

공유 전동킥보드

부산 서면도 '씽씽' 달린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씽씽' 운영사 피유엠피는 12월23일 씽씽이 오피스, 학원가가 밀집된 부산 서면 지역에 공유 킥보드 500대를 배치하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면은 부산의 핵심 상권으로, 2030 밀레니얼 세대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이다. 부산광역시 빅데이터 포털 2019년 1~9월 유동인구 분석에 따르면 부산진구의 2030 비중은 33%로, 인접한 수영구(30%), 해운대구(29%)와 비교해 높은 분포를 보이고 있다. 씽씽은 시범운영 기간 동안 이용 행태를 분석한 결과, 이용자의 80%가 만 18세부터 34세였다고 밝혔다. 또한 주중 출퇴근 시간에 가장 높은 이용률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씽씽은 부산 서면의 직장인과 학생들이 지하철역에서 회사, 집, 은행까지 짧은 거리를 이동하는 데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적극 활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면을 시작으로 안정적인 기반을 다진...

개인형 이동수단

공유 전기자전거 스타트업 나인투원, '스마트 자물쇠' 만든 바이시큐 인수

쏘카가 투자한 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 나인투원이 하드웨어 기술개발 스타트업 바이시큐를 인수했다. 나인투원은 최근 바이시큐 지분 100%를 매입하는 방식으로 바이시큐를 인수합병했다고 12월4일 밝혔다. 바이시큐는 개인형 이동수단에 초점을 맞춘 하드웨어 기술개발 스타트업이다. 세계 최초로 완전 자동 동작이 가능한 자전거 전용 스마트락 개발에 성공한 바 있으며, 이에 대한 다수의 원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나인투원은 이번 인수로 하드웨어 연구개발을 비롯해 생산 및 조달 등을 자체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품질 관리와 즉각적인 사후관리가 가능해진 만큼 안정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우선 나인투원은 앞으로 배치할 일레클의 신규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에 바이시큐의 하드웨어 기술을 대거 적용할 예정이다. 전기자전거에 바이시큐의 완전 자동 스마트락을 장착해 기존 스마트락에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스윙', 그린카 타고 제주도 본격 진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 스윙(SWING)은 11월26일 차량공유기업 그린카와 상호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제주 공항 인근 그린카 대여장소인 ‘제주를 그린존'에서 전동킥보드 대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용방법은 간단하다. 그린카 앱을 통해 제주공항 그린존에서 차량을 대여하면 '스윙 픽앤고(SWING pick&go)' 예약번호가 LMS로 전송되어 전동킥보드도 한번에 예약할 수 있다. 그린카를 대여하지 않은 고객도 현장에서 스윙 픽앤고 앱을 통해 킥보드만 따로 대여할 수 있다. 스윙은 서울대학교 등 12개의 서울 소재 대학가에서 1200대 전동킥보드를 서비스하고 있다. 기본료 없는 요금제, 마일리지 등을 통해 타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기업들과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제주도에서는 지난 3월부터 주요 거점에 위치한 호텔 및 카페와 위탁운영 계약을 맺고 킥보드 50여대 가량을 운영...

GS25

라임, GS칼텍스·GS리테일과 파트너십…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 구축

글로벌 마이크로 모빌리티 기업 라임(Lime)은 11월19일 GS칼텍스, GS리테일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라임은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주유소에 전동킥보드 충전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전했다. 향후 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는 전국 주요 도시 GS칼텍스 주유소, GS파크24의 주차장, GS25 편의점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라임 전동킥보드 이용자는 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인 주유소를 거점으로 보다 편리하고 신속한 이동이 가능해졌다. 이용자는 출발지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인근 주유소까지 이동, 주유소에 주차된 공유 차량으로 환승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라임은 GS칼텍스, GS리테일과 함께 전동킥보드 고객 유입을 위한 마케팅 활동 등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GS칼텍스, GS리테일의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주유소와 편의점 등...

e-scooter

글로벌 공유킥보드 '라임', 한국 공략 시작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 시장 경쟁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미국 공유 전동킥보드 스타트업 라임(Lime)이 아시아 첫 번째 진출국으로 한국을 선택했다. 라임코리아는 10월1일 오전 서울 정동에서 한국 진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오는 4일부터 전동킥보드 500대로 강남, 서초, 송파구에서 공식 서비스에 나선다고 밝혔다. 연말까지 최대 1천대 규모로 전동킥보드를 확대할 계획이다. 미첼 프라이스(Mitchell Price) 라임 아태지역 정부 정책 및 전략 부서장은 “마이크로 모빌리티 수요와 성장 가능성이 높은 한국에서 라임의 전동킥보드 서비스를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현지화를 기반으로 커뮤니티 구성원 우선 전략을 통해 지역사회 성장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라임은 2017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설립된 마이크로 모빌리티 스타트업이다. 현재 시애틀, LA, 베를린, 파리, 스톡홀름, 텔아비브 등 세계 주요 도시를 포함해 5개...

고고씽

공유 전동킥보드 시장 '꿈틀'···스윙, 라이드 인수합병

국내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시장 경쟁이 격화되면서, 시장의 합종연횡도 늘고 있다. 인수합병을 통해 몸집을 키우기도 하고, 운영 효율화를 위해 경쟁업체와도 협력에 나서는 분위기다.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스타트업 스윙(SWING)은 경쟁업체인 라이드(RYDE)를 인수합병했다고 9월2일 밝혔다. 스윙은 설립 5개월 만에 10억원의 초기 투자를 유치한 스타트업으로 현재 성수, 서울대, 회기 지역 대학가에 진출해 있다. 현재 공유 전동킥보드 운영대수는 약 600대 규모다. 기본료 없는 요금제, 마일리지 적립 등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며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라이드는 10대 창업가인 정우주 대표를 구심점으로 모인 팀이다. 현재 구로디지털단지, 이태원 부근에서 약 100여대의 킥보드를 운영 중이다. 스윙 관계자는 "라이드는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출신의 각종 개발 대회를 석권한 젊은 수재들이 모여 있다. 뛰어난...

공유 전동킥보드

킥고잉, 기업 전용 ‘킥고잉 비즈니스’ 출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을 운영하는 올룰로가 기업 전용 서비스인 ‘킥고잉 비즈니스’를 출시한다고 8월30일 밝혔다. 킥고잉 비즈니스는 기업 임직원들에게 킥고잉 서비스를 할인된 가격에 제공하는 B2B 서비스다. 올룰로는 출퇴근 및 단거리 이동 시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직장인들과 기업을 위해 킥고잉 비즈니스를 내놓게 됐다고 밝혔다. 킥고잉 비즈니스 가입사 임직원들은 기존 킥고잉 앱에서 비즈니스 모드를 선택해 이용하면 된다. 비즈니스 모드로 킥고잉을 이용하면 금액은 바로 결제되지 않는다. 기업이 매월 임직원들의 이용 내역을 바탕으로 후정산하는 방식이다. 가입을 원하는 기업은 킥고잉 비즈니스 제휴 이메일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기업 고객에게는 전용 거치대 킥스팟이 지원된다. 올룰로는 기업별로 이용목적과 상황에 맞게 서비스 제공 시간대와 요일 등을 지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킥보드에 눈 뜬 현대차, ‘킥고잉’도 투자

현대자동차가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시장에 등판했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협력관계를 맺는 한편, 일부 지역에서는 자체 플랫폼을 선보이는 등 관련 사업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있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 운영사 올룰로는 8월14일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 코오롱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킥고잉은 2018년 9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다. 출시 11개월 만에 25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확보한 상태다. 현재 서울시 강남구, 서초구, 마포구, 송파구, 성동구, 광진구와 경기도 성남시 판교 등에서 3천대 이상의 공유 전동킥보드를 서비스하고 있다. 누적 탑승 횟수는 120만회에 달한다. 현대차,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분야 꾸준한 투자 킥고잉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현대차와의 협력을 통해 공유 모빌리티 시장을 빠르게 키워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유 전동킥보드

킥고잉, 서비스 강화..."연내 1만대 킥보드 확보하겠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 운영사 올룰로가 서비스 기능 강화에 나섰다. 운영시간을 연장하고, 대수도 확보했다. 덩치는 늘리고 서비스는 차별화해, 충성고객을 확보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킥고잉이 새롭게 도입한 기능은 ‘갈아타기’다. 최초 탑승 종료 후 30분 이내 다시 전동킥보드를 이용할 경우, 기본료를 면제해준다. 올룰로 측은 “짧은 구간을 자주 이동하는 이용자들이 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이용할 수 있도록 돕고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최초 대여 시 기본요금은 대여 후 5분까지 1천원이다. 5분 이후에는 1분당 100원이 부과된다. 탑승종료 후 30분 이내에 다시 킥고잉을 대여하면 기본요금은 면제되고 1분당 1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이용시간도 연장한다. 기존에는 오후 8시까지 서비스를 지원했지만 앞으로는 오후 10시까지 전동킥보드를 탈 수 있다. 오후 10시 이후에는 탑승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