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arrow_downward최신기사

관광

마스터카드, "지난해 서울 찾은 해외 방문객은 1130만명"

서울이 지난해 전세계 방문객이 많이 찾은 도시 중 아태지역 기준 5위를 기록하며 2017년 6위에서 한 단계 올라섰다. 마스터카드가 아시아 태평양의 161개 지역을 대상으로 조사한 ‘마스터카드 아시아태평양 관광 도시 지수(Mastercard Asia Pacific Destinations Index 2019, APDI 2019)’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을 찾은 해외 방문객은 전년보다 17.9% 증가한 1130만명을 기록, 아태 국가 지역 중 다섯 번째로 많았다. 서울은 지난 2016년 1220만명이 방문해 고점을 찍은 뒤, 2017년 950만명으로 22%가량 줄었다가 지난해 다시 반등했다. 아태 도시 중 가장 많은 방문객이 찾은 곳은 태국 방콕으로 지난해 2280만명이 방문했고, 두 번째로 많은 도시는 싱가포르로 1470만명의 방문객을 기록했다. 3위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1380만명), 4위는 일본 도쿄(1290만명) 순이었다. 1-4위까지는 2017년 순위와...

NHN페이코

페이코-SR 맞손, "IT·교통 연계한 올인원 여행 서비스 선보이겠다"

간편금융 플랫폼 기업 NHN페이코가 SRT를 운영하는 SR과 ‘IT 에 기반한 고속철도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10월1일 체결했다. 양사는 수서역에 위치한 SR본사에서 정연훈 NHN페이코 대표와 권태명 SR 대표이사를 비롯한 양사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갖고, 양사의 경영자원을 활용해 SRT 철도 이용 고객의 결제 편의를 증대시키고 국내 관광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단계적 마케팅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NHN페이코는 '페이코' 앱내 SRT열차 예매가 가능한 채널을 구축하고, SR과 플랫폼 연계를 통해 철도 이용 고객에 페이코의 간편결제를 비롯해 맞춤쿠폰, 매거진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페이코 앱 이용자는 ‘SRT 홈페이지’와 ‘SRT’ 앱에서 페이코로 결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2017 서울-관광 스타트업 협력 프로젝트 공개 오디션

청계천 '랭귀지 프리존', 10개 언어로 관광 돕는다

여행지의 언어를 아는 것이 필수 사항은 아니다. 하지만 언어를 알게 됐을 때, 이전에는 몰랐던 또 다른 세상이 열린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그 나라 언어를 다 배워 여행할 수는 없다. 플리토와 서울시는 이런 아쉬운 점을 읽었다. 둘이 손을 잡고 외국인에게 좀 더 깊고 풍부한 한국 여행이 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았다. 통합 번역 플랫폼 플리토가 서울시와 손잡고 청계천 일대에 자사 번역 서비스를 활용한 첫 ‘랭귀지 프리존’을 조성했다고 12월29일 밝혔다. 랭귀지 프리존은 지난 4월 열린 '2017 서울-관광 스타트업 협력 프로젝트 공개 오디션’에서 대상 수상한 프로젝트안을 실현한 결과다. 이 곳은 한글이나 영어로만 표기돼 있는 각종 안내문, 표지판 등을 플리토 QR 번역을 통해 더 많은 다국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