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3요소

'포장기획'에서 '상품기획'으로 발을 넓혀야 살아 남는다.

이러닝에서 콘텐츠의 중요성은 제가 누차 강조해 오던 것입니다. 제가 이러닝의 3요소로 꼽고 있는 학습자, 콘텐츠, 플랫폼에서만 봐도 콘텐츠는 교육의 3요소인 중 교수자와 학습내용을 포함하고 있을 정도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죠. 이 러닝 콘텐츠가 중요하기 때문에 교수설계자들은 이러닝 콘텐츠를 거시설계, 미시설계 등의 단계를 꼼꼼하게 진행해가면서 정성껏 만들어 갑니다. 이때 교수전략, 컨셉설정, 학습진행단계 설정, 에이전트 및 학습창 구조 설정 등도 함께 하게 됩니다. 여기까지는 교수설계자들이 흔히 하는 업무 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교수설계자들이 이러닝 콘텐츠를 만들 때의 모습을 가만히 보면 생각보다 수동적인 입장을 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원고가 그렇게 나와서...', '내가 기획한 것이 아니라서...' 등의 이야기를 자주하는 모습에서도 수동적인 자세는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e러닝

교수설계자의 역할 변화를 준비하자

이러닝 업계에서 교수설계자는 스토리보드를 쓰는 사람이 아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이러닝 업계에서 '교수설계자=스토리보드 쓰는 사람'으로 통용되고 있다. 물론 교수설계자가 교수전략과 거시설계도 잘 하고 스토리보드도 잘 그리면 더할 나위 없이 좋다. 그리고 소수의 인원으로 유지되는 업체들의 특성상 그렇게 운영되어질 수 밖에 없다. 그러나 가만히 생각해 보자. 스토리보드를 잘 쓰는가가 교수설계자의 자질을 측정하는 최고의 덕목은 아니다. 오히려 '고객의 니즈를 읽는 눈'과 '학습 내용을 분석하여 적절한 방식으로 풀어내는 교수전략 수립'이 더 중요한 것 아닌가? 스토리보드는 말 그대로 '설계도'로 교수전략을 미시적으로 구현하고자 하는 하나의 수단인 것이다. 이러닝 콘텐츠 개발의 툴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것은 바로 플래시(Flash)다. 플래시로 현란하게 만들어지고, 다양한 에피소드를 가진 스토리로 무장되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