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bloter8

교사와 기업이 함께 만드는 ‘디지털 교실’

교실이 달라지고 있다. '스마트 교육'이니, '거꾸로 교실'이니 하는 말들이 자연스럽게 들린다. 교실에 새로운 IT 기기들을 받아들이고 이를 통해 새로운 교실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이 요즘의 새로운 교육 문화다. 그 뿌리를 다지는 건 국가와 교육청이 아니라 교사, 학생, 그리고 IT기업이다. 교실에 컴퓨터가 들어온 건 어제 오늘 이야기는 아니다. 30년 전만 해도 일부 학교에서 컴퓨터를 도입해 베이식 프로그래밍을 가르치기도 했고, 1990년대 말부터는 필기의 적지 않은 부분을 빔프로젝터와 파워포인트가 대체했다. 컴퓨터는 그 자체가 공부 대상이었다. 인터넷 검색과 오피스 소프트웨어를 쓰는 게 중요한 기술이었고, 워드프로세서 자격증이 취업의 필수 자격증으로 꼽혔던 게 그리 옛날 이야기가 아니다. 다른 한편으로 컴퓨터는 늘 교육과 연결됐다. ‘컴퓨터를 학습 도구로 쓰자’는...

mdm

"교실 안 골칫거리 스마트폰, MDM이 해법"

관리자가 기기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MDM과 BYOD는 많은 기업들 눈 앞에 닥친 숙제 가운데 하나다. 직원들이 회사에 갖고 오는 수많은 IT 기기들을 통해 보안이 새어 나갈 수 있다는 위협과 함께, 잘만 이용하면 기업이 구입과 관리에 큰 비용을 들이지 않아도 매력적인 최신 기기들을 업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다는 이점이 상존한다. 이 MDM이 학교에 적용되면 어떨까. 실제 그런 움직임이 꽤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학교용 MDM 솔루션 ‘쿨 키퍼'를 만든 지란지교소프트를 만나 교실과 MDM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매일 스마트폰 걷고 나눠주기, 언제까지? 삐삐나 휴대폰도 안 그랬겠냐만은, 스마트폰은 교실에서 큰 골칫거리다. 아이들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하루가 심심하지 않다. ‘중독’이라는 단어까진 쓰지 않더라도, 상황이나 필요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