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글로벌 100대 기업도 韓 오면 '규제' 걸릴 것"

“스타트업은 한국 경제의 일부가 아니라 본질이고 미래입니다.” 아산나눔재단 이경숙 이사장은 8월20일 아산나눔재단과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주관한 ‘2019스타트업코리아 정책제안 보고서 발표회’ 환영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들 4개 단체가 공동으로 발간한 스타트업코리아 연례 보고서는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 현황을 살피고 변화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2017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세 번째를 맞았다. 보고서는 지난 5년 동안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가 고속성장했다고 밝혔다. 벤처 인증 법인 숫자는 2018년 3만7천개를 기록했다. 매출 1천억원 이상을 올린 벤처 인증 법인은 572개로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 이상 스타트업)’은 올해 6월 화장품제조사 지피클럽의 합류로 9개로 늘었다. 1위인 미국(177개)이나 2위 중국(94개)에 비하면 적은 숫자지만, 전세계적으로 보면 5위다....

vm웨어

구글 클라우드-VM웨어, 전략적 파트너십 확대

구글 클라우드와 VM웨어는 VM웨어 워크로드를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에서 실행하는 신규 서비스 '구글 클라우드 VM웨어 솔루션 바이 클라우드 심플(Google Cloud VMware Solution by CloudSimple)'을 발표했다. 구글 클라우드 VM웨어 솔루션 바이 클라우드 심플은 사용자가 VM웨어 워크로드를 온프레미스나 하이브리드 아키텍처, 클라우드 어디서든 자유롭게 운용할 수 있는 선택권과 유연성을 제공한다. VM웨어 클라우드 인증(Cloud Verified) 파트너인 클라우드심플이 설계와 운영을 담당하고, GCP 상에서 구동되는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 인프라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서비스된다. 구글 클라우드는 클라우드심플과 협력해 간소화된 제품 지원과 엔터프라이즈 고객을 위한 서비스 수준(SLA) 요건을 충족하는 비즈니스 크리티컬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토마스 쿠리안 구글 클라우드 CEO는 "최근 많은 고객들이 구글 클라우드 상에서 VM웨어 워크로드를...

MS

애플, 구글·페북·트위터 DTP 프로젝트 합류

애플이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마이크로소프트 등과 공동 프로젝트에 나선다. <더버지>는 7월30일(현지시간) 애플이 '데이터 전송 프로젝트(DTP)'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데이터 전송 프로젝트는 오픈소스 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 서비스 간에 이용자의 각종 데이터를 손쉽게 이동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특정 음악 앱에서 듣던 음악 재생목록 사본을 클라우드에 옮기면, 이를 다른 서비스에서 간단히 내려받고 이용할 수 있게 된다는 의미다.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부터 이 프로젝트에 참여해왔다. <더 버지>는 "지금까지 (데이터 전송 프로젝트의) 대작업 대부분은 백엔드에서 이뤄져 왔지만 조만간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서비스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DTP 코드는 깃허브(github.com/google/data-transfer-project)에서 확인할 수 있다.

LGG8

구글 픽셀4 잠금 해제 "얼굴로"…LG G8 닮아

구글이 7월29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차기 스마트폰 '픽셀(Pixel)4'에 탑재되는 신기술 2가지를 공개했다. 사용자 얼굴을 스캔해 잠금을 푸는 안면 인식 잠금 해제와 손짓으로 음악을 재생하고 알람을 멈추는 손동작 기능이다. 지난 3월 나온 'LG G8 씽큐'의 안면 인식과 '에어모션'을 닮았다. 우선 손짓 감지 기능은 구글 ATAP(Advanced Technology and Projects)팀이 5년전 개발을 시작한 모션 인식 센서 기술 '프로젝트 솔리(Project Soli)'의 일부이며 안드로이드Q 베타에서 발견된 일련의 제스처 코드와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다. 일반적인 안드로이드Q 제스처가 아닌 인식을 위한 별도의 인식 센서가 필요한 완전히 새로운 종류의 HITA(Hands In The Air) 움직임이다. 프로젝트 솔리는 손톱보다 작은 크기에 레이더 센서(radar-enabled sensor)를 탑재하고 물체가 움직이는 방향, 속도를 밀리미터 단위까지 인식하고...

ai

구글, 서울대·카이스트와 AI 연구 및 인재 양성 맞손

구글이 지난 7월18일, 19일 각각 서울대학교, 카이스트와 인공지능(AI) 연구 및 인재 양성을 위한 연구·교육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구글은 이번 협약을 통해 ▲AI 연구를 위한 교수진 지원 ▲교육 지원 ▲학생 지원 등 서울대와 카이스트의 AI 연구 및 인재 양성에 힘을 보탠다. 구글은 서울대 및 카이스트 교수진이 딥러닝, 클라우드 머신러닝, 음성 인식 등 AI 분야에서 연구를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연구 제안서 검토 후 각 대학기관별 두 명의 교수에게 1인당 최대 5만달러(약 5888만원)를 지원한다. 또 구글 엔지니어 및 연구진과 협력 기회를 제공한다. 교육 지원은 오픈소스 기술을 활용한 강의 콘텐츠 개발 및 업데이트 후원이 주된 내용이다. 커리큘럼 개발 및 연구...

MS

PC에서 스마트폰 메시지를 보는 3가지 방법

‘PC에서 스마트폰으로 오는 문자를 확인할 방법은 없을까?’ ‘PC에서 문자 메시지 답장할 수 있는 방법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누구나 한번쯤 품어봤을 생각이다. 컴퓨터 작업 중에 문자 알림 소리가 들리는데, 막상 스마트폰을 가지러 움직이기 어렵다 할 때 말이다. 아이폰과 맥북을 함께 쓰는 사용자는 PC로 아이메시지를 확인하고 자연스레 PC에서 답장을 보낸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윈도우 PC 사용자는 방법이 없을까? 하나! 구글 ‘메시지’ 앱 써보기 구글플레이, 웹브라우저 구글의 공식 문자 메시지와 채팅(RCS) 앱인 ‘메시지’를 활용해 윈도우 PC에서 스마트폰 메시지를 확인하는 방법이다. 사진, GIF, 그림 이모티콘, 스티커, 동영상, 오디오 메시지 등을 주고받을 수 있다. 사용하기 전에 ‘구글 메시지’를 기본 앱으로 설정해야만 윈도우 PC에서 문자 메시지를 확인할...

ai

구글 어시스턴트, 알렉사·시리보다 똑똑해

음성인식 및 인공지능(AI) 기술매체 <보이스봇AI>의 브렛 킨셀라 연구팀은 쉐보레, 아디다스, 스타벅스 등의 특정 브랜드에 대한 질문에 가장 이상적인 답변을 하는 인공지능 비서를 찾는 흥미로운 실험을 했다. 연구팀은 구글 어시스턴트와 아마존 알렉사, 애플 시리, 그리고 삼성 빅스비 4개의 음성인식 비서에게 "가장 오래 광택이 유지되는 립스틱은?" 같은 일상적인 질문에서 시작해 "(미항공사) 제트블루와 접촉하는 방법은?" 등의 구체적인 질문을 포함하는 총 4000문항을 질문했다. 연구팀이 얻은 결과에는 구글 어시스턴트가 가장 똑똑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7월9일(현지시간) 연구팀이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스마트폰에 설치된 구글 어시스턴트는 질문의 92%를 이해하고 정확한 결과를 제시했으며, 스마트 스피커 '구글홈'에 탑재된 구글 어시스턴트가 81%의 정확도를 보인다. 반면, 아마존 알렉사는 실험에서 34%의 정확도를 나타냈고,...

구글

2019년 상반기 앱스토어 매출액 47조원…15% 성장

2019년 상반기(1-6월) 앱스토어(iOS·안드로이드) 매출액이 400억달러(약 47조2760억원)를 돌파한 것으로 조사됐다. 앱 시장분석 업체 센서타워(SensorTower)에 따르면 지난해 같은 기간의 344억달러(40조2652억원)보다 15.4% 늘었다. 매출 비중은 애플 앱스토어가 높았고 성장률은 구글 플레이가 주도했다. 2019년 상반기 전세계 iOS 사용자의 앱스토어 유료 결제 금액은 255억달러(약 30조1300억원)으로 구글 플레이(142억달러)보다 높게 집계됐다. 성장 측면에선 전년 동기 대비 구글 플레이가 19.6% 상승해 앱스토어(13.2%)를 앞질렀다. 한편, 앱의 내려받은 횟수는 구글 플레이가 16.4% 증가한 것과 대조적으로 앱스토어는 1.4% 감소했다. 내려받은 횟수에서 가장 상위에 랭크된 앱은 '왓츠앱', '메신저', '페이스북', '틱톡', '인스타그램'이 올랐는데 무려 4개가 페이스북 관련 앱이다.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카테고리는 게임이다.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에서 296억달러(약 34조9753억원)의 매출을 내 전체에서...

구글

"오지에 인터넷 쏜다" 상용화 시험대 '프로젝트 룬'

알파벳의 자회사인 구글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 룬'은 테니스 코트 크기의 풍선을 사막 같은 오지 상층권(지상 20km 지점)에 띄워 40km 범위에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지난 2013년에 뉴질랜드에서 본격적인 실험이 시작된 프로젝트 룬은 성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실험을 거듭한 끝에 이달 아프리카 케냐에서 상용화 여부를 판가름 짓는 첫 운전에 나선다. 룬, 케냐서 첫 상용화…스페이스X 인공위성 60대 쏘아 올려 룬 측은 케냐 당국의 최종 승인이 나면 현지 통신사인 텔콤케냐와 우선 산악 지역에 풍선을 띄워 일정 기간 4G 통신망을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알라스테어 웨스트가스 룬 CEO는 성명에서 "오랜 기간의 기술 개발과 3500만km 이상의 비행거리, 그리고 수십만 명의 사람들과 웹에서 소통하며 축적한 데이터를 기초로...

waymo

웨이모 '로봇택시', 캘리포니아서 승객 태운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회사 웨이모가 캘리포니아 주에서 자율주행차로 승객을 태울 수 있게 됐다. <테크크런치>는 7월2일(현지시간) 웨이모가 캘리포니아 공공이익위원회(California Public Utilities Commision, CPUC)의 승인을 받아 '자율주행차 승객 시범 서비스(Autonomous Vehicle Passenger Service Pilot)'라 불리는 테스트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포니닷에이아이(Pony.AI), 오토엑스(AutoX), 죽스 등이 파일럿 프로그램 참여 승인을 받은 바 있다. 프로그램 운영지침에 따라 웨이모는 승객에게 운임을 청구할 수 없다. 운전석에는 돌발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운전기사가 항시 탑승해야 한다. 또한 웨이모는 총 주행거리 및 안전 프로토콜 관련 정보를 CPUC에 제공해야 한다고 <테크크런치>는 전했다. 웨이모는 "이번 허가로 사우스베이 지역에서 자율주행차를 호출해 승객을 운송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며 "이는 캘리포니아 주가 우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