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구글 같은 거대 테크 기업들은 왜 오픈소스 CPU를 주목하는가

소프트웨어판을 뒤흔들고 있는 오픈소스가  반도체 분야에서도 매머드급 변화를 몰고올 수 있을까? 오픈소스 칩 디자인 프로젝트인 RISC-V에 구글 같은 유명 테크 기업들이 관심을 보이기 시작하면서 '인텔과 ARM이 주도하는 반도체 칩 디자인 분야 재편'이라는, 예전에는 상상하기 힘들었던 장면을 연출할 수 있을지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RISC-V는 누구나 무료로 사용 가능한 오픈소스 기반 칩 디자인 프로젝트로 거물급 테크 기업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몇년간 대학 교육 도구용에서 구글, 삼성전자, 알리바바그룹, 퀄컴, 엔비디아 등 반도체 분야 거인들의 중장기 전략에서 옵션으로 부상하는 수준으로 진화했다.  이같은 관심 속에 중장기적으로 인텔과 ARM 홀딩스의 아성을 위협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일각에서 나오는 상황. RISC-V 표준을...

구글

구글 데이터셋 서치, 베타 딱지 떼고 정식 공개

  구글이 공개돼 있는 다양한 데이터셋(Data set)을 쉽게 검색할 수 있게 해주는 데이터셋 서치를 발표했다. 데이터셋 서치는 2018년 9월 처음 공개됐고 이번에 베타 딱지를 떼어내게 됐다. 1월24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연구자들은 구글 데이터셋 서치를 사용해 2010년부터 2018년까지 네덜란드에서 얼마나 많은 고양이들이 있었는지부터 주석이 붙은 대규모 오디오 및 이미지에 이르는 데이터셋을 가설을 확인하고 머신러닝 모델을 훈련 및 테스트하는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구글은 현재까지 데이터셋 서치를 위해 현재까지 600만개 가량의 표를 인덱스화했다.앞으로도 새로운 기능들을 데이터셋 서치에 추가해 나갈 예정이다. 첫번째로 추가될 기능은 필터로 사용자가 표, 이미지, 텍스트 등 어떤 데이터셋 유형을 보고 싶은지 선택할 수 있게 해준다. 이를 통해 찾고 있는 정확한...

구글

구글, 서드파티 쿠키 지원 중단 예고...디지털 광고 업계 위기감 고조

구글이 앞으로 2년안에 크롬 브라우저에서 광범위한 사용자 인터넷 활동을 추적할 수 있게 해주는 서드파티 쿠키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하자, 광고 업계가 고민에 빠졌다. 대응 방안을 준비하지 못할 경우 구글 조치로 직격탄을 맞을 수 밖에 없다는 판단에서다.  고민만 해선 답이 없는 만큼, 관련 업계는 구글을 상대로 공개적인 압박카드도 들고 나왔다. 광고주들을 대변하는 전미광고주협회와 광고 대행사들이 주축이 된 미국광고대행사협회( the American Association of Advertising Agencies: 4A)는 1월16일(현지시간) 공개 성명을 내고 "구글의 행보는 웹의 경제 인프라 일부를 파괴할 것이다"라며 "업계가 대안을 마련할때까지 이같은 조치를 취해서는 안된다"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앞서 구글은 공식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앞으로 2년내에 크롬 브라우저에서 서드파티 쿠키에 대한 지원을...

구글

구글, 올해부터 크롬앱 지원 단계적 중단

구글이 윈도, 맥, 리눅스 운영체제에서 쓸 수 있는 크롬앱에 대한 지원을 단계적으로 중단한다. 구글은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을 1월16일(현지시간) 공개했다. 구글은 앞으로 2년반에 걸쳐 크롬앱에 대한 지원을 중단한다. 구글은 당초 2018년초까지 윈도, 맥, 리눅스에서 크롭앱 지원을 중단하려 했다가, 이를 무기한 연기한 바 있다. 그러면서 개발자들에게 프로그레시브 웹앱(progressive web apps: PWAs) 형태로 앱을 바꿀 것을 권고했다. 구글이 공개한 로드맵에 따르면 2020년 3월부터 크롭 웹스토어에는 더 이상 새로운 크롬앱이 올라오지 않는다. 기존 크롬앱들은 2022년 6월까지 업데이트할 수 있다. 2020년 6월부터는 윈도, 맥, 리눅스용 크롬앱에 지원이 중단된다. 구글은 윈도, 맥, 리눅스 외에 크롬OS용 크롬앱에 대한 지원도 끊기로 했다. 2020년말까지 앱에 대한 업그레이드는 계속될...

구글

API에 저작권 있나?...구글 vs 오라클 세기의 분쟁 판결 눈앞

공개돼 있는 자바 API를 가져다 쓴 것이 저작권을 침해한 것이냐를 놓고 10년 가까이 진행되고 있는 오라클과 구글간 분쟁이 대법원 최종 판결을 앞두고 있다. 미국 연방항소법원은 2018년 3월 구글이 오라클 자바 API를 이용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만든 것은 저작권법상의 공정 이용으로 인정하기 어렵다는 판결을 내렸다. 이것은 2012년 5월 자바 API를 쓴 것이 저작권 침해가 아니라는 이전 판결을 뒤집은 것으로 저작권에 구해받지 않고 오픈 API를 사용해온 소프트웨어 개발 회사 및 프로그래머들 사이에서 적지 않은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구글은 연방항소법원 판결 후 대법원에 오라클의 승소에 대해 다시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고 이와 관련한 첫번째 심리가 오는 3월 열릴 예정이다. 최종 판결은 이르면 6월께 나올 것이라고 미국...

구글

"해외 진출 꿈꾼다면"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입주자 모집

구글의 창업가 공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가 글로벌 진출을 꿈꾸는 국내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구글 스타트업 입주 프로그램’ 모집을 시작한다.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해외 시장의 문을 두드리는 성장 단계의 국내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구글 스타트업 입주 프로그램은 입주사 전용 공간을 무료로 제공하고 구글의 ▲제품 ▲네트워크 ▲우수 사례를 기반으로 맞춤화된 교육과 체계적인 멘토링을 지원한다.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는 올해로 4년째 진행되는 구글 스타트업 입주 프로그램의 모집 방식과 지원 조건에 변화를 시도하며 프로그램을 업그레이드했다. 매년 2회에 걸쳐 4-6개의 입주사를 선정했던 모집 방식을 올해부터 상시 지원 체제로 변경, 입주사마다 최대 6개월까지 입주 기간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 각 스타트업이 필요한 일정에 맞춰 입주하고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5G 서비스

LG유플러스-구글, VR에 이어 AR 콘텐츠도 공동 제작

LG유플러스가 구글과 함께 증강현실(AR)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지난해 가상현실(VR) 분야에 이어 AR 분야에서도 구글과 손잡음으로써 글로벌 실감 콘텐츠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LGU+는 1월7일(현지시간)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구글과 AR 콘텐츠 분야 협력을 공식화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AR 콘텐츠 활성화를 위한 공동 출자 펀드를 즉시 조성하고, AR 콘텐츠 제작 및 글로벌 공급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U+는 공동 제작한 AR 콘텐츠를 자사 고객에게 한곳에 모아서 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구글은 검색 서비스를 통해 전세계 통신사 및 단말기 제조사에 AR 콘텐츠를 서비스할 계획이다. 구글 검색에서 제공하기 어려운 다양한 애니메이션 동작과 효과음이 들어간...

CES 2020

[CES 2020] 제품 아닌 '프라이버시'를 전시한 테크 기업들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는 전통적으로 실체가 있는 제품과 소프트웨어 기반 서비스들의 잔치다. 올해 CEO에서도 8K TV부터 인공지능(AI), 로봇, 자율주행 전기차, 플라잉카 등 각종 신기술로 무장한 다양한 제품들이 참관객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CES가 이들 기술만을 위한 무대는 아니다. 돌아다니다 보면 이색적인 소재를 강조하는 부스들도 틈틈히 볼 수 있다. 올해는 프라이버시도 그중 하나였다. 일부 기업들은 올해 CES에서 제품 대신 '프라이버시'를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구글, 애플, 페이스북 등 거대 테크 기업들이 이번 CES에서 개인정보보호를 화두로 강조했다. 프라이버시 강조한 구글, 애플, 페이스북 구글은 'CES 2020'에서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의 새 음성 명령을 공개했다. 이번에 추가된 음성 명령은 개인정보 보호와 관련된 기능이다....

ai

양자 컴퓨팅 개발에 뛰어든 'IBM·구글·MS·인텔·AWS'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시대가 열리면서 더 많은 데이터를 더 빨리 처리해야할 필요가 급증했다. 이에 따라 현재 컴퓨팅 기술보다 획기적으로 빨리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양자 컴퓨팅을 향한 거대 IT기업들의 행보도 급물살을 타고 있다. 기존의 디지털 컴퓨터는 정보를 스위치처럼 0 아니면 1로 처리한다. 양자 컴퓨터는 1과 0 외에도 중첩과 얽힘 상태의 양자역학 원리를 이용해 정보를 기록하고 처리한다. 기존 컴퓨터가 0과 1이라는 두 가지 신호만을 이용해 연산한다면, 양자 컴퓨터는 0이면서 동시에 1인 중첩된 정보도 처리한다. 단 한 번에 모든 숫자의 연산을 수행한다. 그 덕에 기존 컴퓨팅으로는 1백만년이 걸릴 300자리 정수(1천비트 숫자) 소인수분해가 양자 컴퓨터에서는 하루 안에 끝난다. IBM,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인텔, 아마존웹서비스(AWS) 등...

CP

‘망 이용계약 가이드라인’, 역차별 막을 수 있나

“실효성도 없고, 오히려 역차별을 가중시키는 가이드라인이죠.” 방송통신위원회가 망 이용료를 둘러싼 논란을 해소하겠다며 내놓은 ‘망 이용계약 가이드라인’에 대해 국내 콘텐츠기업(CP) 한 관계자는 이렇게 잘라 말했다. 가이드라인이 나오기는 했지만 법적 강제력이 없다보니 벌써부터 실효성이 있겠느냐는 반응이 여기저기에서 나오고 있다. 국내 CP의 부담만 가중시킬 것이라는 지적들도 적지 않다. 12월26일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공정한 인터넷망 이용계약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내놓고 오는 2020년 1월27일부터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망 이용계약 원칙을 제시해, 수년째 이어져온 국내 통신사(ISP·인터넷서비스공급자)와 CP 간 갈등을 봉합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국내외 CP 사이 ‘역차별’ 논란을 불식하겠다는 의도도 반영됐다. 가이드라인 들여다보니 방통위는 망 이용계약에 대한 시장의 자율적 기능을 최대한 존중하되, 계약 과정에서의 부당한 차별과 이용자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