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소셜웹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흥신소] 포털마다 다른 인물검색 자녀 표기, 왜죠?

‘흥신소’는 돈을 받고 남의 뒤를 밟는 일을 주로 한다고 합니다. ‘블로터 흥신소’는 독자 여러분의 질문을 받고, 궁금한 점을 대신 알아봐 드리겠습니다. IT에 관한 질문, 아낌없이 던져주세요. 블로터 흥신소는 공짜입니다. e메일(chaibs@bloter.net),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Bloter.net), 트위터 (@bloter_news) 모두 열려 있습니다. 포털 사이트 인물 검색에서 자녀 표기는 왜 다른가요? 먼저 사진 2장을 보겠습니다. 연기자 조재현 님을 네이버와 다음에서 검색한 결과입니다. 다음 사진 두 장을 보겠습니다. 방송인 안정환 님을 네이버와 다음에서 검색한 결과입니다. 혹시 차이를 발견하셨나요? 네이버의 경우 항상 아들이 먼저 표기되지만, 다음은 아들이 먼저 표기되는 경우도 있고, 딸이 먼저 표기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가족 관계를 표기함에 있어 차이가 있는 겁니다. 네이버는 항상 아들이 먼저 표기되고,...

2017 구글플레이 어워즈

구글이 뽑은 최고의 구글플레이 앱 12선

올해 구글플레이 최고의 애플리케이션이 선정됐다. 구글은 5월19일(현지시간) 자사의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I/O 2017'에서 '2017 구글플레이 어워즈' 수상작을 발표했다. 돋보이는 인디 앱부터 최고의 게임 상까지 총 12개 부문의 시상이 이뤄졌다. 구글플레이 어워즈는 지난 한 해를 빛낸 최고의 앱과 게임을 선정하는 행사다. 뛰어난 앱을 만든 개발자 커뮤니티를 격려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열렸다. 푸르니마 코치카 구글플레이 앱·게임 사업개발 담당 부장은 "팬들에게 즐겁고 기억에 남는 경험을 선사한 12개 앱과 게임에 상을 수여했다"라며 "지난해 동안 구글플레이에서 다운로드된 85억개 이상의 앱과 게임은 우리의 상상력을 사로잡았다. 올해 수상자들에게 축하를 전한다"라고 말했다. 부문별 수상작은 다음과 같다.   돋보이는 인디 앱 '머쉬룸 11(Mushroom 11)'은 폐허가 된 세계를 배경으로, 잔해에서 나온...

구글

'행아웃'을 탄생시킨 혁신적 프로젝트 수행법, '스프린트'

나는 스톡홀름으로 날아가 세르주 라샤펠과 미카엘 드러게라는 구글러를 만났다. 우리 세 사람은 웹브라우저에서 돌아가는 화상회의 소프트웨어와 관련된 한 아이디어를 테스트하기로 되어 있었다. 내가 그곳에 머물 수 있는 시간이 며칠밖에 없었으므로 우리는 최대한 속도를 내어 작업했다. 내가 떠나야 하는 시간이 가까워졌을 무렵, 우리는 쓸만한 프로토타입을 만들어냈고, 이것을 동료들에게 이메일로 보내 회의에서 사용해보라고 했다. 몇 달이 지나가 회사 전체가 그 프로토타입을 쓰고 있었다. (중략) 나는 이러한 팀 워크숍에 관해 다시 곰곰이 생각해보았다. 이런 마법 같은 요소들-개인적으로 작업에 집중하기, 프로토타입 제작, 피할 수 없는 마감 시간-을 팀 워크숍에 추가하면 어떨까? 나는 이 워크숍을 ‘스프린트’라고 부르기로 했다. 이 프로토타입이 개선된 버전이 지금의 구글 '행아웃'이다....

AR

구글 위에서 가상현실로 꿈꾸고, 춤추고…‘데이드림’과 ‘탱고’

구글은 5월18일(현지시간) ‘구글 개발자 컨퍼런스(I/O) 2017’ 행사에서 VR과 AR을 가능하게 하는 핵심 기술을 설명하고 구글이 지원하는 VR과 AR 플랫폼을 소개했다. 먼저 ‘탱고’다. 탱고는 VR 및 AR 기술의 핵심이다. 기기가 움직임을 감지하고, 깊이 및 공간을 인식하도록 돕는다. 탱고의  기술은 데이드림의 신형 VR 헤드셋에 도입되기도 했다. VR기기 뿐만 아니다.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탱고를 사용하면 실내 방향 정보를 알려주고 주변 공간에 디지털 사물을 합성해 보여준다. 예를 들면, 가구를 구매하기 전에 침실에 배치된 모습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것. 아마존이 만드는 가구점도 이 같은 AR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전해졌다. https://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7&v=X5GD_O6UG1I 교육 분야에도 유용하다. 학생들은 익스피디션 AR을 통해 우주의 모습, 화산 폭발, 자연물 등의 디지털...

EU집행위원회

EU 집행위, 페이스북에 1350억원 벌금 부과…"허위정보 보고"

유럽연합(EU)의 페이스북에 대한 견제가 강력하다. 경고 차원을 넘어 이제 실질적인 규제 행동에 나서고 있다. EU 집행위원회는 5월18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왓츠앱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허위 정보를 전달한 사실에 대해 벌금 1억1천만유로, 우리돈 1350억원 규모를 부과한다고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밝혔다. EU 집행위원회는 페이스북이 왓츠앱을 인수한 2014년 당시 유럽연합 합병 규정에 따라 규칙 준수 조사를 시행했는데, 이때 페이스북이 부정확한 정보를 제공했다며 벌금 부여 이유를 밝혔다. EU 집행위원회가 지적한 부정확한 정보는 사용자 계정 연동에 관한 부분이다. 페이스북은 왓츠앱 인수 사실을 통보하며 페이스북의 사용자 계정과 왓츠앱 사용자 계정은 자동 액세스가 불가능한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왓츠앱은 2016는 8월 왓츠앱 사용자의 전화번호를 페이스북 사용자 아이디와 연결할...

구글

구글 캠퍼스 서울, 입주 스타트업 6곳 선정

구글이 캠퍼스 서울에 상반기 입주할 스타트업 6곳을 5월18일 발표했다. 캠퍼스 서울은 2015년 구글이 만든 스타트업 공간이다. 이번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은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돕는 맞춤형 프로그램이다. 캠퍼스 서울이 입주사 선정부터 지원 및 관리까지 직접 진행 및 운영하는 프로그램은 이번이 처음이다.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은 혁신적인 기술 기반의 제품 및 서비스를 출시했거나 6개월 이내 출시 계획이 있고, 스타트업 커뮤니티에 기여할 수 있는 오픈 마인드를 가진 2인 이상 8인 이하의 규모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앞으로 6개월 동안 캠퍼스 서울의 입주사 사무 공간을 사용할 수 있다. 비용은 무료다. 구글의 네트워크도 활용할 수 있다. 전 세계 구글 캠퍼스 입주사 공간 및 50여개...

구글

사물을 읽어주는 인공지능 눈, '구글 렌즈'

인간이 정보를 습득하는 방법의 대부분은 '보는 행위'를 거친다. 책을 보거나, 길거리의 표지판을 보고 해당 내용을 읽어 들인다. 텍스트화된 정보 이외의 모든 보는 행위에도 정보가 담겨있다. 길을 가다가 꽃의 색깔을 인지한다던가, 하늘을 보고 날씨를 인지한다. 컴퓨터도 이런 '보는 행위'를 할 수 있게 된 지는 오래됐다. 렌즈를 통해서 보고, 찍고, 기록했다. 하지만 해당 이미지를 통해서 정보를 읽어내는 능력은 인간이 주도했다. 이미지 속에 무엇이 있는지, 어떤 상황인지 등을 읽어내는 역할은 전적으로 인간이 했다. 2017년, 이제는 시대가 달라졌다. 인공지능의 발달로 이미지를 통한 인식능력에 있어서도 인간보다 우위를 가져가기 시작했다. 이제 인간이 보고 읽어내는 것보다, 렌즈가 보고 읽어내는 게 때론 훨씬 정확해진 시대가 왔다. 이에 구글이...

구글

구글, 코틀린 언어 공식 지원

구글이 안드로이드 공식 언어로 코틀린을 추가했다고 5월18일 '구글I/O' 행사에서 밝혔다. 코틀린은 젯브레인이 만든 자바가상머신(JVM) 언어로, 자바와 호환되고 안드로이드 개발에 주로 활용된다. 2011년 처음 공개된 코틀린은 현재 1.1 버전까지 나왔으며, 오픈소스 언어로 개발되고 있다. 젯브레인을 비롯해 핀터레스트, 스퀘어, 엑스피디아 등이 코틀린을 활용해 서비스를 개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도 레진코믹스, 뤼이드 같은 스타트업이 코틀린을 일부 안드로이드 기술에 도입했으며, 국내 커뮤니티 행사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코틀린은 간결한 문법, 빠른 컴파일 속도, 배우기 쉬운 언어, IDE 지원 등의 강점을 가지고 있다. 그동안 안드로이드 개발자는 주로 자바를 기본 언어로 활용해 안드로이드 앱을 개발할 수 있었다. 구글이 코틀린을 안드로이드 공식 언어로 추가 지원하겠다고 발표하자 현장에서는 큰...

sap

SAP-구글, 클라우드 서비스 파트너십 확대

SAP가 5월16일부터 1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는 SAP 최대 연례행사 '사파이어 나우'에서 구글과 클라우드 분야 파트너십을 확대해 SAP 핵심 솔루션을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구동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SAP-구글, 클라우드 분야 파트너십 확대 올해 3월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17' 컨퍼런스에서 SAP와 구글이 클라우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는 소식이 들렸다. 파트너십 확대는 여기서 한 단계 나아간 행보다. 파트너십 체결 당시, 기업이 중요 애플리케이션과 분석 솔루션을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SAP HANA 상에서 구동하고 실시간 인사이트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SAP는 구글의 기업용 파트너 애플리케이션 마켓플레이스인 '구글 클라우드 런처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SAP HANA 익스프레스 에디션을 제공하고 최적의 개발자 환경을 지원했다. 이번 확대된...

IoT

교통 사각지대 감시하는 신호등, '스마트 안전비콘'

사물인터넷은 사물에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인터넷으로 주고받는 기술이나 환경을 뜻한다. Internet of Things, 줄여서 IoT다. IoT 시장은 고속 성장 중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020년까지 세계 IoT시장이 연평균 28.8% 성장하고, 국내 IoT 시장 역시 연평균 38.5%가량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IoT는 우리 삶에 어떤 형태로 스며들게 될까. <블로터>의 IoT 스타트업 인터뷰에서 다가올 미래를 먼저 만나보자.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2015년 발표한 '아파트, 대학 등 도로외 구역 위험실태'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국 교통사고 접수건의 16.4%가 도로외 구역에서 발생했다. 특히 어린이 2명 중 1명(51.0%)은 주택가 등 편도1차로 이하의 이면도로에서, 어린이 10명 중 1명 이상(13.5%)은 아파트 단지 등 주차장에서 교통사고를 당한다. 아파트, 대학, 마트 주차장, 공장, 병원 등 도로외 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