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FCC

개발 중인 2세대 ‘구글글래스’, 이런 모습

구글이 개발 중인 2세대 구글글래스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미국의 연방통신위원회(FCC) 홈페이지에 실물 사진이 등록됐고, 미국 현지시각으로 12월28일 구글 소식을 주로 전하는 온라인 매체 <나인투파이브구글>을 통해 처음으로 포착됐다. 첫 번째 제품과 대동소이한 디자인이면서도 접이식으로 설계됐다는 점이 두 번째 구글글래스의 특징이다. 두 번째 구글글래스는 FCC 홈페이지에 ‘A4R­-GG1’이라는 아이디로 등록됐다. 겉모습만 보면 지난 2013년 처음 출시된 1세대 구글글래스인 ‘익스플로러 에디션’과 큰 차이가 없다. 귀에 걸 수 있도록 만들어진 안경다리와 한쪽 눈에만 화면을 비춰주는 프리즘이 탑재돼 있다는 점까지 유사하다. 1세대 제품과 가장 큰 차이는 디스플레이 역할을 하는 프리즘 부분이 접이식으로 설계됐다는 점이다. 안경을 쓰지 않을 때도 쉽게 보관하도록 배려한 디자인인 것으로 풀이된다. 프리즘 부품이 기존...

구글

구글, ‘홀로그램’ 특허 공개

구글의 새 특허가 미국 특허청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홀로그램 기술과 관련한 특허다. 웨어러블, 특히 안경처럼 얼굴에 쓰는 웨어러블 기기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특허 등록 날짜는 2014년 3월이고, 현지시각으로 10월1일 공개됐다. 구글의 특허문서를 보면, 홀로그램 기술에서 핵심은 ‘라이트가이드’와 빛의 반사가 핵심이다. 라이트가이드는 빛이 통과하도록 하는 길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디스플레이 소스에서 영상을 송출하면, 영상이 라이트가이드를 따라 전반사돼 사람의 눈으로 들어가도록 고안됐다. 만약, 구글의 이 기술이 실제 제품에 적용된다면 다음과 같은 기기가 등장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구글글래스’를 쓰고, 거리나 사무실 책상을 볼 때 컴퓨터 그래픽이 창조한 물체를 함께 보는 식이다.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기술을 구글글래스로 구현하는 기술인 셈이다. 컴퓨터...

구글

지금까진 '구글글래스', 지금부턴 ‘프로젝트 오라’

구글이 만든 안경형 웨어러블 기기 ‘구글글래스’가 이름을 바꿔 개발이 진행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구글 내부에서는 ‘프로젝트 오라(Aura)’라는 이름으로 차세대 구글글래스를 개발하는 중이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9월16일 해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와 <월스트리트저널> 등이 보도했다. 구글은 지난 1월 구글글래스 판매 프로그램이었던 ‘구글글래스 익스플로러’를 중단한 바 있다. 구글글래스의 첫 번째 제품이 시장에서 실패한 원인을 찾고, 더 나은 제품으로 만들기 위한 조처였다. 구글글래스는 구글의 실험실인 ‘구글X’에서 독립해 정식 사업부로 재편됐고, 구글글래스 개발 프로젝트는 토니 파델 네스트 CEO가 맡게 됐다. 구글은 오라라는 새로운 이름을 붙여 두 번째 제품 개발에 속도를 내는 것으로 풀이된다. 구글이 최근 프로젝트 오라에 대규모 개발 인력 채용을 진행했다는 소식도 함께 흘러나왔다. 프로젝트 오라로...

구글

컴백 앞둔 ‘구글글래스2’, 이렇게 나올까

구글의 안경형 웨어러블 기기 ‘구글글래스’가 돌아온다. 구글은 지난 1월 첫 번째 ‘구글글래스’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구글글래스 개발 부서를 구글의 실험실 격인 ‘구글X’에서 구글 내부 부서로 옮겨 개발을 이어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첫 번째 구글글래스의 실패를 인정하면서도 안경형 웨어러블 기기를 개발하는 일은 포기하지 않겠다는 구글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약 6개월의 시간이 지난 지금 차세대 구글글래스에 관한 소식이 나오고 있다. 첫 번째 제품이 지적받은 문제를 해결하고, 안경형 웨어러블 기기 사업에 다시 도전한다는 게 구글의 의지다. 이른바 ‘구글글래스2’에는 어떤 기술이 추가될까. 구글은 올해 말 두 번째 구글글래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기업 사용자 위한 구글글래스2 구글글래스2는 기업 사용자에 특화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의학...

구글

"구글글래스2.0 개발 중"…이번엔 디자인 좀!

구글이 새 ‘구글글래스’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가 새어 나온 곳은 구글이 아닌 이탈리아의 안경 전문 그룹 룩소티카다. 마시모 비안 룩소티카 CEO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지난 4월24일 <월스트리트저널>과 인터뷰에서 “우리가 본 것은 첫 번째 버전이고, 현재 두 번째 버전을 준비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구글글래스는 구글이 개발한 안경 모양의 웨어러블 기기다. 안경테에 디스플레이장치를 탑재해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고, 응용프로그램(앱)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글글래스는 일종의 체험판 형식인 ‘익스플로러’ 프로그램으로 판매됐다가 지난 1월19일 판매가 중단됐다. 구글글래스 부서를 이끌 새 사령탑으로 토니 파델 네스트 CEO가 낙점됐고, 실험실 수준에서 진행됐던 프로젝트에서 구글의 정식 사업 영역으로 재편되는 등 부침도 겪었다. 구글 내부 평가에서 구글글래스의...

구글

에릭 슈미트 "구글글래스는 포기하기엔 중요한 플랫폼"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이 ‘구글글래스’에 관해 입을 열었다. 구글은 구글글래스를 포기하지 않았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에릭 슈밋 회장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지난 3월18일 워싱턴 D.C에서 열린 미국기업학회에 참석해 “구글글래스는 포기하기엔 너무 중요한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현지시각으로 23일 <월스트리트저널>이 전한 내용이다. 구글글래스는 구글이 개발한 안경 모양의 웨어러블 기기다. 안경테에 디스플레이장치를 탑재해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도록 돕는 제품이다. 구글은 지난 1월19일 구글글래스 체험판을 판매하는 ‘구글글래스 익스플로러’ 프로그램을 종료했다. 개인 사용자나 개발자는 더이상 구글글래스를 구입할 수 없다. 토니 파델 네스트 CEO가 구글글래스의 새 사령탑이 됐다. 구글글래스가 구글의 내부 실험실 역할을 하는 ‘구글 X’로부터 독립해 구글의 사업 영역으로 재편됐다는 뜻이다. 패트릭 피체트 구글 최고재무책임자는 구글 실적발표에서...

구글

“구글글래스 전략에 ‘쉼표’가 필요해”

“팀이 장애물을 넘지는 못했지만 더 많은 가능성을 보았을 때, 잠시 시간을 갖고 전략을 다시 짤 수 있도록 멈출 것을 주문할 수도 있습니다. 최근 ‘구글글래스’의 경우처럼 말이지요.” 구글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29일 실적발표를 했다. 패트릭 피체트 구글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 자리에서 최근 구글글래스 전략에 변화를 준 까닭을 설명했다. 구글글래스는 구글이 개발한 안경 모양의 입는컴퓨터다. 구글은 지난 1월19일 구글글래스 체험판 프로젝트인 ‘구글글래스 익스플로러’ 프로그램을 종료했다. 개인 사용자나 개발자는 더이상 구글글래스를 구입할 수 없다. 이와 함께 구글글래스 프로젝트는 구글의 내부 실험실 역할을 하는 ‘구글 X’로부터 독립했다. 구글의 사업 영역으로 재편돼 별도의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새 구글글래스 팀은 토니 파델 네스트 CEO가 이끌게 됐다. 구글은 구글글래스...

google glass

‘구글글래스’의 5가지 숙제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19일은 구글이 만든 안경형 입는컴퓨터 ‘구글글래스’를 구입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이다. 구글은 지난 1월15일 구글글래스의 구글플러스 공식 계정을 통해 현재 ‘구글글래스 익스플로러’ 프로그램으로 판매 중인 구글글래스를 19일까지만 팔겠다고 밝혔다. 지금 제품이 1세대라면, 구글은 앞으로 2세대 제품 개발에 나선다. 2세대 제품은 올해 안에 공개될 예정이다. 구글글래스 판매 중단과 함께 구글글래스 프로젝트는 ‘구글X’ 사내 프로젝트 실험실에서 독립한다. 앞으로 구글의 안경형 입는컴퓨터 개발 계획은 토니 파델 네스트랩 CEO를 수장으로 세워 새로운 전략 아래 운용될 예정이다. 토니 파델 CEO는 학습형 실내온도조절기 ‘네스트’를 개발한 네스트랩의 창업자다. 구글은 네스트를 3조4천억원을 들여 지난 2014년 1월 인수했다. 토니 파델 CEO가 구글글래스 분야를 총지휘하게 됐고, 기존의 책임자였던...

google glass

‘구글글래스’, 정식 사업으로 격상

구글이 만든 안경 모양의 입는 컴퓨터 ‘구글글래스’가 프로젝트 꼬리표를 뗐다. 구글글래스의 구글플러스 공식 계정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15일 밝힌 내용이다. 구글글래스 계정의 설명에 따르면, 구글글래스는 앞으로 네스트를 창업한 토니 파델이 이끌게 된다. 구글글래스는 지금까지 구글의 ‘구글 X’ 프로젝트 중 하나였다. 구글 X는 정식 사업이라기 보다는 실험적인 성격의 프로젝트가 주로 진행되는 부서다. 이번 발표는 구글글래스가 구글 X를 나와 구글 내부에서 정식 사업 영역의 하나로 자리잡았다는 뜻이다. 2014년 10월에는 트위터가 구글글래스용 응용프로그램(앱) 개발 지원을 중단했다. 구글이 구글글래스 프로젝트를 포기하는 것 아니냐는 소문도 나돌았다. 실패냐 성공이냐를 두고 섣부른 판단이 오가는 중에도 구글글래스가 구글의 정식 사업으로 격상된 데 의미가 있다. 구글글래스 공식 계정은 구글플러스에 “구글...

구글글래스

구글글래스에 인텔 칩 들어가나

<월스트리트저널>이 구글이 차세대 ‘구글글래스’를 인텔과 만들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 동안 구글글래스는 약간씩의 변화는 있었지만 큼직한 업데이트는 없었다. 구글글래스는 첫 제품이 공개된 것이 2012년 6월 구글 개발자회의였으니 벌써 1년 하고도 반년이 흘러가고 있는 제품이다. 아직 구글 글래스는 정식으로 제품이 생산되지는 않고 ‘익스플로러 버전’이라는 형태로 개발자와 일부 얼리어답터들만 구입해서 쓰고 있는 상황인데 그간 고민이 적용된 차세대 제품이자, 메이저 업데이트가 이뤄지는 셈이다. 첫 구글글래스는 ARM 기반의 저전력 프로세서가 쓰였다. 정확히는 텍사스인스투르먼트의 프로세서였다. 구글글래스 자체가 다른 웨어러블 기기보다 크기가 작을 수밖에 없는 폼팩터 형태이기 때문에 성능과 배터리는 고민거리였을 것이다. 실제 구글글래스의 가장 큰 문제점은 배터리 이용 시간에 있었는데 이는 곧 저전력과 고성능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