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여행 후기, 구글에선 내 언어로 자동 번역해주네

외국을 여행하면 구글로 검색하는 경우가 자주 있다. 구글 지도와 함께 전세계적인 관광 정보가 가득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식당이나 숙소를 찾았을 때 그 평가가 어떤지 후기를 보러 들어가면, 세계적 검색엔진이라는 말에 걸맞게 다양한 언어의 후기가 가득하다. 영어는 기본이고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내가 모르는 언어까지. 물론 구글 번역기를 돌려 번역할 수 있지만, 번거롭다. 폰에서는 특히. 한 번에 번역이 됐으면 좋겠다. 구글이 사용자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후기를 내가 사용하는 언어로 번역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4월24일(현지시간) 블로그를 통해 발표했다. 이전에는 사용자가 후기를 일일이 구글 번역에 복사해 번역물을 봐야 했다. 이제는 구글 지도를 열거나 검색을 해서 보이는 후기가 자동으로 번역된다. 번역된 결과물이 후기의 상단에 보인다. 번역물 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