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에릭 슈미트 "구글글래스는 포기하기엔 중요한 플랫폼"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이 ‘구글글래스’에 관해 입을 열었다. 구글은 구글글래스를 포기하지 않았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에릭 슈밋 회장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지난 3월18일 워싱턴 D.C에서 열린 미국기업학회에 참석해 “구글글래스는 포기하기엔 너무 중요한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현지시각으로 23일 <월스트리트저널>이 전한 내용이다. 구글글래스는 구글이 개발한 안경 모양의 웨어러블 기기다. 안경테에 디스플레이장치를 탑재해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도록 돕는 제품이다. 구글은 지난 1월19일 구글글래스 체험판을 판매하는 ‘구글글래스 익스플로러’ 프로그램을 종료했다. 개인 사용자나 개발자는 더이상 구글글래스를 구입할 수 없다. 토니 파델 네스트 CEO가 구글글래스의 새 사령탑이 됐다. 구글글래스가 구글의 내부 실험실 역할을 하는 ‘구글 X’로부터 독립해 구글의 사업 영역으로 재편됐다는 뜻이다. 패트릭 피체트 구글 최고재무책임자는 구글 실적발표에서...

Age of Context

"웨어러블의 미래는 '패션'이다"

“IT기업과 패션업계가 손잡는 일이 많아집니다. 그런데 말은 협업이라고 하지만 IT기업이 주도하고, 패션 기업은 주변적인 것 같습니다. 패션업체가 IT기업과 협업할 때 어떻게 해야 주도권을 가져갈 수 있을까요?” KT경제경영연구소 심수민 선임연구원이 질문을 던졌다. 9월18일 한국패션협회가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연 ‘국제패션포럼’ 무대였다. 구글안경이나 애플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가 속속 나오고 있지만 이런 제품을 만드는 곳은 대부분 IT기업이다. 패션업계는 웨어러블 기기를 내놓는데 소극적인 모습이다. 기껏해야 IT기업이 만든 제품의 겉모습을 다듬는 수준이다. 심 연구원의 질문에 기조강연 연사 셸 이스라엘은 "패션회사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라고 답했다. 웨어러블 시대에 주도권 쥐려면 패션회사가 발벗고 나서야 “여러분이 함께 고민해주셔야 할 문제입니다. 왜 기술회사에서 패션을 하느냐고 따질 게 아니라 패션업계가 ‘우리가 더...

LG G와치

"똑같은 스마트시계, 차고 싶을까요?"

“안경점 가보면 엄청나게 다양한 안경이 있잖아요. 뭔가 잘 볼 수 있어야 한다는 안경의 기본적인 기능은 동일하죠. 기능이 똑같다고 보면 다른 디자인이 수천개씩 나올 이유가 없어요. 하지만 사람들 기호는 너무나 다양해요. 웨어러블도 이런 면을 고민해야 한다는 거죠.” 김석기 모폰웨어러블스 대표는 이처럼 기능적인 면에만 몰두해 개성 없는 제품을 대량으로 만든 탓에 웨어러블 기기가 대중화되지 못한다고 풀이했다. 입는컴퓨터, 웨어러블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다. 구글안경, 삼성 갤럭시기어, LG G와치, 모토로라 모토360 등 제품이 잇따라 출시됐다. 구글은 ‘안드로이드웨어’라는 웨어러블 기기용 운영체제(OS)를 내놓기도 했다. 애플이 이달 초 고급 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에서 고위 임원을 영입한 것도 ‘아이와치’ 같은 웨어러블 기기를 내놓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웨어러블 시장에 앞다퉈 뛰어드는...

구글글라스

디자이너들이 본 구글안경, "아직 안경 아니다"

구글안경의 행보가 심상찮다. 하드웨어에서 탈피해 패션을 입기 시작했다. 안경테 디자인을 다양화하고 소재도 확장했다. 여름철 선글라스 모델까지 선보였다. 성별, 연령별로 디자인을 차별화하고 보다 친숙한 패션 소품으로 구글안경을 변모시키고 있다. 패션 업계와 협업도 착착 진행 중이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다이안 본 퍼스텐버그와 협업해 구글안경 신규 모델을 출시한데 이어 지난 3월에는 오클리 선글라스로 유명한 이탈리아 안경 업체 룩소티카와도 제휴를 맺었다. 이들 패션 기업과의 협업 및 제휴로 전혀 다른 구글안경 디자인이 탄생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다양한 외양과 색상으로 변모하고 있는 구글안경 IT가 패션 산업으로 깊숙히 침투하고 있다. 가속도도 붙었다. ‘기능은 좋은데 쓰고 다니기는 좀…’이라는 망설임도 조금씩 사그러질 조짐이다. 그저 ’신기한 물건’이기만 했던 웨어러블 기기가...

구글글래스

"오케이 글래스, 돈 보내줘"

구글안경으로 돈도 주고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구글이 구글안경에 결제 서비스인 구글월렛을 심으려 하기 때문이다. 테크크런치가 현지시각으로 5월5일 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한 소식이다. 구글안경 사용자가 돈을 보낼 때는 “돈을 보내(send money)”라고 말하고 몇 번 조작만 거치면 된다. 결제정보를 입력하거나 공인인증서로 로그인할 필요가 없다. 테크크런치는 구글이 이 기능을 내부에서 시험 중이며 조만간 일반 구글안경 사용자에게도 선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수료는 얼마나 들까. 구글이 먼저 내놓은 서비스를 참고하자. 구글은 지난해 9월 G메일에 첨부파일을 붙이듯 구글월렛으로 돈을 주고받을 수 있는 기능을 선보인 바 있다. 구글월렛이나 은행계좌에서 돈을 보내는 데는 수수료가 안 든다. 신용카드나 직불카드으로 돈을 보낼 때는 거래마다 수수료 2.9%가 들었다. 구글안경으로 돈을 보낼...

BB

[BB-0418] '갤S5' 구입자 38%가 아이폰에서 이동

'갤럭시S5' 구입자 38%가 아이폰에서 이동 '갤럭시S5'를 구입한 이들의 38%가 아이폰을 쓰다가 옮겼다는 조사가 나왔습니다. 컴페어마이폰이라는 중고폰 매입 사이트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갤럭시S5를 구입한 이들 중 가장 많은 이들이 '아이폰4S'에서 기기를 바꿨다고 합니다. '갤럭시S3', '아이폰5S' 순으로 많았다고 합니다. [GSM Arena] 페이스북, 근처 친구 찾아주는 기능 추가 페이스북이 ‘근처 친구(Nearby Friend)’ 기능을 현지시각으로 4월17일 선보였습니다. 친구가 근처에 오면 알려주고 자신의 정확한 위치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정해둔 시각에 정확한 위치정보를 친구에게 전송해 약속장소에서 서로를 엇갈리지 않도록 하는 기능도 있습니다. 근처 친구 기능은 기본적으로 꺼져 있으며, 사용자가 직접 켜야 하는 옵트인 방식입니다. 그럼에도 위치 추적, 감시, 개인정보 유출의 논란의 위험은 있습니다. 현재는 미국에서만...

구글안경

시각장애인 돕는 고마운 안경, '오어캠'

안경은 시력이 안 좋은 사람을 위해 발명됐지만 그 용도는 진화하고 있다. 햇빛을 막아주는 선글래스가 생겼고, 패션의 일부로 안경알이 없는 테만 쓰기도 한다. 스마드폰을 대신할 구글안경도 생겼다. 그렇다면 앞을 못 보거나 시력이 매우 나쁜 시각장애인에게는 안경이란 효용성 없는 물건일까. 정반대다. 한 이스라엘 스타트업이 시각장애인을 도와주는 안경을 선보였다. '오어캠'이다. 오어캠은 2010년 설립된 신생 기업이다. 이들은 시각장애들을 위한 안경 개발을 목표로 3년간 연구한 끝에 최근 '오어캠'을 출시했다. 오어캠은 구조만 놓고 보면 구글이 내놓은 스마트안경 '구글안경'과 비슷하다. 오어캠 안경 다리에는 초소형 카메라가 달려 있다. 사용자가 손으로 특정 대상을 가리키면 카메라는 이를 인식해 관련 정보를 음성으로 들려 준다. 음성 정보는 귀에 연결된 스피커로 전송된다. 스피커엔 청각장애인을...

BB

[BB-0307] 출시도 안 된 HTC폰, 구폰이 먼저 복제

구폰, 나오지도 않은 HTC 제품 복제 구폰이 HTC의 차세대 플래그십폰을 벌써 복제했습니다. 'HTC M8'로 알려진 제품인데 현재까지 노출된 디자인이 ‘원'과 닮아서 그런지 카피 제품이 먼저 나오는 기현상이 벌어졌습니다. 하지만 지난번 '갤럭시S5'와 마차가지로 아직 곧장 판매되는 건 아니고 제품을 준비 중인 상태입니다. 구폰 역시 이 제품을 고성능 제품으로 분류해 미디어텍의 옥타코어 프로세서가 들어갑니다. 5인치 디스플레이, 1GB 메모리 등 겉모습을 제외하고는 갤럭시S5의 복제품과 거의 같아 보입니다. 값은 229달러로 갤럭시S5 복제품보다는 쌉니다. [Engadget | GooPhone] HTC, 미디어텍 프로세서 채용 HTC가 처음으로 미디어텍의 프로세서를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미디어텍은 저가 ARM 기반 프로세서를 만드는 회사로, 주로 화이트박스 스마트폰에 많이 들어갑니다. ARM 아키텍처가 점점 발전하면서 저가 프로세서 성능이...

BB

[BB-0203] 페블, iOS에 앱스토어 오픈

스마트폰에 페블 앱스토어 오픈 페블이 iOS에 앱스토어를 엽니다. 기존 페블 앱에 앱스토어를 통합하는 방식입니다. 페블은 스마트폰과 연동할 수 있는 앱들을 직접 스마트폰 전용 페블 앱스토어에 등록하고 연결성을 강화하는 전략을 세우고 있습니다. 이미 판도라, ESPN, 옐프 등이 페블 관련 앱들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앱스토어는 일상과 리모콘 기능, 건강 관리, 알람, 유틸리티, 게임 등의 카테고리로 구성돼 있습니다. 페블은 앱스토어를 위해 지난 12월 개발자도구(SDK)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미국 시간으로 2월3일, iOS용 앱스토어가 먼저 공개되고 안드로이드는 곧 발표할 계획입니다. [Pocketlint] 닌텐도 변화 꾀하나 최근 3년 연속 적자에 시달리고 있는 닌텐도가 비즈니스 향방을 두고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사토루 이와타 닌텐도 CEO가 1월31일 일본 닌케이신문과의...

구글 글래스

'구글 안경'용 안경테 4종 공개

시력이 나쁜 사람도 ‘구글 안경’을 쓸 수 있게 됐다. 구글이 1월28일(현지시간) 구글 안경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글 안경에 끼울 수 있는 4가지의 안경테 ‘티타늄 콜렉션’을 공개했다. 이 안경테에 시력을 교정할 수 있는 렌즈를 끼우면 평소 눈이 나쁜 사람들도 구글 안경을 쓸 수 있다. 원래 구글 안경은 렌즈를 끼울 수 없는 금속테가 전부였다. Δ 구글 안경용 안경테 '티타늄 콜렉션' (출처: 구글) 구글은 티타늄 콜렉션을 자체적으로 디자인했다. 이자벨 올슨 구글 안경 프로젝트 수석디자이너가 이끄는 구글 디자인팀이 맡아 진행했다. 안경테 디자인은 무난한 편이다. 그동안 프리즘(구글 안경 디스플레이)만 달린 구글 안경을 쓰느라 다른 이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던 사용자들이 반길 만한 제품이다. 구글도 내부적으로 구글 안경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