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구글, '데일리딜' 인수…유럽 소셜쇼핑 '힐끔'

구글이 미국에서 벌이는 소셜쇼핑 서비스를 유럽으로 확장할 기세다. 구글은 독일의 소셜쇼핑 업체 ‘데일리딜’(DailyDeal.de)을 인수했다고 리드라이트웹이 9월19일 알렸다. 데일리딜은 2009년 2명으로 시작해 독일뿐 아니라 스위스, 오스트리아에서 서비스를 벌여온 곳이다. 데일리딜은 직접 인수사실을 알리며 “구글오퍼스 팀에 우리의 능력을 녹여내 고객에게 더 좋은 딜을 제공하려는 우리의 노력을 넓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그간 구글은 소셜쇼핑 사업에 지속적으로 눈독을 들여왔다. 그루폰 인수를 시도했던 건 유명하다. 그루폰이 인수 제안을 거절하자 구글은 그루폰의 사업 모델을 따온 ‘구글오퍼스’라는 서비스를 올 6월 내놓았다. 구글오퍼스는 미국 포틀랜드에서 서비스를 시작해 지금은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시애틀, 오클랜드, 보스톤, 덴버, 오스틴 등으로 지역을 확장했다. 구글오퍼스를 내놓고 구글은 소셜쇼핑 관련 업체 인수에도 나섰다. 8월 쿠폰모음 서비스를...

공짜쿠폰

[주간SNS동향] 소셜커머스도 노리는 구글

소셜커머스는 매력적이다. 아무리 구글이 세상의 모든 자료를 수집한다고 해도 동네 미용실과 병원, 음식점의 메뉴와 운영시간, 소화 가능한 손님 수 등을 알긴 어렵다. 소셜커머스는 구글도 수집하지 못한 정보를 확보하고 있다. 아직도 우리 주위엔 인터넷으로 검색되지 않는 시장이 많다. 인터넷으로 살 수 없는 서비스, 제품도 많다. 동네에 있는 호프집, 횟집, 약국, 안경집, 옷가게, 반찬가게, 체육관 등에서 제공하는 음식, 제품, 서비스 모두를 인터넷으로 살 순 없다. 온라인으로 들어오지 않은 상권이다. 그루폰은 2008년 등장하며 인터넷 세상 밖에 있던 오프라인 상권을 온라인으로 가져왔다. 그루폰은 시카고에서의 성공을 기반으로 미국을 비롯한 세계 44개국으로 진출했다. 그루폰의 진출과 함께 각국에서 그루폰과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도 속속 등장했다. 그루폰은 세계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