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SNS

구글 앱스 이용자도 구글+…사생활 침해 주의

구글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구글 플러스가 이용자가 쓰기 편하게 새로운 기능이 붙었다. 구글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구글 플러스에 사진 편집 기능과 메시지 확산을 한 눈에 보는 ‘잔물결’(ripples) 기능이 추가됐으며, 구글 앱스 계정으로 구글 플러스를 쓸 수 있게 됐다고 10월27일 공지했다. 구글이 발표한 10월27일부터 구글 앱스 이용자는 로그인한 채로 구글 플러스(http://google.com/+)에 접속해 이름, 성별, 생년월일을 입력하면 바로 사용 가능하다. 그동안 구글 앱스 계정은 구글 플러스를 쓸 수 없도록 막혀 있었으며, 구글의 지메일 계정을 쓰는 이용자만 구글 플러스를 이용할 수 있었다. 이전까지 본인의 지메일 계정으로 쓰다가 구글 앱스 계정으로 구글 플러스를 쓰고 싶은 이용자를 위해 구글은 계정 이전 방법을 몇 주 안에 마련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