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google glass

‘구글글래스’의 5가지 숙제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19일은 구글이 만든 안경형 입는컴퓨터 ‘구글글래스’를 구입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이다. 구글은 지난 1월15일 구글글래스의 구글플러스 공식 계정을 통해 현재 ‘구글글래스 익스플로러’ 프로그램으로 판매 중인 구글글래스를 19일까지만 팔겠다고 밝혔다. 지금 제품이 1세대라면, 구글은 앞으로 2세대 제품 개발에 나선다. 2세대 제품은 올해 안에 공개될 예정이다. 구글글래스 판매 중단과 함께 구글글래스 프로젝트는 ‘구글X’ 사내 프로젝트 실험실에서 독립한다. 앞으로 구글의 안경형 입는컴퓨터 개발 계획은 토니 파델 네스트랩 CEO를 수장으로 세워 새로운 전략 아래 운용될 예정이다. 토니 파델 CEO는 학습형 실내온도조절기 ‘네스트’를 개발한 네스트랩의 창업자다. 구글은 네스트를 3조4천억원을 들여 지난 2014년 1월 인수했다. 토니 파델 CEO가 구글글래스 분야를 총지휘하게 됐고, 기존의 책임자였던...

google glass

‘구글글래스’, 정식 사업으로 격상

구글이 만든 안경 모양의 입는 컴퓨터 ‘구글글래스’가 프로젝트 꼬리표를 뗐다. 구글글래스의 구글플러스 공식 계정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15일 밝힌 내용이다. 구글글래스 계정의 설명에 따르면, 구글글래스는 앞으로 네스트를 창업한 토니 파델이 이끌게 된다. 구글글래스는 지금까지 구글의 ‘구글 X’ 프로젝트 중 하나였다. 구글 X는 정식 사업이라기 보다는 실험적인 성격의 프로젝트가 주로 진행되는 부서다. 이번 발표는 구글글래스가 구글 X를 나와 구글 내부에서 정식 사업 영역의 하나로 자리잡았다는 뜻이다. 2014년 10월에는 트위터가 구글글래스용 응용프로그램(앱) 개발 지원을 중단했다. 구글이 구글글래스 프로젝트를 포기하는 것 아니냐는 소문도 나돌았다. 실패냐 성공이냐를 두고 섣부른 판단이 오가는 중에도 구글글래스가 구글의 정식 사업으로 격상된 데 의미가 있다. 구글글래스 공식 계정은 구글플러스에 “구글...

갤럭시 기어

'폴로 스마트셔츠' 나온다

미국의 유명한 패션 브랜드 '랄프 로렌’이 웨어러블 컴퓨팅 시장에 뛰어들었다. 시계, 안경, 팔찌? 전부 아니다. 랄프 로렌이 개발 중인 제품은 셔츠다. 문자 그대로 '입는컴퓨터’를 개발할 심산인 모양이다. 랄프 로렌은 셔츠 속에 스마트 기능을 탑재한 제품으로 스마트폰과 사용자의 데이터를 연동하겠다는 계획이다. 랄프 로렌은 개발 중인 셔츠에 '폴로 테크’ 스마트 셔츠라는 이름을 붙였다. ‘폴로’는 랄프 로렌의 엠블럼이자 상징이다. 우선 공개된 스마트 셔츠의 사진과 영상에도 노란색 폴로 문양이 선명하게 찍혀 있다. 이 셔츠로 뭘 할 수 있을까. 사용자의 심박을 측정하는 것이 스마트 셔츠의 주요 기능이다. 셔츠가 사용자의 몸에서 심장이 얼마나 빨리 뛰는지를 알아낸 다음 스마트폰으로 정보를 내려주는 식이다. 덕분에 폴로 테크 스마트 셔츠는...

구글 글래스

눈 대신 스마트폰 카메라

모바일 기기가 시각장애인의 눈을 대신해 줄 수 있을까. 영국에서 모바일 앱을 만드는 아이브릿지는 스마트폰과 구글안경을 이용해 24시간 실시간 도움을 줄 수 있는 서비스를 8월부터 제공한다. 아이브릿지는 2014년에 설립된 회사이다. 시각장애인들이 도움이 필요 할 때마다 훈련된 전문가를 영상통화로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우리가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듯이, 시각장애인은 아이브릿지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때 카메라에 녹화되는 화면과 위치정보가 실시간 공유된다. 여러 개의 우편물 중에서 ㄱ회사에서 온 편지가 무엇인지 묻거나, 지금 있는 곳에서 특정 상점까지 가는 길을 묻는 식이다. 아이브릿지는 현재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와 iOS 기반 모바일에서 응용프로그램(앱)을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다. 구글안경처럼 카메라가 달린 입는컴퓨팅 기기도 지원할 예정이다. 구글안경을 지원하면 사용자...

ios

구글안경, 아이폰 문자메시지 지원한다

구글이 만든 '구글안경’이 ‘아이폰’ 문자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판올림 된다. 구글플러스의 구글안경 공식 계정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4월21일 전한 내용이다. 그동안 구글 안경과 아이폰을 함께 쓰는 사용자는 구글안경에서 아이폰 문자메시지를 확인할 수 없었다. 구글안경은 스마트폰이 띄워 주는 각종 알림을 눈앞의 안경형 디스플레이에서 볼 수 있도록 고안된 기기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쓰는 스마트폰만 연결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iOS 기기를 쓰는 이들은 아이폰과 구글 안경을 따로 써야 했다. 구글이 아이폰의 문자메시지를 구글 안경에서 볼 수 있도록 하면, 이 같은 불편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블로터닷넷이 지난 1월 만난 김인기 경희대학교(3학년) 학생은 미국에서 구글안경을 구입해 국내에서 사용 중이다. 김인기 학생은 아이폰과 구글안경을 함께...

구글 글래스

삼성, '웨어러블 글래스' 특허 공개

삼성전자가 얼굴에 쓰는 안경 형태의 모바일기기 특허를 지난 4월8일 특허청에 등록했다. 특허가 공개된 시점은 4월14일이다. 특허 문서에 등록된 제품의 이름은 ‘디스플레이가 부가된 이어폰’이다. 삼성전자의 새 특허 전문은 PDF 파일로 내려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의 새 특허속 제품은 이름 그대로 디스플레이 장치가 있는 이어폰이다. 구글 안경이 사용자의 얼굴 전체를 덮는 완전한 안경 형태 모양의 제품이라면, 삼성전자는 한쪽 눈에만 쓰도록 제품을 고안했다. 한쪽 귀에 끼울 수 있는 이어폰이 있고, 귀에 걸 수 있는 장치도 갖췄다. 디스플레이가 달려 있는 무선 헤드셋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투명한 디스플레이가 달려 있다는 점은 구글안경과 비슷하다. 모양도 비슷하다. 구글안경과 달리 투명 디스플레이는 접거나 펼 수 있도록 했다. 기능도 구글안경과 비슷하다....

sxsw

"웨어러블 안드로이드 OS, 2주 뒤 공개"

구글이 웨어러블(Wearable) 기기를 위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준비 중이다. 선다 피차이 구글 부사장이 미국 오스틴에서 열린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 행사에 참석해 현지시각으로 3월9일 밝혔다. 선다 피차이 수석부사장이 밝힌 바에 따르면, 웨어러블용 안드로이드는 이르면 보름 뒤에 공개될 예정이다. 웨어러블 안드로이드는 입는컴퓨터를 위한 안드로이드다. 일반적으로 스마트시계나 스마트안경에 웨어러블 안드로이드가 들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어느 업체든 웨어러블 제품을 개발할 때 구글의 안드로이드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스마트폰을 개발할 때 스마트폰용 안드로이드를 쓰는 것처럼 말이다. 현재 웨어러블 시장은 스마트안경에서 손목시계, 스마트밴드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구글도 웨어러블 안드로이드를 중심으로 새 판을 짜려는 의지를 내비친 셈이다. 구글이 웨어러블 기기를 위한 OS 개발에 직접 참여하면, 몇 가지 긍정적인 효과가 생길...

구글 글래스

'구글 안경'용 안경테 4종 공개

시력이 나쁜 사람도 ‘구글 안경’을 쓸 수 있게 됐다. 구글이 1월28일(현지시간) 구글 안경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글 안경에 끼울 수 있는 4가지의 안경테 ‘티타늄 콜렉션’을 공개했다. 이 안경테에 시력을 교정할 수 있는 렌즈를 끼우면 평소 눈이 나쁜 사람들도 구글 안경을 쓸 수 있다. 원래 구글 안경은 렌즈를 끼울 수 없는 금속테가 전부였다. Δ 구글 안경용 안경테 '티타늄 콜렉션' (출처: 구글) 구글은 티타늄 콜렉션을 자체적으로 디자인했다. 이자벨 올슨 구글 안경 프로젝트 수석디자이너가 이끄는 구글 디자인팀이 맡아 진행했다. 안경테 디자인은 무난한 편이다. 그동안 프리즘(구글 안경 디스플레이)만 달린 구글 안경을 쓰느라 다른 이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던 사용자들이 반길 만한 제품이다. 구글도 내부적으로 구글 안경이...

구글

"구글 안경 써 보니, 생활이 달라졌어요"

기자 관점에서 듣는 구글 안경과 관련된 얘기는 만날 비슷하다. 해외의 어떤 사용자가 무슨 평가를 했다느니, 2014년 입는컴퓨터 시장의 중심에 구글 안경이 있다는 따위의 이야기들 말이다. 정작 보통 사용자가 구글 안경에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는 가늠하기 쉽지 않다는 뜻이기도 하다. 직접 써보면 좋겠지만, 그건 기기를 오랫동안 써볼 기회를 잡았을 때 얘기다. 이미 구글 안경을 사용 중인 남의 얘기를 들어보면 어떨까. 사용자 관점에서 구글 안경의 경험을 이야기해 줄 수 있는 그런 사람 말이다. 지난 1월 초 미국을 방문했을 때 무척 많은 사람이 직접 구글 안경을 쓰고 돌아다니는 장면을 목격했다. 미국에서 돌아온 직후 국내 구글 안경 사용자를 찾아 나섰다. 구글 안경은 과연 사용자에게...

구글

[늘푸른길의책] 혁신의 바람, '파괴와 창조'

스마트폰은 시장의 흐름을 바꾸고 있다. 모바일을 통한 인터넷 접속 인구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기술의 진보로 새로운 서비스들이 다양하게 선보인다. 전통적 기업들이 쥐고 있던 주도권은 새로운 기업들로 서서히 넘어가고 있다. 디자인과 아이디어로 새로운 소비자를 끌어들이는 앱의 순위 경쟁은 뜨겁다. 화면은 커지고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들이 늘어남에 따라 소비자들의 유입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어떤 서비스들이 등장하고, 사라지는 서비스와 그 기업은 어디가 될 것인가. 혁신의 아이콘을 잃어버린 코닥과 노키아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남들보다 앞선 서비스와 개념을 설정해 놓았지만 정작 실행으로 옮길 만한 배짱도 없었고, 만들어 놓고도 그것의 가치를 파악하지 못한 기업이다. 자신들의 제품을 팔기 위해 기존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대로 죽이지 못하고 현실에 안주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