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전화 예약부터 콜센터까지...카카오, 사람처럼 대화하는 AI 만든다

카카오가 사람처럼 대화하는 인공지능(AI)을 만든다. 전화 예약 같은 대화의 범위가 좁은 영역부터 콜센터 등 범위가 넓은 업무까지 사람과 상호작용이 가능한 AI를 만들 계획이다. 김병학 카카오 AI 랩 총괄 부사장은 8월3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if kakao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김병학 부사장은 카카오가 새롭게 추진하는 '디플로 프로젝트(DFLO Project)'에 대해 소개하며 카카오 AI 비전과 방향성에 대해 발표했다. 디플로 프로젝트는 듀얼(Dual), 딥러닝(Deep Learning), 다이얼로그(Dialog)를 상징하는 'D'와 흘러감을 뜻하는 '플로우(Flow)'의 합성어다.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이뤄지는 두 사람의 매끄럽고 자연스러운 대화를 의미한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대화나 일을 거부감 없이 대신 수행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다양한...

ai

네이버, 전화 대신 받아주는 AI 공개

"여보세요? 내일 예약 좀 하려고요" "언제 오시나요?" "내일 저녁 7시에 가려고 하는데 가능한가요?" "혹시 몇 분이서 오시나요?" 네이버가 사람 대신 전화를 받아주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공개했다. 네이버는 8월27일 '네이버 서비스 밋업' 행사에서 AI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스마트 ARS 'AI 콜(가칭)'을 선보였다. 이번 서비스는 바쁜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구글이 공개한 사람 대신 전화를 걸어주는 AI 기술 '구글 듀플렉스'와 닮았지만, 기술은 반대 방향으로 적용됐다. 일반 이용자가 아닌 소상공인의 관점에서 접근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구글 듀플렉스는 전화를 대신 걸어주지만, AI 콜은 전화를 대신 받아준다. 식당에 전화를 건 고객을 상대로 인간처럼 대화하며 예약을 잡아주는 AI 기술이다. 경청, 이해, 대화의 과정을 거치며 단계별로 ▲음성인식...

ai

구글I/O 2019, SW부터 HW까지 녹아든 구글표 AI 공개

구글이 차세대 인공지능(AI) 기술부터 스마트폰 '픽셀3A'까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망라한 신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구글은 5월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I/O 2019'를 열고 자사 비전을 담은 새로운 혁신 기술과 제품을 소개했다. 지난해 구글 발표에서는 사람 대신 전화를 걸어주는 AI '구글 듀플렉스' 등 혁신 신기술이 큰 주목을 받았다. 올해 발표는 실제 제품에 신기술을 어떻게 다듬어 녹여낼 수 있는지에 초점을 맞춘 모습이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순다 피차이 구글 CEO는 "구글의 비전은 누구든, 어디에 살고 있든, 어떤 것을 목표로 하든 모두를 위해 더 유용한 구글을 만드는 것"이라며 "유용하다는 것은 사용자에게 지식을 쌓고, 성공하고, 건강한 삶을 유지하고, 행복해질 수 있도록 해주는 도구를 제공하는 것을...

구글

구글, '픽셀3'·'픽셀 슬레이트'·'홈 허브' 공개

구글이 자사의 하드웨어 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구글에서 만든 세 번째 스마트폰 '픽셀3' 시리즈를 비롯해 크롬OS 태블릿 '픽셀 슬레이트', 화면이 달린 스마트 스피커 '구글 홈 허브' 등이 정식 발표됐다. 구글은 10월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메이드 바이 구글’ 행사를 열고 자사의 하드웨어 제품 3종을 공개했다. 기대를 모았던 '픽셀3'와 '픽셀3 XL'은 카메라 기능이 강화된 점이 특징이다. '픽셀 슬레이트'는 크롬OS를 탑재한 고성능 태블릿이다. 애플의 '아이패드 프로'나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프로'를 겨냥한 제품으로 보인다. '구글 홈 허브'는 아마존 '에코 쇼'나 최근 공개된 페이스북 '포탈'처럼 스마트 스피커에 화면을 결합한 '스마트 디스플레이' 제품이다. 구글이 화면 달린 스마트 스피커 제품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구글은 세 제품을 야외, 업무와 놀이, 집...

ai

사람처럼 대화하는 인공지능, 윤리 논쟁 불붙이다

구글이 사람 대신 전화를 걸어주는 인공지능(AI)를 공개했다. AI가 직접 미용실이나 식당에 전화를 걸어 예약을 잡아주고, 쉬는 날을 확인해주는 식이다. 구글이 시연한 영상에는 사람과 거의 구분되지 않는 수준으로 AI가 인간 직원과 대화하는 모습이 등장한다. 심지어 ‘으흠’하고 사람처럼 대화에 추임새를 넣기도 한다. 구글은 이를 '구글 듀플렉스' 기술이라고 소개했다. 고도화된 대화형 AI 기술은 탄성을 자아내지만 한편으론 윤리적 질문을 던지게 한다. AI와 인간이 구분되지 않는 데서 발생하는 문제다. https://youtu.be/oOtEXMkd_eg 지난 5월8일(현지시간) 구글의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 I/O 2018’에서 공개된 ‘구글 듀플렉스’ 기술과 관련해 윤리적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비판의 요지는 크게 두 가지다. AI와 사람을 구분되지 않게 만들어 사람을 속일 수 있다는 점에서 개인의 알권리,...

ai

구글, 사람처럼 전화 통화하는 인공지능 공개

구글이 사람 대신 전화를 걸어주는 인공지능(AI)을 공개했다. 구글의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I/O 2018'에서 공개된 새로운 AI 기술은 마치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대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가 직접 미용실에 전화해 직원과 대화하며 사용자 대신 예약을 해주고 쉬는 날을 확인하는 식이다. https://youtu.be/D5VN56jQMWM 영상 출처: 유튜브, Jeffrey Grubb 구글은 5월8일(현지시간) 구글 I/O 2018을 열고 자사의 AI 기술과 비전을 공개했다. AI를 통한 사회문제 해결, 구글 제품들의 편의성을 높여주는 AI 등 다양한 AI 관련 기술이 소개됐지만, 현장에서 이목을 끈 건 단연 전화하는 AI였다. 순다 피차이 구글 CEO는 기조연설 중 사용자 대신 미용실에 전화를 걸어 직원과 대화하며 직접 예약까지 진행하는 구글 어시스턴트의 모습을 미리 준비된 시연 영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