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구글, 1세대 픽셀폰 더 이상 안 판다

구글이 1세대 '픽셀폰'을 단종시킨다. IT 전문매체 <아스테크니카>는 4월12일(현지시간) 구글이 픽셀 1세대를 더 이상 판매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구글 스토어 및 프로젝트 파이 스토어에서 픽셀·픽셀XL를 80-100달러에 구입할 수 있었으나 현재는 사이트에 픽셀2·픽셀2XL만 올라와 있다. 2016년 출시된 픽셀·픽셀XL는 레퍼런스폰이었던 '넥서스' 브랜드와는 달리 설계와 제작을 직접 구글이 맡아 주목을 받았다. 구글 어시스턴트가 최초로 탑재된 스마트폰이기도 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구글 픽셀폰은 소규모 유통망, 재고 문제, 넥서스 폰보다 비싼 가격 등의 문제로 2017년 한 해 동안 390만대 판매고를 올리는 데 그쳤다. <아스테크니카>는 "픽셀2와 픽셀2XL에서는 구글의 점유율이 더 확대되지는 않았으나 구글 스토어 재고 문제는 개선됐다"고 진단했다. 구글의 AI 기술력이 집약된 픽셀폰 카메라는 1세대, 2세대 모두 긍정적인...

OLED

'아이폰8', '엣지' 디자인 적용하나

삼성전자가 디자인에서 애플을 넘어설 수 있을까. 애플은 물론 세계적 기업, 구글까지 삼성의 ‘엣지’ 디자인을 채택할 것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4월10일(현지시간) 애플과 구글이 삼성전자의 디자인을 ‘복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과거 애플은 삼성전자가 아이폰의 둥근 모서리, 직사각형 바디 등을 포함해 애플의 디자인 특허를 침해했다며 소송을 건 바 있다. 2015년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6'과 함께 '갤럭시S6엣지'를 선보였다. 갤럭시S6엣지는 모서리를 곡선으로 처리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2016년에도 곡선 디자인의 '갤럭시S7엣지'를 내놨다. 그리고 지난달, 삼성전자는 '갤럭시S8'을 발표했다. 상하단의 베젤을 최소화한 OLED 화면에 양 옆 모서리는 둥근 엣지로 마감했다. 세련된 디자인 때문에 해외 시장 반응도 호평일색이다. 이 엣지 디자인이 애플과 구글에도 적용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애플은 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