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구글 '픽셀3 XL', 전면 카메라 2대·노치·무선 충전 달고 나온다

구글이 10월9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리는 '메이드 바이 구글' 행사의 미디어 초청장을 발송했다. 메이드 바이 구글은 구글의 하드웨어 제품이 공개되는 행사로, 벌써 3년차다. 초청장에도 'I < 3 NY'이라는 문구를 적어, 숫자 3으로 하트를 표현했다. 3의 의미를 가지는 것이 또 있다. 이날 구글은 세 번째 픽셀폰 '픽셀3'을 공개할 전망이다. 후방은 하나, 전방은 2개?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뒤집어보면 대부분 카메라가 2대 달려있다. 구글 픽셀은 예외다. 구글은 인공지능(AI)을 통해 ‘듀얼 카메라’ 수준의 성능을 낼 수 있다고 자신하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구글은 후면 단일 카메라를 고집했다. <나인투파이브구글>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HDR+ 이상의 새로운 비주얼 코어 칩을 통해 듀얼 카메라 수준의 사진 품질을 구현하려 할 거라고 말했다. 그런데...

ai

구글, “순수한 하드웨어 혁신 시대는 끝났다”

지난해 가을, 구글은 ‘메이드 바이 구글’ 행사를 열고 음성인식 스피커 ‘구글 홈’과 구글표 스마트 폰 ‘픽셀’, VR 헤드셋 ‘데이드림 뷰’, 가정용 라우터 ‘구글 와이파이’ 그리고 3세대 크롬캐스트 ‘크롬캐스트 울트라’ 등 하드웨어 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메이드 바이 구글은 구글이 하드웨어 시장에 야심차게 던진 출사표였다. 그로부터 1년여가 지났다. 구글표 하드웨어는 무엇이 다를까? 구글의 하드웨어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줄 행사가 마련됐다. 구글 아태지역본부는 11월28일 역삼동 구글코리아에서 구글 아태지역 기자간담회 ‘메이드 위드 AI’ 라이브 스트리밍 행사를 열고 구글이 하드웨어에 인공지능(AI)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소개했다. 이날 제프 딘 구글 시니어 펠로우는 "구글은 모두를 위한 AI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한다"라고 강조했다. “순수한 하드웨어 혁신 시대는 끝났다” 최근 출시된 플래그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