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독

쏘카, 월 9900원으로 반값 이용... '쏘카패스' 정식 출시

쏘카가 지난해 10월 국내 모빌리티 업계 최초로 선보였던 차량 구독 서비스 '쏘카패스'를 다시 한번 선보인다. 쏘카패스는 매달 9900원을 내면 아반떼부터 벤츠까지 쏘카의 1만1천여대 차량을 차종 및 횟수 제한없이 50% 할인된 가격에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대여시간 최소 4시간부터 최대 2주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쏘카는 지난 2012년 4월 서비스 시작 이후 7년여 만에 회원수 460만명을 돌파한 바 있다. 높은 구매 비용을 부담하면서 차량을 소유하지 않더라도 필요할 때마다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2030세대가 주로 이용하지만 4-50대 중장년층도 20%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번 쏘카패스는 회원 1만명 한정으로 정식 출시된다. 정기 구독 신청은 쏘카 앱을 통해 할 수 있으며 구독일로부터...

구독

아마존, 월 22.99달러 구독형 아동 도서 배달 서비스 출시

아마존이 어린이들을 위한 구독형 도서배달 서비스 '프라임 북 박스'를 출시했다. 아마존은 8월28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아마존 프라임 회원들을 대상으로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도서를 선별해 보내주는 서비스를 미국 전역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아마존 프라임 북 박스는 1개월, 2개월, 3개월 단위로 구독 주기를 선택할 수 있다. 한 번 박스가 배송될 때마다 구독 금액은 22.99달러다. 한 박스에 포함되는 책은 하드 커버 기준의 도서 2권 혹은 4권의 소책자다. 아마존은 미국 프라임 회원을 대상으로 책 정가의 최대 35% 할인된 가격으로 도서 서비스를 운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서는 아마존 프라임 북 박스 팀이 직접 큐레이팅한 책으로 제공된다. 부모가 발송 전에 미리 원하는 목록을 선택할 수도 있다. 또한 과거...

subscription

당신이 알듯 말듯할 요즘 대세, '구독'

요즘은 ‘구독(subscription)’이 대세다. 신문 구독료를 지불하면 집 앞에 매일 같이 신문을 배달해주는 것처럼, 월 정액요금을 내고 상품 또는 서비스를 ‘구독’하는 정기배송 서비스가 인기를 얻고 있다. 그래, 신문도 있고 우유도 있고 야쿠르트도 있었는데 정기배송을 ‘구독’이라 부른다 해서 뭐 그리 다를까 싶다. 아마 가장 큰 차이점은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구독’ 서비스가 밀레니얼 세대의 새로운 삶의 양식으로 점차 자리잡고 있다는 것 아닐까. 재밌는 구독 서비스 몇 가지를 모아봤다. 공유자동차도 ‘구독’한다 차량공유 업체라 하면 미국의 ‘우버’가 대표적이지만 우버 경쟁자, ‘리프트’도 있다. 리프트는 지난 3월 리프트 이용 빈도가 높은 승객에 한해 구독형 서비스 실험에 돌입했다. 월 199달러에 한 달 30회 승차권을 제공하거나 45달러에 주당 7회...

구독

트위치, '애드프리' 요금 인상한다

트위치 이용자들에게 슬픈 소식이 생겼다. 콘텐츠를 시청하기 전 광고를 보지 않아도 되는 '애드프리' 기능을 위해선 월 구독료를 더 지불해야 하게 됐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트위치는 매월 4.99달러의 구독료를 지불한 '트위치 프라임' 사용자들에게 광고 없이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트위치는 8월21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트위치 프라임' 회원들에게 서비스 변동 소식을 알렸다. 트위치는 광고 없는 시청 경험을 위해서는 이제 '트위치 프라임'이 아닌 '트위치 터보' 회원이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트위치 터보는 매월 8.99달러를 지불하는 새로운 구독 모델이다. 결국 이용자 입장에서는 구독료 인상과 같은 영향을 주는 것이다. 트위치는 이같은 정책 변동을 9월14일부터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구독자는 구독료 갱신 기간까지 애드프리 기능을 사용할...

개인방송

아프리카TV 2017년 당기순이익 45.9% ↑

아프리카TV가 2017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아프리카TV는 연간매출액 946억원, 영업이익 183억원, 당기순이익 146억6천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6년보다 각각 18.4%, 14.4%, 45.9% 증가한 수치다. 아프리카TV 측은 세부적인 매출 구분을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아프리카TV의 대략적인 수익구조로 짐작해볼 수 있다. 아프리카TV의 수익구조는 크게 아이템과 광고로 나뉜다. 비율은 7대3 수준이다. 유료 아이템에는 퀵뷰, 별풍선, 스티커, 초콜릿이 있다. 핵심은 ‘별풍선’이다. 별풍선은 팬덤에 바탕을 한 자발적 기부형식인데, 별풍선 1개는 실제 돈 110원으로 환산된다. 별풍선을 선물 받은 BJ의 등급에 따라 환전 수수료 금액이 다르다. 때문에 아프리카TV의 매출 상승은 유료 아이템 부분의 실적과 흐름이 크게 다르지 않다. 아프리카TV 측은 "지난해 아프리카TV는 BJ와 이용자 모두 만족할 수 있도록 플랫폼 기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