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직

대학생 90% "여름방학에 알바하고파"…선호 1위 '매장관리·판매직'

대학생 10명중 9명(90.3%)이 ‘올해 여름방학에 아르바이트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여파로 1학기 아르바이트를 하지 못한 대학생들이 여름방학 구직에 몰리면서 경쟁이 더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최근 국내 4년제 대학생 1602명을 대상으로 ‘대학생 올해 여름방학 아르바이트 계획’에 대해 조사했다. 먼저 ‘올해 여름방학에 아르바이트를 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90.3%가 ‘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는 ‘평소 방학에 했다’(72.0%)는 응답자보다 18.3%p 더 많아 일자리 경쟁이 뜨거울 것으로 전망된다. 대학생들이 올 여름방학에 가장 하고 싶은 업무 1위는 ‘매장관리·판매직’(47.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카페·바리스타(43.7%) △음식점 서빙·주방보조(36.1%) △관공서 알바(28.4%) △기업(사무직) 알바(28.4%) △학원조교·과외(19.7%)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그러나 학년별로 선호 직종에는 차이가 있었다. 4학년 대학생은 ‘관공서 아르바이트’(42.2%), ‘기업(사무직) 아르바이트’(36.2%)를 가장...

공개 채용

[취업人] 컴투스, “이력서·스펙·자소서 필요없어요”

“목표가 취업인 사람들은 사실 이번 공채 대상이 아닙니다. 내가 가진 것을 발휘할 수 있을까? 컴투스는 어떤 곳일까. 이런 궁금증을 갖고, 컴투스와 함께 성장하려는 이들이 이번 공채 대상입니다.” 모바일게임 개발업체 컴투스는 지금 새 인력을 모집하는 중이다. 아쉽지만 컴투스에 눈독을 들여 온 신입 구직자는 다음 기회를 노려보자. 이번 공채는 경력자를 위한 문이니 말이다. 조성완 컴투스 인사부 부장을 만나 컴투스의 인사채용과 조직문화에 대해 물어봤다. 세계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한 단계 성장하려는 경력 구직자는 이번에 컴투스에서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 조성완 컴투스 인사부 부장 학력∙자소서 NO, 열정 OK 보통 공개채용은 신입 인력을 뽑을 때 쓰는 말이다. 경력직은 아는 사람의 소개나 수시 채용을 통하는...

jobdeck

구인구직 정보도 '트위터'로 모인다

올해도 취업문은 여전히 바늘구멍이 될 전망이다.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2010년 500대 기업 일자리 기상도' 보고서를 보면 매출액 기준 상위 500위 기업의 채용 예정인원은 1만 6천 840명으로, 2009년보다 5.6%나 줄어들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문이 좁아질수록 새로운 방식으로 문을 두드려보는 것은 어떨까? 금융위기 이후 실업률이 급격히 증가한 미국에서는 트위터를 활용해 채용 정보를 공지하거나 구직 활동을 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뉴욕타임즈는 부동산 정보 사이트 Zilllow.com를 운영하는 리차드 바튼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지난 7일 최고기술임원(CTO)를 모집한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린 이후 "이력서 폭탄을 맞았다"며 이후 여러 명의 직원을 채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를 "지금껏 내가 사용해본 채용 수단 가운데 가장 강력한 수단"이라고 평가했다. 트윗잡서치에서 검색된 아디다스의 채용공고 트위터에...

neet

20대 청년 3명 중 1명, “난 한국형 청년니트족”

20대 청년 3명 중 1명은 실업상태거나 장기간 취업준비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불황의 여파가 심각하다는 걸 반영하고 있다. 인크루트가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트렌드모니터와 함께 전국의 생산가능한 20세~29세 사이의 청년층 1천 328명을 대상으로 ‘한국형 청년니트족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른 것. ‘한국형 청년니트족’은 15세~29세 사이 청년층들 중 무급가족종사자, 실업자, 구직단념자, 취업준비자와 함께 사정상 쉬고 있으나 장래 취업의사가 있는 자 등을 일컫는 말(전경련 보고서 「청년니트 해부」2009. 6)로 일도 안하고 교육도 안 받는다는 의미로 영국에서 처음 쓰인 니트(NEET, 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족을 한국의 실정에 맞게 재해석한 것이다. 이번 조사는 15세~19세를 제외하고 실질적 생산가능 연령인 20세~29세 청년층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먼저 한국형 청년니트족의 비율이...

구직

유학파, 글로벌 경기침체로 국내취업 U턴?

최근 들어 국내 취업을 준비하는 유학파 출신이 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글로벌 경기침체로 현지 취업이 어렵자 차라리 국내에서 취업을 하기 위해 유턴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인크루트는 최근 해외에서 대학을 졸업한 유학파 구직자들의 신규 이력서 등록건수를 살펴본 결과, 올 1분기의 경우 전년동기에 비해 55.6%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2009년 1분기에 해외대학 출신자들의 이력서 등록수는 총 616건. 지난해 같은 시기인 2008년 1분기의 396건에 비해 220건(1.6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또 직전분기인 2008년 4분기와 비교해서도 11.0% 늘어난 수치다. 실제 지난해부터 유학파들의 신규 이력서 등록건수는 증가세를 이어왔다. 2007년까지는 매 분기 3백~4백 건 정도의 안정적인 신규 이력서 등록건수를 보여오다, 2008년 1분기 396건을...

구직

프리랜서 채용 증가세 뚜렷

프리랜서 채용이 증가 추세다. 프리랜서를 원하는 구직자 역시 함께 늘고 있다. 인크루트가 최근 5년간 프리랜서 채용공고와 프리랜서 일자리를 원하는 구직자를 분석한 결과 모두 증가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연간 프리랜서 채용공고를 살펴보면, 2004년 3천 436건에 머물렀던 것이, 2005년 6천 806건, 2006년 1만 2천 149건 등 매년 2배 가까이 늘었고, 2007년과 2008년도 각각 1만 3천 292건, 2만 641건으로 나타나는 등 프리랜서 채용의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2008년만 봐도 전년동기에 비해 55.3%나 증가했다. 프리랜서는 기업의 수요만 증가해 온 것이 아니었다. 기업의 채용만큼 급한 기울기는 아니지만 프리랜서로 일하길 원하는 구직자 역시 꾸준히 늘어온 것. 신규 이력서 중 프리랜서로 설정한 개수를 집계해 본 결과, 2004년...

sk텔레콤

4월 30일, 취업페스티벌에서 만나요

각종 취업 프로그램과 즐거운 이벤트가 어우러진 대규모 '취업 페스티벌'이 펼쳐진다. 인크루트는 오는 4월 30일 서강대학교 체육관에서 '2009 일·만·나(일자리 만들기 나누기) 취업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인크루트가 주최하고 SK텔레콤, 노동부, 중소기업청, 중소기업중앙회, 서강대학교가 후원하는 이번 취업 페스티벌은 기존 취업설명회의 딱딱한 형식을 탈피해 구직자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와 함께 진행될 예정이어서 개최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2009 일·만·나 취업 페스티벌'은 그 시작부터 남다른데, 타악그룹 '광명'의 웅장한 퍼포먼스로 행사의 오프닝을 장식한 후 메인 무대 행사로 돌입하게 된다. 그 중 첫 번째로 만나볼 수 있는 것은 현재 일·만·나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는 주요 자문단의 강연. 실제로 구직자들의 선호가 높은 대기업에서 채용을 담당하는 인사담당자들이 직접 강연에 나서는...

구직

구직자 두 번 울리는 스팸

어려운 경제 상황 속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내용의 스팸이 증가해 구직자들의 마음을 더욱 쓰리게 하고 있다. 시만텍은 2009년 2월 전세계 스팸 동향을 분석해 발표한 '시만텍 월간 스팸 보고서' 3월호에서 최근 구직자들을 겨냥한 스팸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 리포트 : SpamReport_March09.pdf) 이들 스팸은 ‘서둘러 새로운 일자리 잡으세요’, ‘재택근무 가능한 일자리’, ‘해외 취업 기회: 지금 지원하세요’ 등의 제목으로 구직자들을 현혹, 개인정보를 제공하도록 유인하고 있다. 특히 시만텍은 불합격 통보 메일을 가장, ‘입사 지원시 제출했던 지원서를 첨부했다’는 메시지를 포함한 스팸에 대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전했다. 이 스팸들은 사용자가 의심하지 않도록 특정 기업이나 인력 채용 회사의 합법적인 사이트 URL을 포함하고 있으며 첨부파일을 열면 사용자의 시스템은 해킹툴....

구직

실직자 18.5%만 재취업 성공

경기침체가 본격화된 지난해 9월 이후 실직을 당한 사람 중 대다수는 미취업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는 금융위기 이후 실직자들의 구직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구조조정, 감원, 명예퇴직, 회사부도와 파산 등으로 인한 실직 경험이 있는 실직자 75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실직을 경험했을 때 느낀 정신적 고통에 대해 물었다. 그 결과 ▶매우 심하다(50.3%), ▶심하다(38.6%)로 ‘정신적 고통이 심하다’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88.9%에 달했다. 일자리를 잃었다는 상실감이 큰 정신적 고통으로 작용한 것. 이어 ▶그냥 그렇다(9.8%)  ▶별로 없다(1.1%)  ▶전혀 없다(0.3%) 순이었다. 본인에게도 어려운 상황이지만 가족과 주변에게도 실직의 충격이 전해졌을 터. 실직 고백 주변의 반응에 대해서는 62.7%가 ▶위로와 격려라고 응답했다. 이어 ▶불만토로(25.4%) ▶무관심/무반응(7.4%)이 뒤를 이었으며, ▶일자리...

구직

구직자들, ‘영어면접’ 이 제일 부담스러워

구직자들이 가장 부담스러워하는 채용전형은 무엇일까?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구직자 314명을 대상으로 채용전형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구직자들은 영어면접(52.5%)을 가장 부담스러워했다. 영어면접은 신입·경력이나 성별 구분에 상관없이 1위를 차지해 구직자들이 영어면접에 갖는 부담이 어느 정도인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외국어 시험이나 전공 시험 등 ‘기업 자체 필기시험’(20.4%)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며 ‘면접’(11.1%), ‘자기소개서(경력기술서)’(7.3%) 등이 순위에 올랐다. 특정 전형이 부담스러운 이유로는 ‘관련 지식이 부족해서’(41.4%)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그 외에도 ‘해당 전형에 실제로 응시해 본 경험이 적어서’(23.9%), ‘자신감이 없어서’(22.6%), ‘과거에 해당 전형에서 실수한 경험이 있어서’(6.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이처럼 부담스러운 채용전형을 어떻게 준비하고 있을까. 조사 결과 ‘혼자 관련 정보를 수집하며 준비한다’(44.6%)는 ‘독학형’ 구직자들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