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homeland security

미 국토안보국, '페이스북 글' 비자 심사 반영 검토

미국의 국토안보국(Homeland Security)가 미국 입국 비자 심사 수단으로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의 게시물을 활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이 현지시각으로 12월14일 보도했다. 소셜미디어 데이터가 개인의 신원을 증명하는 새로운 수단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일이다. 실제로 국토안보국이 비자 심사 과정을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미디어로 완전히 대체하게 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페이스북의 어떤 데이터를 활용할 것인지도 밝혀지지 않았지만, <월스트리트저널>은 페이스북 데이터를 비자 심사의 추가적 요소로 활용할 가능성에 관해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기존 미국의 비자 심사는 법률적인 데이터가 주류를 이뤘다는 점을 생각해볼 때, 소셜미디어를 통한 개인의 신원 증명이 얼마나 더 효율적으로 기능할지는 두고 볼 일이다. 국토안보국의 이번 계획은 지난 12월2일 미국 샌버나디노에서 발생한 총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