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굿리즈

[주간SNS동향] 중국의 트위터 '웨이보', 미국에 상장

중국의 트위터 '웨이보'가 4월17일 미국 나스닥에 상장했다. 주당 17달러로 문을 열었는데 19.06% 오른 20.24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이번 기업공개로 웨이보는 2억8560만달러를 모았다. 웨이보는 중국의 시나그룹이 2009년 만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다. 5년 만에 2014년 3월 기준 한 달에 1억4380만명이 쓰는 서비스로 자랐다. 시나그룹은 웨이보의 지분을 77.6% 가졌는데 웨이보가 상장하면서 주가가 6% 올랐다. 이번 기업공개로 지분은 56.9%로 줄었다. 로이터 통신은 웨이보가 기업공개 규모를 줄였다고 말했지만, 웨이보는 미국 증시를 노리는 중국 기업의 중심과 같다.  지분 5분의4가 중국 기업의 손에 있다. 웨이보의 지분 절반이 시나그룹에 있고, 32%는 알리바바의 소유다. 알리바바는 중국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기업이다. B2B 전자상거래 플랫폼과 B2C 전자상거래 플랫폼, 페이팔과 비슷한 온라인 결제 서비스 '알리페이' 등을...

굿리즈

아마존의 책 SNS, 작가-독자 징검다리로

독자 커뮤니티가 성장하니 작가를 위한 공간이 절로 마련됐다. 미국의 온라인 독서 커뮤니티 ‘굿리즈’ 얘기다. 굿리즈는 작가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데, 회원으로 등록한 작가가 10만명을 넘었다고 1월15일 밝혔다. 독자로 가입한 사용자는 2500만명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굿리즈는 아마존의 자회사로, 2013년 3월 아마존에 인수됐다. 이 서비스는 한국의 '유저스토리북'과 비슷하다. 굿리즈는 독자 커뮤니티로 시작했지만, 한편으로 작가와 독자를 잇는 징검다리의 자리를 노린다. 작가 프로그램을 5년 동안 꾸준하게 운영한 것을 보면 짐작할 수 있다. 굿리즈의 작가 프로그램은 작가를 위한 홈페이지와 비슷하다. 작가가 약력을 적을 프로필과 저서 홍보 공간, 독자와 쪽지를 주고받을 수 있는 쪽지로 구성됐다. 굿리즈의 여느 사용자처럼 자기의 독서 목록도 공개하는 공간도 있다. 약력과 저서 목록을 중심으로...

Goodreads.com

아마존 킨들, '책 함께읽기' 도입하나

책을 같이 읽는는 건 전자책 시대에도 책 읽는 즐거움을 줄까. 아마존이 온라인 책 추천 서비스이자 커뮤니티 사이트인 '굿리즈'를 인수하는 걸 보면 맞는 것 같다. 아마존은 책을 찾고 공유하는 서비스 굿리즈를 인수한다고 3월28일 밝혔다. 굿리즈는 오티스와 엘리자베스 챈들러 부부가 2007년 만들었는데 이용자 수는 1600만명에 이른다. 인수 후 굿리즈는 자회사로 남아 서비스를 유지하게 된다. 아마존이 굿리즈를 인수하는 모습은 전자책 분야에 시사점을 남긴다. 오티스 챈들러 굿리즈 CEO는 아마존에 인수돼 ①굿리즈 커뮤니티에 더 많은 독자를 소개하고 ②굿리더 경험을 킨들과 결합할 방도를 고민하고 ③굿리즈란 브랜드를 유지한 채로 독립적으로 우리 비전을 고수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인수 소식을 밝혔다. 여기에서 첫 번째와 두 번째 이야기가 눈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