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SNS

"페이스북 정보원은 느슨하게 엮인 친구"

페이스북은 정말 가까운 친구끼리 공유하는 정보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일까. 실제로는 다소 느슨하게 엮인 친구들이 공유하는 정보가 더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마치 매일 다니는 곳이 아닌, 낯선 장소에 갔을 때 새로운 사실을 발견하게 되는 것과 비슷하다는 설명이다. 페이스북 데이터팀은 "우리가 페이스북에서 소비하고 공유하는 정보는 우리가 아는 것보다 사실상 더 다양하다"라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1월17일 공개했다. 이 연구는 페이스북 데이터팀이 전체 이용자 중 링크를 공유하는 친구를 한 명 이상 둔 이용자 2억5300만명을 2010년 8월14일부터 10월4일에 수집해 이루어졌다. 236개 나라에서 페이스북을 쓰는 조사 대상의 평균 연령은 26~29.3세였다.(조사 데이터) ▲이미지 : 페이스북 데이터팀 페이지 이단 바크시 페이스북의 데이터 과학자는 약한 연결고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