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32비트

엔비디아, 32비트 운영체제 지원 종료

엔비디아가 32비트 운영체제의 끝을 앞당기고 있다. 엔비디아는 자사 그래픽 카드 드라이버 버전 390이 32비트 윈도우, 리눅스, 프리BSD(UC버클리에서 개발한 유닉스 운영 체제) 시스템을 지원하는 마지막 제품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엔가젯>이 이 같은 사실을 보도했다. 심각한 보안 문제는 2019년 1월까지 지원한다. 운영체제는 32비트와 64비트 시스템으로 구분된다. 32비트가 구형이다. 가장 큰 차이점은 메모리 인식이다. 32비트에서는 메모리를 4GB까지밖에 사용할 수 없다. 당연히 64비트 운영체제의 데이터 처리 능력이 좋다. 게임 등 다양한 작업에서 더 많은 메모리를 필요로 하는 현실이다. 근래에 나오는 PC는 아주 가볍게 사용하는 정도가 4GB를 사용할 뿐이다. 보안성도 64비트가 우수하다. <아스테크니카>는 소프트웨어 이슈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스테크니카>는 "32비트 윈도우는 16비트 윈도우, 16비트와...

amd

가상화폐 인기에 그래픽카드 '귀하신 몸'

가상화폐 대란이 그래픽카드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최근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의 가치가 폭등하면서 화폐 채굴에 필요한 PC 그래픽카드에 대한 수요가 덩달아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일부 제품은 품귀현상까지 보여 일반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화폐는 성능 좋은 컴퓨터로 수학 문제를 풀면 획득할 수 있다. 일종의 암호 풀기인데, 이 과정을 광산업에 빗대 '채굴'(mining)한다고 표현한다. 이런 연산 과정에서 그래픽카드가 필수적으로 사용된다. CPU보다 GPU가 가상화폐 채굴 계산 과정에 더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특히 AMD의 라데온 'RX580'과 엔비디아의 지포스 'GTX1050', 'GTX1060' 등의 그래픽카드가 채굴에 특화된 제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는 이 제품들의 판매량이 크게 증가해 품귀현상을 보인다고 전했다. 다나와 측에 따르면...

gpu

게임 마니아를 위한 GPU, 엔비디아 '지포스 GTX 400' 시리즈

엔비디아가 고성능 게임을 즐기는 이용자들을 위한 차세대 그래픽 프로세싱 유닛(GPU) '엔비디아 지포스 GTX 400' 시리즈를 선보였다. 새로 선보인 제품은 GTX 480과 GTX 470 두 종류다. 이번 GTX 400 시리즈는 엔비디아 페르미 아키텍처를 탑재한 첫 소비자용 GPU다. 마이크로소프트 PC게임 개발 플랫폼인 다이렉트X11을 지원하는 고성능 제품이다. 코어수 480개, 30억개 트랜지스터로 구성된 이번 제품은 앞선 GTX 285 시리즈보다 1.5~3.5배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게임 개발자들은 다이렉트X11 테셀레이션 성능을 활용해 캐릭터를 더욱 세밀하고 생동감 있게 묘사할 수 있으며, 몰입감을 강화한 와이드 스크린과 엔비디아 3D 비전 서라운드를 지원해 게임 사실감을 높였다. 시각 경험도 풍성해졌다. 게임 패치를 따로 적용하지 않아도 엔비디아에서 제공하는 SW를 이용해 400여개 게임을 자동으로...

amd

AMD ATI 모빌리티 라데온, 2분기 GPU 점유율 1위 올라

AMD가 올해 2분기 노트북 제조사들이 노트북용 그래픽카드의 절반 이상에 'ATI 모빌리티 라데온 프리미엄 그래픽 프로세서'를 채택했다고 발표했다. 존 페디 리서치 최근 조사에 따르면 2009년 1·2 분기 AMD 노트북용 그래픽카드 시장점유율은 36.5%, 판매량은 82.27% 증가했다. 이에 대해 AMD쪽은 "홈씨어터급 고화질 멀티미디어 경험을 제공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다이렉트X 10.1 지원 기능, 긴 배터리 수명을 위한 고효율 설계가 적용된 ATI 모빌리티 라데온 HD4530, ATI 모빌리티 4670 등을 포함한 ATI 모빌리티 라데온 HD 4000시리즈가 제공하는 뛰어난 성능, 선도적 기능 및 혁신적인 기술에 따른 것"이라고 성공 배경을 분석했다. ATI 모빌리티 라데온 HD 4000 시리즈는 HP 파빌리온 dv6T, 에일리언웨어 M17, 에이서 어스파이어 5739G, 도시바 새틀라이트 M500, 소니...

amd

AMD, XFX 그래픽카드 국내 출시

AMD코리아는 렉스테크놀러지와 함께 그래픽카드 제조업체 XFX의 'ATI 라데온 HD 4000 시리즈' 칩셋을 탑재한 그래픽카드를 2월6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XFX는 그동안 엔비디아 그래픽 칩셋을 탑재한 그래픽카드만 제조·공급해왔던 사업 방침을 수정해 올해 초부터 전세계 시장에 ATI 라데온 HD 4000 시리즈 칩셋을 탑재한 그래픽카드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AMD 코리아의 그래픽 제품 사업부 총괄 안광태 이사는 "게임 분야에서 특히 뛰어난 성능을 제공해 명성을 쌓아온 XFX가 AMD 그래픽 칩셋 기반 그래픽카드를 공급하기로 결정한 것은 ATI 라데온 HD 4000 시리즈가 그동안 이루어온 성과를 직접 보여주는 것"이라며 "렉스테크놀러지의 영업망과 마케팅 능력을 통해 소개되는 ATI 라데온 HD 4000 시리즈 칩셋 기반의 XFX 그래픽 카드는 국내 시장에서 ATI 라데온의 리더십을...

amd

그래픽카드 활용한 슈퍼컴퓨터 등장

엔비디아나 ATI 등 그래픽카드 제공 업체들이 그래픽 칩에 연산 기능을 탑재하면서 이 기능을 활용한 슈퍼컴퓨터 시장도 서서히 개화되고 있다. 고성능 슈퍼컴퓨팅 전문 업체인 클루닉스는 '테라곤 CCA'라는 슈퍼컴퓨터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최근 출시되고 있는 워크스테이션 서버가 3일 이상 걸리던 각종 정보 분석이나 공학 계산을 2시간 이내에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클루닉스는 최근 워크스테이션들의 성능이 몰라보게 향상되고 있고, 그래픽카드 업체들이 GPU 지원 플랫폼들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엔비디아는 그래픽처리장치(GPU: Graphics Processing Unit)에 연산 기능을 탑재하고 이런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쿠다(CUDA) 플랫폼을 공개했다. 쿠다기술은 프로그래머와 개발자로 하여금 GPU의 다양한 병렬 처리 능력을 활용해 짧은 시간 내에 복잡한 컴퓨팅 문제를 해결하는 소프트웨어...

그래픽카드

삼성전자, 2008년형 데스크톱 라인업 공개

삼성전자(www.sec.co.kr)가 2008년형 데스크톱 신제품 6종 '매직스테이션 시리즈를 선보였다. 이번에 신규 출시된 2008년형 데스크톱 PC는 '슬림형 매직스테이션 MZ70, MZ68, NZ67, NZ65, 미니슬림형 매직스테이션 MX15, 타워형 매직스테이션MV70'등 총 6종이며 가격대는 사양에 따라 70~130만원 대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의 주요 특징에 대해  '매직블랙 디자인', '향상된 멀티미디어 성능과 확장성', '삼성만의 차별화된 안심 솔루션 확대 적용'이라고 설명한다. 2008년형 매직스테이션에는 최근 폭넓은 인기를 얻고 있는 고광택 블랙 소재의 '매직블랙 디자인'을 적용했고, 감성적인 로즈 레드 컬러의 포인트 테두리와 푸른 빛의 LED 전원 버튼을 적용해 감성 디자인을 추구했다. 특히 모니터, 프린터 등 주변기기와 함께 사용되는 데스크톱의 특성에 맞춰 IT제품군 통합 디자인 작업을 진행, 삼성전자의 각종 주변기기와의 디자인 통일성을 완성했다....

amd

인텔-AMD, 'PC방' 격돌

인텔과 AMD가 PC방 공략을 위해 분주하다. PC방은 국내 2만개에서 2만 4천여개가 자리잡고 있을 정도로 칩 업체나 PC 업체에게는 상당히 큰 시장이다. 최근 사회문제화됐던 '바다이야기'를 비롯한 성인용PC방도 PC업계의 최대 수요처였다.  관련 업계에서는 국내 대략적으로 2만개에서 2만4천여개의 PC방이 평균 30대에서 50대 정도의 PC를 보유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런 수치를 합치면 대략 60만대에서 100만대의 PC 시장인 셈이다. 단일 수요처로는 무시할 수 없는 규모다. 무엇보다 관리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PC방 업주들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인텔과 AMD가 서로 싸우고 있는 성능 대비 에너지 효율성 문제에 대해서도 가장 민감한 고객군이다. AMD코리아는 "우리가 국내 PC방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를 유지하고 더 많은 고객들을 확보할 것"이라는 반면 인텔코리아는...

amd

AMD, '저전력' 승부수 강화

인텔은 창립 이래 올해 여름이 가장 뜨거웠다고 밝힌 바 있다. AMD가 32비트와 64비트 전용 칩을 출시한 데 이어 저전력 기술을 통해 인텔의 아성을 25%나 잠식했기 때문에 서둘러 모든 칩의 아키텍처를 수정하면서 저전력 칩을 제공했다. 더 이상 AMD에게 안방을 내줄 수 없다는 인식 때문이었다. 이런 전략은 시장에서 뜨거운 지지를 이끌어 냈다. 고객들은 성능 향상과 함께 전력 소모량 분야에 관심을 돌리고 있는데 이를 인텔이 수용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AMD는 한번 잡은 기선을 놓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AMD가 꺼내든 카드는 바로 그래픽 카드 업체인 ATI의 인수. AMD는 54억 달러를 들여 ATI테크놀로지스를 인수한 후 10월 25일부로 모든 조직을 통합했다. 그래픽 카드와 전력 문제는 무슨 상관 관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