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csr

다문화 사회, 얼마나 준비되셨나요

다섯살배기 딸에게 동화 속 기억나는 주인공을 물었더니 이내 막힘없이 줄줄 읊어댄다. 백설공주, 신데렐라, 장화 신은 고양이, 흥부와 놀부…. 예나 지금이나 변함 없이 인기를 끄는 친숙한 캐릭터들이지만, 한편으론 참 이상하다. 왜 우리가 아는 동화 속 주인공은 전래동화 아니면 온통 서양 동화 속 인물들 뿐일까. 동남아시아나 아프리카 오지 나라들도 저마다 소중하고 매혹적인 설화를 한 움큼씩 가슴에 품고 자라왔을 텐데. '올리볼리 그림동화'가 소중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우리에게 낯선 제3세계 동화들을 플래시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해 들려주는 곳이다. 다음세대재단이 문화다양성 사업의 하나로 2009년 3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2009년 3월 베트남·몽골·필리핀 3개국 동화 33편으로 문을 연 올리볼리는 2010년 9월6일 현재 우즈베키스탄을 포함한 4개국 54편 동화로 진열대를 채웠다. 동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