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글꼴

네이버가 만든다는 ‘부리 글꼴’ 써보고 싶다면

네이버가 디지털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 사용자를 모집한다. 글꼴 디자인에 앞서 사용자가 부리 글꼴을 직접 경험해보게 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의 모습과 용도를 탐색해보기 위해서다. 네이버는 지난해 10월 한글의 우수성을 알리는 ‘마루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오는 18일까지 ‘글꼴 스티커(이모티콘) 워크숍’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한글의 고유 형태인 ‘부리 글꼴’로 만든 짧은 한글 낱말을 이모티콘으로 제작하는 워크숍이다. 워크숍 전 과정은 글꼴 디자이너와 함께 진행하게 되며, 완성된 결과물은 네이버 OGQ 마켓에 등록해 누구나 쓸 수 있도록 무료 배포된다. 워크숍 참가비는 무료다.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듣는 ‘글꼴 경험 평가’도 진행한다. 평소 글꼴을 많이 다루는 출판인, 디자이너, 글을 많이 쓰는 블로거 등 글꼴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글꼴

네이버,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 만든다

네이버가 디지털 환경에 맞춰 한글꼴의 원형을 잇는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 개발에 나선다. 프로젝트 초기 단계부터 사용자와 함께 한글꼴의 의미와 방향을 고민하고 새로운 화면용 글꼴을 설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10월 한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마루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마루’는 한글 글꼴의 현대적 원형을 잇는 줄기라는 의미에서 지은 명칭이다. 이번 마루 부리 글꼴 개발은 마루프로젝트의 일환이다. ​ 부리 글꼴은 조선시대 붓으로 다듬어진 궁체 중 해서체를 인쇄용 활자에 맞게 정리한 글꼴이다. 신문, 잡지, 동화책 등 인쇄 매체에 주로 쓰이고 있다. 글자 줄기에 부리가 없는 민부리 글꼴과는 차이가 있다. 90년대 화면용 한글 글꼴은 해상도와 렌더링 기술의 한계로 인해 저해상도 화면에서도 일그러짐이 적은 민부리 글꼴을...

글꼴

한글날 기념 무료 글꼴 5선

한글날을 하루 앞두고 기업과 공공기관에서 제작한 무료 글꼴이 대거 공개됐다. 572돌 한글날을 기념해 사회공헌에 이바지하면서도 기업 이미지 브랜딩 제고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이번에 공개된 글꼴들은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상업적으로도 쓸 수 있다.   신영복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저작권위원회는 10월8일 고 신영복 교수의 손글씨로 만든 '신영복체'를 무료로 공개했다. 신영복 교수가 생전에 국민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 김민 교수에게 기증한 손글씨를 김 교수가 글꼴개발 전문업체인 박윤정앤타이포랩(이하 타이포랩)에 무상으로 양도해 제작된 것으로 신영복 교수가 엽서에 쓴 손글씨를 이용해 개발됐다. 타이포랩은 고인의 뜻을 기려 모든 국민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신영복체를 한국저작권위원회를 통해 문화체육관광부에 기증했다. 이번에 공개된 'Tlab신용복체'는 한국저작권위원회 공유마당, 타이포랩 사이트를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출처 표기를...

글꼴

네이버, 한글 우수성 알리는 새 글꼴 개발한다

네이버가 한글의 우수성을 알리는 '마루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디지털 시대 한글 글꼴의 의미와 방향을 고민하고 새로운 글꼴을 개발하는 게 뼈대다. 네이버는 10월8일 한글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한 새로운 한글 프로젝트 마루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글한글 아름답게'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안상수 한글 타이포그라피 디자이너와 함께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에서의 한글꼴의 의미를 되새기고, 명조체 중심의 새로운 글꼴을 개발한다. 이번에 개발되는 글꼴은 용량은 줄이고 다양한 포맷을 지원해 이용자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마루 프로젝트는 '한글꼴의 현대적 원형을 잇는 줄기'라는 뜻으로 이름 지어졌다. 네이버는 2008년부터 한글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한글한글 아름답게'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이 캠페인을 통해 '나눔고딕체', '나눔명조체', '나눔스퀘어체', '나눔스퀘어라운드' 등의...

구글

구글 웹오피스, 한글 글꼴 23종 추가

구글 웹오피스 서비스 쓰시나요? 구글 드라이브에 접속해 쓰는 웹기반 오피스 서비스입니다. '구글 독스', '구글 스프레드시트', '구글 프레젠테이션'을 비롯해 설문지, 드로잉, 사이트 도구 등 다양한 서비스로 구성돼 있습니다. 기업용 'G스위트' 사용자라면 지메일이나 캘린더 등을 자체 도메인(URL) 기반으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웹기반으로 별도 설치 과정 없이 어떤 기기에서든 쓸 수 있는데다, 개인용 계정은 무료로 쓸 수 있어서 인기가 높죠. 그런데 한국어 버전 사용자라면 가질법한 불만이 있었습니다. 한글 글꼴이 부족하다는 점입니다. 지원되는 한글 글꼴을 찾아보기 힘들었죠. 구글 프레젠테이션은 더 큰 '문제'가 있었습니다. 어떤 글꼴을 쓰든, 프레젠테이션 모드로 전환하면 '굴림'체로 제멋대로 바뀌어 뜨곤 했죠. 발표 내용도 보기 전에 자료의 첫 만남부터 투박하고 서투른 인상을...

글꼴

출판문화산업진흥원, '순바탕체' 무료 배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순바탕' 글꼴을 무료로 공개했다. 순바탕체는 기존 바탕체의 전통적 요소들을 유지하면서도 디지털 환경에서 활용성을 높인 오픈소스 디지털 글꼴이다. 눈이 편안하도록 여백을 살린 시원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바탕체 본연의 필력을 살려 초성 공간을 크게 표현했다. 또한 시각중심선을 중상단으로 설정해 안정적 구조를 유지해 눈의 피로도를 줄였다. 글자폭은 균일하고 일정한 고정 너비를 채택해 단정한 글줄선을 유지하도록 했다. 순바탕체는 현대 한글 1만1172자를 지원해 신조어나 외래어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다. 영문은 94자를 지원한다. 굵은체, 중간체, 가는체 3종으로 출시되며 윈도우와 맥 PC를 모두 지원한다. 순바탕체 지적재산권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 있지만, 개인이나 기업 사용자 모두 별도의 허가 절차 없이 상업 용도로 자유롭게 쓸 수 있다. 글꼴을 수정·변형하거나 제3자에게 임의로 판매·배포하는...

글꼴

"존 레논 글꼴, 무료로 쓰세요"

커트 코베인, 존 레논, 데이비드 보위, 세르쥬 갱스부르. 한 시대를 연주하고 떠난 뮤지션들의 글씨체가 디지털로 복원됐다. 송라이터폰트란 웹사이트가 유명 뮤지션들의 글꼴을 무료로 배포한다. 영국 4인조 록밴드 '비틀즈'의 멤버 존 레논, 90년대 대중음악의 상징이었던 록밴드 '너바나'의 보컬리스트이자 기타리스트인 커트 코베인, 영국 싱어송라이터이자 배우 데이비드 보위 등의 손글씨가 세월을 뛰어넘어 디지털로 되살아났다. 글꼴을 제작한 송라이터폰트 쪽은 "송라이터 글꼴은 뮤지션들에게 영감을 주기 위해 제작됐다"라며 "영감을 준 작곡가들의 손글씨로 가사를 쓰면 상상력이 고취될 것"이라고 제작 배경을 밝혔다. 누구나 웹사이트에서 커트 코베인, 데이비드 보위, 존 레논, 레너드 코헨, 세르쥬 갱스부르 등 예술가 5명의 손글씨 글꼴을 내려받아 쓸 수 있다. 송라이터폰트 쪽은 "개인 용도에 한해 자유롭게...

D2코딩

SW 개발 전용 폰트 'D2코딩' 1.3 버전 공개

코딩 폰트 'D2코딩'의 새 버전이 지난주 공개됐다. D2 코딩은 네이버가 만든 코딩용 글꼴이다. 코딩 폰트는 비슷한 영문, 숫자나 한글, 특수문자 등을  더 구별되게 만든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코딩용 폰트들은 소문자 l(엘)과 대문자 I(아이)를 쉽게 구분할 수 있게 만든다. D2코딩은 오픈소스 글꼴로 OFL(Open Font License)를 적용해 누구나 무료로 사용 가능하고, 상업적인 목적으로 재배포도 가능하다. 이번에 발표한 것은 1.3 버전으로 약 1년 만에 나온 새버전이다. 1.3 버전에서는 문자열 가독성이 개선됐다. 예를 들어 홑따옴표와 겹따옴표의 구분을 좀 더 뚜렷이 하고, 알파벳 문자 b, d, h가 o 나 n으로 보이지 않도록 조절했다. 또 'ㅁ' 받침과 'ㅂ' 받침도 서로 좀 더 구분될 수 있도록...

구글

"오픈소스 글꼴, ‘구글 폰트’에서 한눈에"

구글이 800여개 오픈소스 글꼴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구글 폰트’ 웹사이트를 개편했다. 사용자는 구글 폰트 웹사이트에서 다양한 글씨체의 종류를 둘러보고 웹사이트에서 글자 크기나 형태를 바로 바꿀 수 있다. 문장, 숫자, 문단 등으로 형식을 바꾸거나 직접 글씨를 입력해 테스트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된다. 구글 폰트에서 보여주는 글씨는 모두 구글이 직접 제작 것은 아니다. 대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글꼴을 모아두고 출처와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검색 기능도 지원해 ‘세리프’, ‘모노스페이스’등을 적용한 폰트를 필터링해서 찾을 수 있다. 최근 유행하거나 가장 인기있는 글꼴 순으로 정렬해서 보여주기도 한다. ‘피처드’라는 메뉴로 들어가면 구글이 선정한 아름다운 글씨체를 따로 확인할 수 있다. 개별 글씨체를 클릭하면 간단한 소개와 나라별 활용도를...

글꼴

네이버, ‘나눔스퀘어’체 무료 배포

네이버가 새로운 ‘나눔글꼴’을 2월2일 공개했다. ‘나눔스퀘어’체다. 네이버는 2008년부터 ‘한글한글아름답게’ 캠페인을 띄우고 나눔글꼴을 보급해 왔다. 2008년 ‘나눔고딕’과 ‘나눔명조’를 시작으로 ▲나눔고딕EB ▲나눔명조EB ▲나눔손글씨 붓체 ▲나눔손글씨 펜체 ▲나눔고딕 에코 ▲나눔명조 에코 ▲나눔고딕 라이트 ▲나눔손글씨 ▲나눔바른고딕 ▲얇은 나눔바른고딕 ▲나눔옛한글 ▲나눔바른펜 등 20여종의 글꼴을 무료로 배포했다. 개발자용 ‘나눔글꼴 코딩체’도 내놓았다. ‘나눔스퀘어’는 2014년 10월 ‘나눔옛한글’과 ‘나눔바른펜’에 이어 1년4개월여 만에 선보인 새 나눔글꼴이다. 반듯한 직선 형태의 제목용 글꼴이다. ㄱ, ㅅ, ㅇ 등에 직선을 가미해 모바일 환경에서도 가독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1만2천여개 글자에 모두 대응했던 본문용 글꼴과 달리, 2350자만 추려 용량을 줄였다. 네이버 나눔글꼴은 ‘오픈폰트라이선스’를 적용했다. 지적재산권은 네이버가 갖지만, 누구나 허락 없이 자유롭게 수정하고 재배포할 수 있다. 글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