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jboss

[오픈소스를말한다]②김근 한국레드햇 지사장, "불경기가 오히려 기회"

한국레드햇 김근 지사장은 "국내 출시되는 x86 서버의 25% 가량이 레드햇을 비롯한 리눅스 운영체제를 설치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수치는 상당히 양호한 것입니다. 최근의 쉽지 않은 상황은 분명 시장을 위축시키겠지만 오히려 오픈소스소프트웨어의 가치를 더욱 부각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합니다"라고 말했다. 2002년 국내 진출한 한국레드햇은 운영체제 위주의 사업에서 제이보스(Jboss)라는 미들웨어 시장까지 사업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 특히 미들웨어인 제이보스는 운영체제 시장보다 빠른 속도로 국내 시장에 안착하고 있다. 그렇지만 한국레드햇에게도 경기 여파는 만만치 않은 복병이다. 올해 경기 전망은 암울하기까지 하다. 투자비를 대폭 줄이려는 고객들의 행보는 상용 소프트웨어 업체나 오픈소스SW 업체에게 모두 영향을 미친다. 이에 대해 김근 사장은 "전체적인 비용 절감 차원에서 주목을 받을...

김근

"1년안에 두배" 레드햇코리아의 고성장 시나리오

레드햇코리아가 국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짧은 시간안에 두배 성장이란 청사진을 제시했다. 김근 지사장이 지난달 지휘봉을 잡았음을 감안하면 짧은 시간이란 1년을 의미하는게 아닐까 싶다. 어찌됐든 매우 야심찬 목표가 아닐 수 없다. 김근 레드햇코리아 지사장은 21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상화된 운영체제(OS)와 서비스 지향 아키텍처(SOA)를 앞세운 저비용 오픈소스 플랫폼으로 1년안에 한국에서 확실한 선두 오픈소스SW 업체로 올라서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리눅스 OS 뿐만 아니라 스토리지와 미들웨어를 아우르는 오픈소스 기반 IT인프라로 승부를 걸겠다는 것이다. 관련글:"오픈소스 제이보스, 출격 준비 끝" 이를 위해  레드햇은 ▲공공 시장 공략 강화 ▲대기업 유닉스 마이그레이션에 집중 ▲금융, 통신, 인터넷 부문 차세대 시스템 사업 참여 ▲국내 기업과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신규 가치 창조 ▲오픈소스 개발자 지원 및 육성 등을...

김근

레드햇코리아, 김근 지사장 선임

레드햇코리아가 공석이던 신임 지사장에 김근씨를 선임했다. 김근 레드햇코리아 신임 사장은 한국HP, 한국마이크로소프트를 거쳐 2002년 6월부터 2003년 2월까지 한글과컴퓨터 대표이사를 지내고, 이후 약 1년반 동안 시네타운의 대표이사를 역임한 바 있다.   지난 2004년부터 레드햇에 오기직전까지는 한국썬마이크로시스템즈 마케팅 담당 전무로 재직했다. 김근 사장은 "레드햇이 보유한  기술, 제품 기술 및 경험에서의 경쟁사 대비 차별성을 통해 국내 오픈소스SW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면서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 강화와 고객 서비스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에 중점을 둘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IBM

한국썬, "네트워크 컴퓨팅 구현 본격화"

15년전 썬은 '네트워크 컴퓨팅'의 전도사였다. 하지만 네트워크 컴퓨팅은 주목받은 만큼 빛을 보지는 못했다. 뒤늦게 지난해부터 서서히 네트워크 컴퓨팅이 다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런 움직임을 놓칠 썬이 아니었다. 네트워크 컴퓨팅 부활을 위한 발걸음이 빨라진 것.  한국썬마이크로시스템(http://kr.sum.com)은 20일 서버, 스토리지, 서비스 등 신제품들을 선보이면서 자신들의 전략이 한단계씩 구현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썬의 김근 전무는 "오픈소스와 멀티플랫폼 운영체제, 세계 최고의 범용 하드웨어 등 혁신적인 솔루션을 요구하면서 동시에 비용절감과 안정성을 보장받고자 한다"며 "썬이 오늘 발표한 시스템, 스토리지, 서비스 등 토털 솔루션은 고객이 요구하는 사항을 완벽하게 충족 시켜 주는 혁신적인 제품군들"이라고 밝혔다. 한국썬은 통신, 금융, 공공, 포털 시장을 우선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이 시장을 겨냥한 이유를 들어보자.  고객들은 크게 두 부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