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검색

김성태 “여론 왜곡 놀이터된 포털 실검, 폐지만이 답”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실검)’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태 의원은 9월30일 “최근 사회적 논란이 된 온라인 포털 실시간 검색어(실검) 조작 관련 네이버의 검색어 트렌드와 시계열 변화 등을 분석한 결과, 정상적인 이용 행태로 볼 수 없는 검색어 입력 패턴과 이를 조장하는 행위가 다수 나타났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조국’ 실검 조작 논란이 있었던 지난 8월27일 전후 네이버에서 ‘조국 힘내세요’라는 키워드가 급증했다. 해당 검색어는 최근 3개월간 단 하루 동안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김성태 의원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해당 키워드 입력을 독려한 정황이 다수 발견”됐다며 “실검은 특정 목적을 가진 일부 세력이 조직적으로 순위를 끌어 올려 전체 국민의 여론인...

O2O

'헤이딜러법' 비판 수용…김성태 의원 ”규제 고치겠다”

'헤이딜러' 폐업으로 청년 스타트업 규제 논란에 휩싸인 '자동차관리법 개정안' 대표발의자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이 1월6일 해당 법안의 즉각적인 보완입법 추진 의사를 밝혔다. 온라인에 기반을 둔 중고차 경매 서비스 업체의 합법적 운영을 도울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은 지난 2015년 12월2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법안이 시행된 지난 1월5일, 중고차 경매 서비스 헤이딜러는 폐업을 선언했다. 헤이딜러와 같은 온라인 기반 서비스도 자동차관리법 상 규제를 받게 됐기 때문이다. 헤이딜러도 자동차관리법 요구대로 3300㎡ 이상의 주차장과 200㎡ 이상의 경매장, 성능검사설비, 성능검사 인력의 자격요건 등 기준을 마련해야 했다. 결국, 헤이딜러는 불법 서비스가 됐다는 판단에서 폐업을 공지했다. 즉각 여론이 들끓었다. 환경은 온라인과 모바일, O2O로 시시각각 변화하고 있는데, 구시대적...

O2O

헤이딜러 폐업, 규제 '탓'일까 '덕'일까

중고차 거래서 서비스 ‘헤이딜러’가 스타트업 업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2015년 12월28일 국회를 통과한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자동차관리법 개정안)’ 때문에 헤이딜러는 더이상 합법적인 영업을 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오프라인을 넘어 모바일과 O2O 시대로 나아가는 이때, 과도한 규제가 청년의 스타트업 열정을 사그라들게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그러나 이번 일에도 양면이 있다. 자동차관리법 개정안 통과를 비판할 것이 아니라 무엇이 더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꾸릴 방법인지 고민해야 하는 시점이다. 헤이딜러가 '대못 규제’에 당했다고? 헤이딜러는 1월5일 홈페이지를 통해 잠정 폐업 소식을 알렸다.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으로 오프라인 자동차 경매장을 보유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자동차를 경매하는 사업자에 대한 벌칙조항이 신설되면서 헤이딜러의 사업 방식이 불법으로 간주된 탓이다. 헤이딜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