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마이크로소프트의 미래는 창문 밖에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흔히 윈도우 회사로 인식된다. 일반 사용자에게 가장 크게 와닿는 접점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4년여 전까지만 해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를 비롯한 소프트웨어에 집중했다. 뒤늦게 모바일 전략을 가동해 '윈도우폰'을 만들었지만 기대 이하의 성적을 내며 암흑기를 맞기도 했다. 2014년 2월 인도 출신 엔지니어 사티아 나델라가 마이크로소프트 CEO로 부임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밖에서 미래를 그리기 시작했다. 일반 사용자에게는 여전히 윈도우 회사로 기억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기업으로 변모했다. 지난 5월7일(현지시간)부터 9일까지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MS 빌드 2018'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변화와 지향점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빌드 2018의 주요 키워드는 '인텔리전트 클라우드'와 '인텔리전트 엣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클라우드와 클라우드에 연결되는 모든 기기와 서비스 전반으로 영역을 확장하려 한다. 즉 윈도우라는 단일 플랫폼을...

교육

[우신소] 한국MS 첫 여성 에반젤리스트, 김은지

뚫기 힘들다는 취업난을 통과한 신입사원은 어떤 마음으로 회사에서 일하고 있을까요? ‘고생 끝, 행복 시작’을 외치며 즐겁게 근무하고 있을까요. 아니면 마음 한구석 조용히 불만을 감춘 채 그저 그렇게 일하고 있을까요. <블로터>에서 신입사원의 솔직한 마음을 ‘우리 신입사원을 소개합니다'(이하 우신소)를 통해 다뤄보려고 합니다. 입사 전 어떤 교육을 받았고 그 과정에서 무슨 생각이 들었는지 들어볼까요. 방문회사 :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이하 '한국MS') 신입사원 교육 프로그램 : 한국MS는 자사 기술을 알리는 역할을 하는 ‘에반젤리스트’(기술전도사)를 운영하고 있다. 에반젤리스트 교육은 크게 온라인과 오프라인 교육으로 나뉜다. 온라인 교육은 오피스365, 윈도우OS 등 MS에서 취급하는 기술을 설명하는 강좌다. 각 온라인 강좌마다 과제도 있다. 과제를 듣고 취급하면 점수를 받고, 해당 점수를 바탕으로 다음 강좌도...

IoT

‘윈도우10 IoT 코어’ 개발, 직접 해보니

MS가 지난 8월10일부터 ‘윈도우10 IoT 코어’를 배포하기 시작했다. 라즈베리파이와 같은 싱글보드컴퓨터에서도 윈도우10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제품이다. 윈도우10 IoT 코어에는 스마트폰부터 데스크톱, 기업용 장비에 이르기까지 하나의 개발 방법론으로 윈도우10 응용프로그램(앱)을 다룰 수 있도록 하겠다는 MS의 통합 전략이 담겨 있다. 윈도우10 IoT 코어와 라즈베리파이2를 이용해 무엇을 만들 수 있을까. 한국MS의 도움을 받아 윈도우10 IoT 코어를 활용해 간단한 장비를 만들어봤다. 과거에는 개발에 필요한 덕목으로 고도의 프로그래밍 능력이 요구됐다면, 지금은 아이디어와 상상력이 더 중요하다. 윈도우10 IoT와 같이 코딩을 취미로 삼을 수 있도록 돕는 쉬운 개발 도구가 등장한 덕분이다. 개발 문턱 낮추는 ‘윈도우10 IoT 코어’ 목표: LED를 켜고, 끌 수 있는 버튼 UI 앱...

IoT

비료 대신 센서…농업 혁신 싹 틔우는 '사물인터넷'

‘농업’이라는 말에서 사람들이 떠올리는 것은 보통 한적한 시골의 논이나 비닐하우스 정도다.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이나 ‘스타트업’이란 단어는 어떨까. 생활을 혁신할 차세대 기술, 혹은 도시 마천루 사이에 숨어 글로벌을 꿈꾸는 작은 기술 기업. 이정도가 무난한 상상 아닐까. 농업과 IoT 기술에서 느낄 수 있는 거리감은 도시와 농촌 사이보다 멀다. IoT 기술을 들고, 농업 분야에 관심을 보이는 스타트업도 있다. 대형 기술 업체에서도 기술을 농업에 접목하려는 시도를 꾸준히 하고 있다. 사물과 사물의 자유로운 통신이 농업을 혁신할 수 있다고 믿는 이들. 이들은 손바닥 속 첨단 스마트폰이나 도심속 마천루 대신 논과 밭, 비닐하우스에서 혁신을 찾는다. “IoT는 제조업 아니에요” “식물도 IT 비즈니스랑 똑같아요. 식물을 잘 키우려면 재배...

MS

윈도우8.1, 모바일에 더 가까이

윈도우 운영체제(OS)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역사이자 오늘이다. MS가 윈도우를 처음으로 개인용 컴퓨터에 도입한 이후 PC시장은 늘 MS와 함께 흘러왔다. MS의 변화가 곧 PC의 변화였고, 윈도우 출시를 따라 제품이 출시됐다. 하지만 이제 시장은 MS 밖에서 먼저 변화하고 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를 중심으로 터치형 모바일 기기가 포스트 PC 시대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태블릿 PC는 결코 PC를 대체하지 못할 것이라고? 과연 앞으로도 그럴까. PC 판매량은 이미 태블릿 PC 때문에 매년 쓴잔을 마시고 있다. 새로운 시장의 등장은 기존 시장 지배자에겐 위기다. "PC의 사용자 경험을 모바일로 옮겨라." MS가 맞닥뜨린 최대 과제다. '윈도우8.1'은 MS가 미래를 담은 그릇이다. 모바일 시대 MS의 고민도 담겨 있고, 고민을 풀기 위한 해법도 마련했다. MS는 윈도우8.1에서 본격적인...

김영욱

[직장人] 김영욱 부장 "꽃보다 밀덕"

김영욱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플랫폼사업부 부장의 별명은 '밀덕'이다. 밀덕은 '밀리터리 오덕후'의 줄임말이다. 보통 군사나 총기 정보에 대해 관심이 많고 지식이 풍부한 마니아를 가리킨다. 김영욱 부장의 관심사는 1차 세계대전과 같은 과거전, 이라크전 같은 현대전을 가리지 않는다. 전쟁과 관련된 거라면 뭐든 관심이 많다. 오죽하면 지금 자신이 몸담고 있는 IT업계도 꼭 전쟁에 빗대어 표현할 정도다. 1년 전부터는 마이크로소프트웨어란 잡지에 'IT of WAR'이라는 제목으로 글도 연재하기 시작했다. 글 일부는 김영욱 부장 개인 블로그에서도 볼 수 있다. 김영욱 부장이 처음부터 밀덕을 꿈꿨던 건 아니다. 그는 공대 출신, 평범한 회사원이다. 이전까지는 전쟁사를 비롯해 역사엔 눈꼽만큼도 관심이 없었다. 오히려 전쟁사를 굉장히 지루한 학문이라고 생각하는 편이었다. 그 '사건'이 있기 전까진. 지금으로부터 10여년...

구글

[블로터포럼] SW제국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전략

아마존이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예측한 IT 전문가들은 거의 없었다. 또 검색 황제 구글이 다양한 SW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주 수익원을 갉아먹을 것으로 예측한 이도 많지 않았다. 또 소프트웨어 제국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들의 공격에 이렇게 발빠르게 대응할지 예측한 이도 많지 않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에 팔을 걷고 나섰다. 2009년 첫 해 블로터 포럼 주제는 클라우드 컴퓨팅(Cloud Computing)이었다. 이제 올해가 얼마 안 남은 상황에서 다시금 동일한 주제에 주목한다. 차이가 있다면 이번 포럼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08년 10월 28일 '윈도우 애저(Windows Azure)'라는 클라우드 플랫폼을 발표하면서 경쟁 업체는 물론 기업들의 관심을 끌었다. 시장 진출 선언 1년이 흐른 상황에서...

Firefox3

모질라 한국인 부사장 "파이어폭스3, 이래서 좋다"

파이어폭스 커뮤니티를 돌아다니다보면 '폴 김'(Paul Kim)이란 이름을 종종 만나게 된다. 그의 블로그(PKB)는 온통 불여우 얘기로 그득하다. 그것만으론 놀랄 일이 아니다. 세상엔 불여우 이용자도 많고 마니아도 적잖다지 않는가. 허나, 그가 유독 눈길을 끄는 이유는 따로 있다. 뒤에 붙은 '김'(Kim)이란 성 때문이다. 짐작하셨듯, 그는 한국인이다. 한국 이름은 김영욱. 그는 모질라그룹 마케팅담당 부사장이다. 주된 일은 모질라그룹의 오픈소스 기반 제품들을 소개하고 널리 알리는 것이다. 김 부사장은 요즘 더욱 바쁘다. 오는 6월 '파이어폭스3' 정식 버전이 나오기 때문이다. 파이어폭스3은 현재 시험판만 나와 있지만, 벌써부터 전세계 이용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이전 버전보다 속도는 더욱 빨라졌고 빈틈은 줄어들었다. 파이어폭스3 정식 버전이 나오기에 앞서 김 부사장에게 '자식 자랑'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