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NGO

다음세대재단, '2018 체인지온' 개최

다음세대재단이 11월28일,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2018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체인지온’을 개최한다. 체인지온은 공익 활동을 하는 비영리단체들의 미디어 활용과 정보 공유를 촉진하는 행사다. 2008년부터 해마다 개최해 올해로 11회째를 맞았다. 2018 체인지온은 다음세대재단이 주최·주관하고, 카카오임팩트·행정안전부·전라북도·전주시·비영리를 위한 구글(Google for Nonprofit)·네이버·LG전자가 후원하며, 행정안전부의 ‘씬2018@전주 사회혁신한마당’과 함께한다. 올해 컨퍼런스 주제는 ‘비영리 생명체의 멸종.생존.탄생’이다. 행사는 4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첫 세션은 '학자의 시선'을 주제로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 김은미 교수와 서울시립과학관 이정모 관장이 강연을 맡았다. 두 연사는 컨퍼런스 주제인 ‘비영리 생명체의 멸종.생존.탄생’을 각각 사회과학자와 자연과학자의 시선으로 공유한다. 두 번째 세션은 '기술·블록체인·인공지능'을 열쇳말로 잡았다. 미래 기술 핵심으로 떠오르는 블록체인과 인공지능을 소개하고, 그것이 불러올 사회 변화를 가늠해본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의 이종건...

김은미

사람·기술 공존 해법은…‘2012 체인지온’

다음세대재단이 11월16일 양재동 EL타워에서 '2012 체인지온' 컨퍼런스를 연다. 2008년부터 해마다 개최했으니, 올해로 5회째다. 체인지온은 비영리단체와 소셜미디어, 인터넷과 아날로그의 조화로운 공존을 모색하는 컨퍼런스다. 공익 활동을 하는 비영리단체들이 미디어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길 바라는 뜻에서 마련됐다. 미디어에 관심 있는 비영리단체 관계자나 사회공헌 담당자, 사회적기업 관계자와 공공기관 담당자, 학생 등이 두루 참여한다. 다음세대재단이 주최하고 다음이 후원하며, 블로터닷넷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가 파트너로 함께한다. 올해 주제는 '사람, 아날로그, 디지털의 삼각관계'다. 인터넷 30주년을 맞아 그 동안의 기술 변화를 살펴보고, 디지털 기술과 아날로그 감성 속에서 균형을 이루며 살아가야 할 우리 모습을 '삼각관계'로 표현하고자 했다. 올해 체인지온에선 김은미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 교수가 국내 비영리조직의 미디어 인프라 현황과 활용도 수준,...

김은미

비영리단체 "SNS 소통하고 싶지만, 인력이…"

국내 비영리단체들이 소셜미디어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시대에도 아직은 인터넷 카페나 홈페이지를 활용한 소통 방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NS 소통에 대한 인식이나 의지는 높은 편이지만, 전담 인력이 부족한 탓에 활용 수준은 걸음마 단계다. 다음세대재단이 6월9일 공개한 '2010년 비영리 조직의 디지털 미디어 이해 및 활용도 조사' 결과를 보자. 이 조사는 다음세대재단이 한동우 강남대학교 사회복지전문대학원 교수와 김은미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 교수에 의뢰해 전국 500개 비영리단체를 대상으로 2010년 하반기부터 진행했다. 국내 비영리 조직들의 디지털 미디어 활용 실태를 알아보고, 비영리 조직이나 활동가 단위로 특성에 따라 디지털 미디어를 활용하는 역량을 파악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에 따르면 조사대상 비영리단체들은 대체로 전통 웹 미디어인 홈페이지나 카페 활용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