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김치녀

‘녹색의 땅’ 메갈리아는 어떻게 탄생했을까

‘여성혐오’가 주류가 된 온라인 공간에 작은 균열을 일으키며 ‘여성혐오를 혐오한다(이하 여혐혐)’는 대항 담론이 등장했다. 얼마 전 메르스 갤러리에서 시작된 여혐혐의 담론은 작지만 꾸준히 성장했고, '메갈리아'라는 웹사이트까지 생겼다. 주류 담론의 거센 공격 속에서 메갈리안(메르스 갤러리를 이용하는 사람들)들은 녹색의 땅을 찾아내기에 이르렀다. 여성혐오는 온라인의 주류 담론 여성혐오는 일부 무지한 자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애는 언제 낳을 거냐’는 취직시장에서의 질문은 현실이다. ‘여자가 그러면 안 된다’는 조언 같지 않은 충고가 넘쳐나고 ‘데이트 비용의 불균형이 여성 폭력을 가져왔다’는 터무니없는 말이 공적으로 쓰이는 등 이미 일상에 스며들어 있다. 사회의 여성혐오는 온라인에서 좀 더 노골적인 형태로 자리를 잡으면서 ‘주류 담론화’됐다. 포털 뉴스에서 ‘국회의원 월급 깎아’라는 말만큼이나 자주 볼...

김치녀

‘김치녀’, '동성애 혐오'가 표준 위반 아니라는 페이스북

“동성애반대운동 페이지가 정당하지 않다고 생각해 신고를 했어요. 처음에는 페이지를 신고했는데, 페이스북 쪽에서 커뮤니티 표준을 위반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받았죠. 그래서 추가로 그 페이지에 있는 특정 게시물을 신고했는데, 그것도 위반이 아니라고 하더라고요.”   “커뮤니티 표준을 위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페이스북 사용자 ㄱ씨는 얼마 전 페이스북에 개설된 페이지 한 곳을 규정 위반으로 신고했다. 페이지 이름은 ‘동성애반대운동’.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동성애 차별 발언을 적나라하게 쏟아내는 페이지다. 처음 ㄱ씨가 페이지를 신고했을 때 페이스북으로부터 받은 답변은 신고하신 페이지를 검토했으나 커뮤니티 표준을 위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라는 메시지였다. 페이지가 아니라 해당 페이지에 게시된 특정 게시물을 신고했을 때도 페이스북에서 돌아온 답변은 마찬가지였다. “분명 동성애 혐오를 담고 있는 페이지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