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김평철

큐브리드, 미국에 오픈소스SW 재단 설립...대표에 김평철 박사

오픈소스 데이터베이스 업체 큐브리드(대표 정병주)가 글로벌 오픈소스 프로젝트 활성화를 위해 ‘큐브리드 파운데이션(CUBRID Foundation)’을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 설립했다고 2월13일 밝혔다. 큐브리드 파운데이션은 LG전자 북미R&D센터장 출신인 김평철 박사가 대표를 맡아 이끌게 된다. 큐브리드 파운데이션은 글로벌 개발자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제품 로드맵 수립, 제품 릴리스 관리, 소스코드 개발에 기여하는 컨트리뷰터 확산 등 큐브리드 오픈소스 프로젝트 활성화를 주도할 계획이다. 재단은 김평철 대표를 중심으로 전세계 개발자 및 기업들이 컨트리뷰터로 참여할 수 있도록 운영된다. 첫번째 컨트리뷰터로는 루마니아 소프트웨어 기업 아니아소프트웨어(Arnia Software)가 참여한다. 아니아소프트웨어는 2009년부터 큐브리드 DBMS 개발에 참여해왔다. 김평철 큐브리드 파운데이션 대표는 “큐브리드는 오픈소스로 전환한지 10년이 넘었으며, 그동안 국내외 32만건 이상의 제품 다운로드와 서비스 계약 고객...

NHN넥스트

NHN넥스트여, ‘훌륭한 개발자’가 ‘기능직’이었나?

질문으로 시작해보자. 인공지능은 왜 필요할까? 언뜻 소프트웨어 개발과 관련 없어 보이는 이 질문 속에서는 훌륭한 개발자가 갖춰야 할 여러 조건들이 함축돼 있다. 먼저 전자를 보자. 인공지능은 소프트웨어 산업에 핫키워드로 등장한 지 오래다. 구글과 애플, 페이스북과 바이두에 이르기까지 인공지능 연구에 막대한 연구비를 쏟아붓고 있다. 딥러닝으로 대표되는 인공지능 관련 알고리즘 기술은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몸값을 좌지우지하는 지표로 활용되고도 있다. 그러나 정작 인공지능 기술이 왜 필요할까에 대한 질문에 개발자들은 답을 내놓지 못한다. 그것이 사회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덜 고민한다. 인간의 두뇌를 대체하고자 하는 욕망 그리고 지적 호기심만 제시할 뿐이다. “인간은 인공지능과 경쟁할 수 없으며, 대체될 수도 있다”는 스티븐 호킹의 경고 메시지에도 아랑곳 않는다. 인공지능의...

NeXT

NHN SW대학, 어디까지 왔나

2011년 8월25일 NHN은 ‘소프트웨어 인재를 육성하겠다’라며 팔을 걷어부쳤다. 매년 100억원씩 10년간 총 1천억원을 투자해 교육기관을 만들고, 기업 업무 환경에 맞는 실무형 SW 개발자를 육성하겠다는 통큰 계획이었다. 시작 당시 가칭 ‘SW아카데미’였던 이 계획은 약 6개월이라는 시간을 거치면서 ‘NHN NEXT 학교’로 점점 실체를 갖춰나가고 있다. 오는 4월 교수 채용과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한 홍보를 앞두고 있으며, 9월에는 정식으로 학생 모집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평철 NEXT 학장과 박순영 학사행정팀 부장을 만나 구체화된 교육 철학과 NEXT 진행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김평철 학장에게선 ‘SW인재 양성’에서 더 나아간 ‘어떤 SW인재를 길러낼 것인가’에 대한 확고한 방향을 박순영 부장에게선 NEXT가 어느 정도 준비됐는지 들을 수 있었다. 김평철 학장은 “차세대(NEXT) 네트워크...

nhn

"SW 실무 인재 직접 양성"…NHN 'SW 아카데미' 설립

속성 과정으로 쏟아져나오는 초급 개발자들, 저임금과 야근이 반복되는 업무 환경, 정부 중심의 비현실적 개발자 육성 프로그램, 실무와 동떨어진 대학 커리큘럼과 우수 인재들의 전공 기피 현상, 대기업 SI 중심의 하청구조…. 국내 소프트웨어(SW) 산업 위기를 들먹일 때마다 어김없이 지적되는 문제들이지만, 속시원한 해법은 좀체 나오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NHN이 실타래를 풀 실마리를 꺼내들었다. 'SW 아카데미'(가칭) 얘기다. 뼈대는 간단하다. 기업 업무 환경에 맞는 실무형 SW 개발자를 육성·보급하겠다는 얘기다. 이를 위해 연간 100억원씩, 10년간 총 1천억원을 투입하겠다고도 말했다. NHN이 8월25일 공개한 SW 아카데미는 한마디로 실무형 SW 인재사관학교다. 대학처럼 운영되는 교육기관이지만, 전체 교육과정은 2년 6개월로 짧다. 이 가운데 2년은 교육에 집중하고, 마지막 6개월은 의무 실습...

DeView

김평철 NHN CTO, "개발자 역량 향상에 도움 주고 싶었다"

"우선 행사에 참여해 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인사부터 해야될 것 같습니다. 나름대로 준비를 했는데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오셨어요. 다시 한번 양해를 구합니다." 김평철 NHN CTO(최고기술임원)에게 지난 9월 8일 끝난 개발자 컨퍼런스인 'NHN DeView 2010(http://deview.naver.com/2010/main.nhn)' 행사를 핑게로 모처럼 인터뷰를 요청했더니 대면하자 마자 참가자들에게 사과부터 했다. 지난 9월 8일 열린 행사에는 2천여명이 넘게 참여했다. 평일 열린 행사에 이처럼 많은 개발자들이 몰리다보니 NHN도 당혹스러웠고, 참여했던 개발자들도 불만을 토로했다. 본론으로 바로 들어갔다. NHN은 2008년에 첫번째 개발자 행사를 마련했었다. 이후 2009년에는 NHN의 서비스와 연동된 행사가 마련되면서 개발자 컨퍼런스는 하나의 섹션으로 축소됐었다. NHN은 자사의 서비스에 대한 소개 내용은 올 초 열린 네이버쉬프트(http://shift.naver.com) 행사를 마련해 개발자 컨퍼런스와 분리했다....

nhn

"네이버를 SW 프로젝트 실험장으로"

NHN이 소프트웨어(SW) 개발자들을 위해 자사 플랫폼을 실험장으로 열었다. 3월24일 네이버 개발자 센터에 공개한 '오픈 프로젝트' 얘기다. 지난 2008년 11월 문을 연 네이버 개발자 센터는 ▲SW 개발에 필요한 기능을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돕는 협업 개발 플랫폼 'nFORGe' ▲인터넷 서비스에 최적화된 데이터베이스 엔진(DBMS) '큐브리드' ▲통합 콘텐츠 관리 시스템 '익스프레스 엔진' ▲자바스크립트 기반 위지윅 웹에디터 '스마트 에디터' 등 자사 주요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공개하는 공간으로 활용해왔다. 검색, 지도 등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 및 데이터를 이용자가 쉽게 활용하고 뒤섞어 창의적인 응용프로그램을 만들도록 23개 오픈 API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자 센터에 마련된 '오픈 프로젝트'는 일반 SW 프로젝트 개발자가 직접 프로젝트를 올리고 시험·운영할 수 있는 공간이다. NHN이...

nhn

네이버표 '오픈소스 선물 보따리' 활짝

NHN과 오픈소스. 어울리는 조합처럼 보이는가? 지금껏 그렇지 않다고 느꼈다면 앞으로는 바뀔 지도 모르겠다. NHN이 자사가 보유한 오픈소스 기술들을 국내외 개발자·기획자들과 공유하겠다고 나섰다. '정보 플랫폼'. 오픈소스 기반 기술과 도구들이 모여 이룩한 NHN표 생태계를 가리키는 또다른 이름이다. 11월22일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한 개발자 컨퍼런스 'NHN DeView 2008'에서 공개됐다. NHN이 말하는 '정보 플랫폼'이란 무엇인가. '컨텐트 생산·유통·소비를 유기적으로 지원하는 통합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국내외 개발자와 기획자들과 공유함으로써 독립 사이트들이 활성화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는 것이 NHN 정보 플랫폼 출범 배경이다. 핵심은, NHN이 보유한 다양한 기술과 시스템을 오픈소스 기반으로 공개하는 데 있다. 중앙 관제센터 역할은 '개발자센터'가 맡는다. 현재 개발자센터를 통해 공개된 주요 기술들은 다음과 같다. ▲토종 데이터베이스...

DBMS

"개발자 4명중 1명은 '큐브리드' 쓰게 만들겠다"

국산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업체 큐브리드가  25일 오후 코엑스 컨벤션 그랜드볼룸에서 신제품 발표회 'CUBRID 7.0, Driving the DBMS Revolution'을 개최했다. '큐브리드7.0'은 나오기전부터 큐브리드가 인터넷 서비스에 최적화된 DBMS로 강하게 홍보해왔던 제품. 인터넷 분야에서 많이 쓰이는 마이크로소프트 'SQL서버', 오픈소스 기반 DBMS '마이SQL'(MySQL)을 압박할 것이란게 큐브리드의 입장이었다. 오후에 시작된 행사에 앞서 제품 개발을 총괄해온 김평철 전무(왼쪽 사진)를 만나 '큐브리드7.0'과 관련한 얘기를 나눴다. 개발자 확산 전략, 파트너십, MS, 마이SQL 등과의 경쟁에 초점을 맞췄다. "DB 소스 오픈 전략, 올해 결실 거둘 것"  "DB시장 포화론에 동의할 수 없다" DBMS 소스를 공개하면서 개발자들과의 연대를 강조했습니다. 큐브리드7.0가 출시됐는데, 개발자 확대 전략을 듣고 싶습니다. 큐브리드는 창업 시점부터 개발자 확보가 DBMS 성공의 핵심임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라이선스를 무료로 주는 것도...

cto

SaaS, 개발 패러다임도 바꾼다

맷 탐슨 썬마이크로시스템즈 총괄 이사는 지난달 말 열렸던 자바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웹 2.0 시대에 소프트웨어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수개월 단위로 개발 사이클이 단축돼야 한다. 웹 2.0과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의 확산으로 속도가 무엇보다 중요해졌다"고 밝힌 바 있다. 국내 뚜렷한 패키지 소프트웨어가 없는 상황에서 이런 글로벌 동향을 바로 적용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하지만 여전히 패키지 소프트웨어에 도전하는 기업들이 있고, 이들이 어떤 태도를 보여야 할지 많은 시사점을 던져주는 메시지임에는 틀림없다. SaaS(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와 패키지 소프트웨어의 차이는 개발 주기를 꼽을 수 있다.  잠시 패키지소프트웨어 업체들의 행보를 살펴보자. 데이터베이스 부문 1위 업체인 오라클은 2년마다 데이터베이스 신제품을 출시한다. 올해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11g를 출시하는 오라클은 자사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들이 새로운 버전으로...

nhn

"DB 소스 오픈 전략, 올해 결실 거둘 것"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업체인 큐브리드에게 올해는 상당히 중요한 해다. 지난해 국산 패키지 소프트웨어 업체로는 이례적으로 소프트웨어 소스를 공개하고 서비스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주목을 끈 것은 NHN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NHN에 최적화된 제품을 공동 개발한다는 소식이었다. 큐브리드 김평철 최고기술담당임원(CTO)은 "제품은 괜찮았지만 고객과의 접점 부문에서 약점을 보였었다. 이제는 고객들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 기술 지원과 고객들의 피드백을 제품에 바로 적용시킬 수 있도록 조직 자체를 변화시켰다"고 말했다. 특히 김평철 전무는 "데이터베이스 같은 인프라 소프트웨어는 개발자들과의 관계가 중요하다. 작년 6월 무료 다운로드를 실시한 후 현재까지 7천여 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고 예상밖의 호응에 고무돼 있으면서도 "이런 고객들의 반응을 꾸준히 지속하기 위해 고객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