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공공데이터

"오픈 데이터, 이렇게 구축해 봐요"

2월23일 토요일, 주말 나들이하기엔 조금 추웠습니다. 서울시립미술관 근처는 '팀 버튼' 전시회 보려는 관람객, 덕수궁과 서울시립미술관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여행자로 붐볐습니다. 다른 곳에 비하면 붐비는 편이었지요. 그 바로 옆에 서울특별시청 서소문청사가 있는데요. 이곳 후생동도 붐볐습니다. ▲서울특별시 서소문청사 후생동 3층 국실 후생동 3층 '국실'에서는 '오픈 데이터 데이'라는 행사가 오전 10시부터 열렸습니다. 이름도 묵직한 이 행사에 40명이 넘는 사람들이 토요일 하루 내 머리를 맞대며 보냈습니다. 오픈 데이터 데이는 열린지식재단이 주최하고 서울시가 후원한 행사로, 올해는 2월23일 전세계 50곳에서 열렸습니다. 오픈 데이터 데이는 응용프로그램을 만들거나 데이터를 쓰기 좋게 밖으로 끄집어내고, 시각화하고, 분석하기 위해 전세계에서 열리는 모임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국내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데이터를 만드는 걸 목표로 열렸습니다....

Data.gov

'오픈 거버먼트 플랫폼'이 중요한 까닭

미국 공공정보 데이터 허브 웹사이트 Data.gov의 백엔드 시스템인 오픈 거버먼트 플랫폼이 얼마 전 오픈소스로 공개됐다. 이 소식을 블로그를 통해 알려준 김학래 박사가 보다 자세한 의미를 소개한 글을 다시 올렸다. 김학래 박사의 동의를 얻어 원문을 소개한다. OGP 오픈소스에 대한 포스트를 올리고 블로터 기자님과 통화를 했습니다. 오픈소스로 공개하는 것에 대한 의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조금 더 정리를 합니다. 구글, 애플, 페이스북이 플랫폼을 잘 활용하는 기업으로 소개하는데, 플랫폼은 어떤 의미일까요? 플랫폼 전쟁 (조용호, 21세기북스)에 있는 글은 다음과 같이 소개합니다. ‘핵심 가치를 담을 틀을 제공하고, 내부와 외부, 외부와 외부간에 상호 연결을 가능케 해주는 그 무엇’이다. 플랫폼은 주로 소비와 공급의 중간에 위치하며, 미리 만들어진 것이 아닌, 연결을 통해서...

Korean Semantic Web

"공공데이터 가치 창출, 시민 힘으로"

우리 삶에 가장 많은 영향을 끼치는 건 누구일까. 배우자, 가족, 회사, 학교, 국가 등 다양한 주체가 떠오른다. 그중 회사나 학교, 모임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 사실 배우자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국가와 가족은 바꾸기 어렵다. 그 대신 서로 맞춰가야 한다. 가족은 가족 모임으로, 정부와 시민은 데이터로 소통하는 방법을 제안해 본다. 정부가 만드는 데이터는 공공데이터라고 불린다. 이게 누구나 접속 가능한 상태에 있으면 오픈데이터가 된다. 보다 구체적으로 '오픈 거버먼트 데이터'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 이 공공데이터는 위키리스크가 폭로하는 정부 데이터와는 다르다. 정부가 숨기는 정보가 아니고 시민에게 공개하는 정보이기 때문이다. 공공데이터는 IT 기업이 활용할 정보가 많아졌다는 것 외에도 의미가 크다. 웹사이언스워크그룹에서 활동하는 김학래...

KoreaDataHub

"꼭꼭 숨은 공공데이터 찾아드려요"

개발자가 데이터 찾아 헤맬 시간을 줄여줄 웹사이트가 열렸다. '코리아데이터허브'는 공공데이터나 민간에서 공개한 데이터의 파일 내려받기나 바로가기 링크를 제공하는 웹사이트다. 이 웹사이트는 1895건 데이터를 시작으로, 10월15일 문을 열었다. 이 곳은 일종의 열린 데이터 포털이다. 이 웹사이트 개발은 공공데이터 활용을 주제로 한 커뮤니티 '코드나무'의 자원활동가가 맡았다. 개발에 참여한 사람 수가 일정하지 않은 건, 다들 자발적으로 자기 시간이 허락할 때 참여하기 때문이리라. 코드나무와 웹사이언스워크그룹에 참여하고 있는 김학래 박사는 "데이터 찾는 일이 쉽지 않다"라며 코리아데이터허브를 소개했다. "코드잼이나 캠프를 열고, 데이터를 활용해 서비스를 만들면요. 이때 20시간이 주어진다면 10시간은 데이터가 어디에 있는지 찾고 쓸 수 있도록 파싱하는 작업하는 데 씁니다. 코리아데이터허브가 활성화되면 이 10시간을 줄일 수 있을...

Devon

'서울버스'로 본 공공 데이터 활용 현주소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연 개발자 행사 '디브온 2012'에 눈길을 끄는 자리가 마련됐다. 디브온은 다음이 개발자를 대상으로 2011년부터 해마다 여는 대회로, 올해는 서울 신림동 디큐브시티에서 10월12일 열렸다. 윤종수 서울북부지방법원 부장판사와 유주완 서울버스 대표, 김학래 삼성전자 수석 개발자는 디큐브시티 9층에 있는 극장 무대에 올랐다. 세 사람의 소속만 보면 마주칠 일이 없어 보이는데 한 무대에 오른 까닭은 무엇일까. 이 무대의 주제는 '공공데이터 개방과 그 가능성'이었다. 세 사람의 공통점은 바로 이 주제에 있다. 윤종수 부장판사는 크리에이티브커먼즈 코리아 리드로서, 저작권 라이선스인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운동을 이끌고 있다. 유주완 대표는 '서울버스'라는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아이폰, 안드로이드폰)을 2009년 출시했는데, 당시 고등학생이었다. 이 앱은 서울시가 웹사이트와 ARS로 제공하는 버스 도착 정보를 모바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