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애플, 구글·페북·트위터 DTP 프로젝트 합류

애플이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마이크로소프트 등과 공동 프로젝트에 나선다. <더버지>는 7월30일(현지시간) 애플이 '데이터 전송 프로젝트(DTP)'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데이터 전송 프로젝트는 오픈소스 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 서비스 간에 이용자의 각종 데이터를 손쉽게 이동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특정 음악 앱에서 듣던 음악 재생목록 사본을 클라우드에 옮기면, 이를 다른 서비스에서 간단히 내려받고 이용할 수 있게 된다는 의미다.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부터 이 프로젝트에 참여해왔다. <더 버지>는 "지금까지 (데이터 전송 프로젝트의) 대작업 대부분은 백엔드에서 이뤄져 왔지만 조만간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서비스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DTP 코드는 깃허브(github.com/google/data-transfer-project)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개발자

스타일쉐어 전수열 개발자가 말하는 스타트업 개발자

"기획자 뽑기 전에 아이폰 개발자부터 뽑으세요. 제가 죽겠어요." "둘이서 하기도 힘든 걸 혼자 하고 있으니 본인도 얼마나 힘들겠어요. 아무리 천재라고 해도요. 걔가 뭐 스티브 잡스예요?" 지난해 화제를 모은 장류진 작가의 단편 소설 '일의 기쁨과 슬픔' 중 한 대목이다. 이 소설은 스타트업의 풍경을 세밀하게 묘사해 관련 업계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소설에서 묘사되는 스타트업 개발자는 혼자서 모든 일을 해내는 만능인이다. 스타트업 특성상 소수의 인력으로 업무를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 스타트업의 모습은 어떨까. "혼자 개발하다 보면 외롭다. 지금 하고 있는 개발 방식이 맞는지, 더 나은 방법에 대한 레퍼런스를 찾는 게 어려웠다." 전수열 개발자는 SNS 기반 쇼핑 앱 '스타일쉐어'에서 iOS 개발을 3년 동안 혼자서...

MS

추억의 '윈도우95', 앱으로 다운받아 써볼까

워드패드와 그림판, 지뢰찾기와 프리셀, 다양한 데스크톱 테마까지. 써본 이들에게 '윈도우95'는 한 조각 추억거리다. 1995년 출시된 첫 32비트 PC 운영체제. 마이크로소프트에 창문 방식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UI)를 정착시키고 대중화한 1세대 OS. '시작' 버튼의 탄생을 굳이 언급하지 않더라도 윈도우95는 '윈도우3.×'까지 '보조 OS'에 머물던 GUI를 OS의 중심으로 내세운 일등공신이다. '윈도우98' 등장과 함께 구세대로 밀려나다 2000년 이후 공식 지원이 중단되며 서서히 소멸됐다. 고향 동네 오래된 커피향 같은 이 OS가 독립형 응용프로그램(앱)으로 되살아났다. 슬랙 개발자로 일하는 펠릭스 리젠버그가 윈도우95를 설치형 앱으로 만들어 '깃허브'에 올렸다. 누구든 제약 없이 깃허브에서 윈도우95 소스코드와 설치파일을 내려받아 쓸 수 있다. OS를 욱여넣었음에도 전체 파일 용량은 129MB 정도다. 윈도우 뿐 아니라 맥OS에도...

MS

MS, 8조원에 깃허브 인수

마이크로소프트(MS)가 '깃허브' 인수를 공식 발표했다. 인수 금액은 75억달러, 우리돈 8조원 규모다. MS는 75억달러에 이르는 주식을 주고 깃허브를 인수한다. 인수 후 신임 CEO는 자마란 설립자이자 MS 법인 부사장을 맡고 있는 냇 프리드먼이 맡는다. 깃허브의 현재 CEO인 크리스 원스트러스는 MS 기술 펠로우로 전략 SW 사업 부문을 맡게 된다. 깃허브는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개발 플랫폼이다. 리눅스 개발자 리누스 토발즈가 만든 분산형 버전관리 도구 '깃'을 호스팅하는 서비스로 출발했다. 현재 2800만명 이상의 개발자가 8천개 넘는 소스코드 저장소를 운영하고 협업하는 개발자들의 놀이터로 성장했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자를 최우선으로 하는 회사로서 깃허브와 힘을 합침으로써 개발자들에게 자유, 개방과 혁신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강화하고 있다"라며 "이번 인수...

ai

MS, '오픈소스 개발자 놀이터' 깃허브 인수하나

마이크로소프트가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성지, '깃허브'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 <CNBC> 등 현지 매체는 지난 6월1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 몇 주간 깃허브를 인수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깃허브가 제시한 인수 가격이 MS가 지불하려던 금액을 넘어서면서 양사 간 논의가 길어지고 있다. 깃허브는 2008년 설립된 '깃(Git)' 전문 호스팅 업체로, 오픈소스 개발자들의 놀이터라 불린다. <포춘>은 깃허브를 설명하면서 “당신은 깃허브에 대해 잘 모를 수도 있지만, 소프트웨어 개발자 사이에서 깃허브는 메카(최고의 성지)다”라고 표현한 바 있다. 깃허브가 보유하고 있는 개인 이용자 수는 2300만명 정도로, 2015년 기업가치 20억달러(약 2조원)로 평가 받았다. 지난해 깃허브는 구독료로 2억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했다고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MS가 깃허브를 인수하려 한다는 소문은...

개발자

깃허브, 개발자 위한 지식공유 커뮤니티 오픈

깃허브가 오픈소스 관련 질문을 누구나 묻고 답하는 지식공유 서비스 '커뮤니티 포럼'을 11월1일 공개했다. 커뮤니티 포럼은 개발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커뮤니티로, 스택오버플로우와 유사한 기능을 가진다. 특히 깃허브 사용법을 모르거나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처음 입문하는 사람에게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는 가벼운 잡담부터 기술 내용까지 올릴 수 있으며, 다른 사용자는 여기에 댓글을 쓰고 '훌륭해요(kudos)'라는 버튼을 눌러 반응을 보일 수 있다. 커뮤니티 포럼에는 특별히 깃허브 직원이 직접 답변을 달아 주기도 한다. 따라서 평소 깃허브에 궁금한 질문도 여기에 올릴 수 있다. 깃허브는 "커뮤니티 포럼은 새로운 개발자가 깃과 깃허브를 배울 때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이라며 "선배 개발자들이 초급자에게 기술을 알려주고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영감을 받는 공간으로 이용할 수...

깃허브

"좋은 문서가 인기 오픈소스 커뮤니티를 만든다"

사람들이 좋아하는 오픈소스 커뮤니티들은 어떤 특성을 가질까? 깃허브가 지난 주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그 핵심에는 '문서화'가 있었다. 깃허브는 최근 5500명을 대상으로 오픈소스 문화와 이용 현황을 조사하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할 때 만나는 문제와 관련된 질문을 제시했는데, '미완성 혹은 헷갈리게 작성된 문서'가 가장 큰 문제로 꼽혔다. 그 다음에는 '응답이 없는것', '무시하는 반응', '갈등', '이유없이 거절하는 것', '반가워하지 않은 말투나 콘텐츠'가 순서대로 꼽혔다. 깃허브는 이러한 결과를 기반으로 "문서화는 프로젝트 입문법부터 오픈소스에 기여하는 법, 용어와 커뮤니티 수칙 등 입문자가 적응하도록 도와준다"라며 "문서를 잘 만들어놓으면, 오픈소스에 더 많은 기여를 유도한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문서화가 잘 정비된 프로젝트나 커뮤니티는 보다 다양한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었다. 예를 들어,...

Delaktig

이케아, '오픈소스 소파' 공개

스웨덴 가구 업체 이케아가 '오픈소스 소파'라는 새로운 실험 결과물을 공개했다고 <월스트리트>가 보도했다. 엄밀히 말하면 가구를 사용자 입맛에 맞게 조립할 수 있는 소파이지만, 개념자체는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좋은 아이디어를 찾고 공유하는 오픈소스 문화에서 가져왔다고 한다. '디락티그'(Delaktig)라고 불리는 이케아의 오픈소스 소파는 모양과 용도를 쉽게 변경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기본 제품 그대로 이용하면 침대로 활용할 수 있고, 크기를 변경하고 팔걸이, 아기침대 등을 추가해 연결하는 것도 가능하다. 외부 디자이너가 디락티그에 어울리는 관련 기능이나 추가 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허용할 예정이다. 디락티그는 다른 소파와 달리 얇게 포장해 쉽게 운반할 수 있으며, 여러 해에 걸쳐 디자인이나 기능이 계속 수정되는 것도 특징이다. <월스트리트>는 "과거에는 이케아 제품에...

깃허브

기술로 저널리즘 투명성을 높이는 방법

저널리즘은 원론적으로는 진실을 좇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진실을 드러내기 위한 과정은 지난하고 복잡한 성격을 갖는다. 디지털 시대로 옮겨오면서 여기에 기술적 복잡성까지 더해졌다. 진실을 왜곡하기는 쉬워졌고, 복원하고 탐지하는 과정에서 디지털 기술의 조력이 필요한 상황이 됐다. 다시 강조하자면 저널리즘은 진실을 드러내려는 일련의 과정이다. 많은 저널리즘 윤리는 과정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복잡다단한 절차를 요구해왔다. 이를테면 익명 취재원을 최소화한다거나 취재 과정의 객관적 접근 방법을 기사 안에 명시하는 방식이다. 생산 과정의 투명성(1) - 편집 이력의 개방 생산 과정의 투명성을 개방하는 기술적 방안으로는 먼저 뉴스 수정과 업데이트 과정의 투명성을 제고할 수 있는 기술의 개발을 들 수 있다. 뉴스 혹은 저널리즘 작업물의 생산 과정은 투명성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