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나오

"휴머노이드 로봇은 인간과 디지털 사회의 가교"

로봇이 쇼핑몰에서 고객을 응대하고 학교에서 아이들의 교육을 돕는다. 영화 속 장면이나 먼 미래의 일이 아닌 현실에서 벌어지는 일이다. 소프트뱅크 로보틱스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나오'와 '페퍼'가 해당 장면의 주역을 맡고 있다. 나오와 페퍼는 전세계 70개국에서 4만여대가 활동 중이다. 휴머노이드 로봇 중에서는 가장 많은 대수다. 국내에도 쇼핑몰 등을 중심으로 점차 도입이 늘고 있다. 소프트뱅크 로보틱스 중국지사에서 아사아지역 총괄을 맡고 있는 숀 시 수석은 "휴머노이드 로봇이 인간과 디지털 사회를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숀 시 수석은 지난 7월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에듀클라우드 월드 2018' 행사에서 '인공지능 휴머노이드 로봇인 나오와 페퍼, 우리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이날 강연에서는 주로 휴머노이드 로봇이 교육...

나오

수학 가르치고 심부름도 하는 로봇 '나오'

알데바란 로보틱스의 휴머노이드 로봇 '나오'(NAO)가 어린 아이들에게 수학과 물리학을 가르치는 교육 로봇으로 한층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자동차를 직접 운전해 심부름을 대행하는 용도로도 활용 범위가 확장되고 있다. <테크크런치>는 9월10일 로봇 제조 및 유통사인'로봇랩'이 로봇 나오의 교육용 버전 '나오 에볼루션 V5'와 심부름 대행 로봇 '나오 카'를 함께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나오 에볼루션 V5와 '나오+카' 가격은 7990달러, 우리돈으로 800만원이다. <테크크런치> 보도를 보면, 나오 V5는 수학과 물리, 컴퓨터 과학 등 로봇 관련 과목을 어린 아이들이 쉽게 익힐 수 있도록 최적화됐다. 나오 구매 시 제공되는 '코리그라피'(Choregraphe) 등 소프트웨어들을 아이들이 직접 프로그래밍 하면서 로봇을 자연스럽게 조작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특히 어린 학생들은 간편한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