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검은사막

카카오게임즈, 1년 새 연매출 2배 ↑

카카오게임즈가 지난해 매출액 약 201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2배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11월 통합된 카카오 게임 사업 부문의 통합 이전 실적은 빠진 수치여서 상장을 앞둔 카카오게임즈의 올해 실적은 더 높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카카오게임즈는 4월6일 2017년 연간 실적을 공개했다. 연간 총 매출액은 약 2013억원, 영업이익은 약 386억원을 기록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약 99%, 영업이익은 282% 성장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약 606억원을 기록했으며, 전년 대비 약 956%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의 증가, 블루홀 등 게임 개발사들에 전략적으로 투자했던 지분 평가 이익이 반영된 결과다. 카카오게임즈 측은 "창립 2년차인 지난해, PC 온라인과 모바일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하며 이룬 성과로 더욱 의미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분식집 같은 캐주얼게임으로 승부하겠다"

"쟁쟁한 프렌차이즈 레스토랑 가운데 살아남은 건 분식집이었다. 사람들은 매일 고급 음식점만 가기보단 대중적으로 편하게 먹을 수 있는 분식집을 선호했기 때문이다. 캐주얼게임이 가진 강점도 여기에 있다." 분식집과 캐주얼게임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대중성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캐주얼게임을 중심으로 모바일게임 시장에 접근하고 있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분식집 일화를 얘기하며 캐주얼게임 장르에 방점을 둔 카카오게임즈의 모바일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2016년 카카오 플랫폼을 중심으로 게임 사업을 시작한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 퍼블리싱 사업으로 중심축을 옮겼다. 올해는 개발 사업으로 다시 한번 변화를 시작한다. 새롭게 출범한 개발 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통해 기존 사업에 게임 개발 영역을 더한다. 이때 핵심이 되는 게 캐주얼게임이다. 카카오게임즈는 2월7일 '카카오게임즈 미디어데이 2018 프리뷰' 행사를 열고 올해 사업...

게임

[Live] ‘게임, 예술인가 중독인가’ 토론회

지난 4월25일 헌법재판소는 청소년보호법 개정안, 이른바 ‘강제적 셧다운제’에 합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2011년 제기된 셧다운제 위헌 소송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대답이었죠. 게임, 셧다운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셧다운제가 통과된 이후 무려 4년을 끌어온 긴 법적 논의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우리 사회에서 게임에 관한 논쟁은 끝나지 않습니다. 셧다운제에 합헌 결정이 내려져도, 아니 그보다 더 실망스러운 소식이 들려와도 게이머와 게임 업계는 설전을 끝내지 않을 것입니다. 지난 2013년 신의진 새누리당 의원은 ‘중독법’을 국회 제출했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손인춘 새누리당 의원도 ‘손인춘법’을 만들어 입법 절차를 진행 중입니다. 중독법은 게임을 마약이나 알코올, 도박 등 중독을 일으키는 행위나 물질처럼 국가가 나서서 관리하고, 치료하겠다는 법안입니다. 손인춘법은 게임 중독으로 고통받는...

3D 프린터

"게임인들이여, 3D 프린터 배워봅시다"

갈까, 말까? 선택의 순간은 사람을 둘로 나눈다. 안 가는 사람과 가고 보는 이. 두 종류의 사람 중 누가 더 옳은 선택을 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한 가지 확언할 수 있는 것은 일단 가봐야 끝을 알 수 있다는 것이다. 남궁훈 게임인재단 이사장은 확실히 두 번째 타입의 인물이다. “이 동네에 디자이너, 3D 모델러 엄청 많아요. 게임업계는 3D 프린터 산업에 가장 먼저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을 이미 갖고 있다고 봐요. 그리고 일단 재미있지 않아요? 자기가 만든 디자인한 실물로 뽑아볼 수 있다는 게.” 게임인재단이 3D 프린터 사업을 시작했다. 이름은 ‘게임인재단 3D랩’이라고 지었다. 사무실도 판교역에 따로 열었다. 게임업체란 게임업체는 모두 입주한 바로 그 판교에 말이다. 게임인재단은...

게임인재단

“게임을 문화로”…'게임인재단' 출범

“명절 때 가족을 만나 게임 개발업체 다닌다는 말을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사회가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게임인재단은 그런 사회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세웠습니다.” 지난 11월29일 게임인재단이 정식으로 출범했다. 이사장은 남궁훈 전 위메이드 대표가 맡았다. 게임 업계에서 성공신화를 쓴 ‘게임인’이 이번엔 게임 문화 지킴이를 자처한 셈이다. △ 남궁훈 게임인재단 이사장 남궁훈 게임인재단 이사장은 “게임인재단은 중소 게임 개발업체나 인디게임업체 성장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게임을 제대로 된 문화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게임인재단이 기획한 사업은 크게 세 가지다. 중소 게임 개발업체를 지원하기 위한 ‘힘내라 게임인 상’ 제정, 게임 인재를 키우기 위한 ‘나의 꿈 게임인 장학금’ 제도, 문화산업 안에서 게임의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한...

G스타

"게임 규제 철회"…업계 실력행사 움직임

한국게임산업협회(이하 협회)가 게임 규제 법안에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협회는 1월22일, 자료를 통해 ‘인터넷게임중독 예방에 관한 법률(이하 예방안)’과 ‘인터넷게임중독 치유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치유안)’이 실효성이 없고, 합리적이지 못하며, 청년 실업 해소와 글로벌 5대 킬러콘텐츠 육성 등 새 정부의 역점 추진 사업과도 배치되는 만큼 철회되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예방안과 치유안은 손인춘 새누리당 의원을 포함한 17명 의원이 지난 1월8일 발의한 법안이다. 예방 법률안은 기존 셧다운제를 한층 강화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행 셧다운제는 16세 미만 청소년을 대상으로 밤 12시부터 새벽 6시까지 게임에 접속할 수 없도록 하고 있지만, 예방 법률안은 셧다운제 적용 시간이 밤 10시부터 다음 날 아침 7시까지 총 3시간 늘어난다. 치유 법률안은 게임 과몰입에 빠진 이들을 치료하기 위한 기금을 게임업체로부터 걷는다는 내용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