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기차표

네이버에서 기차표 예약하고, 네이버페이로 승차권 사고

앞으로 코레일 앱에서 네이버페이로 철도 승차권을 구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네이버와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는 서울역에서 철도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는 네이버-코레일 간 상호 협력을 강화해 국민들의 철도 이용 편의를 증진시키고 철도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사는 이번 협력으로 철도산업 활성화를 위해 여러 사업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철도 승차권을 네이버에서 쉽게 예약과 결제가 가능하도록 시스템 연동하고, 코레일 홈페이지나 앱에서 네이버페이로 철도 승차권 구매 위한 간편결제 서비스 적용, 철도교통 여행 검색 품질 향상을 위한 코레일 DB 연동 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코레일의 철도 시간표 정보를 네이버 검색·지도 서비스에 접목해 철도 정보 활용을 도울 예정이다. 네이버 지역 검색...

네이버

네이버페이 분사...11월1일 출범 예정

네이버가 간편결제 서비스 부문인 '네이버페이'를 분사해 '네이버파이낸셜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한다. 금융 사업 독립성을 강화하고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미래에셋대우로부터 5000억원 이상의 투자도 받을 예정이다. 네이버 측은 "핵심 역량을 융합하여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의 변화를 시작한 테크핀(TechFin) 시장에서 본격적인 흐름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분사 배경을 밝혔다. 신규 법인 대표이사는 네이버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가 겸직한다. 네이버페이 월 결제자 수는 1천만명으로 업계 최대 규모다.  신규 법인은 결제와 송금 경험을 보다 쉽고 재미있게 연결해 사용자들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시도를 이어갈 계획이다. 신규 법인은 임시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오는 11월1일 출범한다.

N페이

네이버페이, 일본 결제 서비스 시작

네이버가 일본 오프라인 상점에서도 네이버 페이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한다. 네이버는 해외에서 네이버페이 QR코드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결제하는 기능인 '크로스보더(Cross-Border)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활용해 이러한 기능을 지원하게 됐다고 6월17일 밝혔다. 네이버에 따르면 최초 1회 ‘QR결제 이용 동의’를 거친 네이버페이 이용자는 NPay 또는 LINEPay(라인페이) 로고가 보이는 일본 오프라인 상점에서 네이버앱 'QR결제'를 실행시켜 간편결제를 할 수 있다. 별도의 환전 수수료와 카드 수수료는 없다. 라인페이 가맹점에는 편의점·음식점·쇼핑센터 등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상점들이 많아, 네이버페이만으로도 일본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됐다고 네이버 측은 설명했다. 최진우 네이버페이 CIC 대표는 “네이버페이의 이번 일본 진출은 글로벌 시장을 개척할 첫 걸음”이라며 “단계적으로 해외 오프라인 결제처는 물론 온라인 결제처까지 확장해...

네이버

네이버, "3년 이내 괄목할 만한 성과내겠다"

네이버가 2019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4% 증가했으나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9.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4월25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9년 1분기 매출(영업수익) 1조 5109억원, 영업이익 2062억원, 당기순이익 87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컨퍼런스 콜에서 "1분기 동안 커머스, 콘텐츠, B2B를 중심으로 성장의 노력을 지속했다. 콘텐츠, B2B 영역을 글로벌 신성장동력으로 키워가고 있다"라며 "3년 이내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겠다"라고 말했다. 또 "미래 성장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는 인재"라며 인재 투자 및 육성에 집중하고, 성장에 따른 충분한 보상 등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사업 부문별 영업수익과 비중은 ▲광고 1422억원(9%) ▲비즈니스플랫폼 6693억원(44%) ▲IT플랫폼 992억원(7%) ▲콘텐츠서비스 350억원(3%) ▲LINE 및 기타플랫폼 5651억원(37%)이다....

간편결제

한국은행 "간편결제 하루 평균 이용금액 1260억"

네이버페이,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등 카드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가 주요 결제 수단으로 자리 잡았다. 한국은행이 4월3일 발표한 '2018년 전자지급서비스 이용 현황'에 따르면, 일평균 카드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 금액은 1260억원으로 전년(677억원)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용 건수도 209건에서 392건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간편결제 서비스란 신용카드 등 지급카드 정보를 모바일 기기에 미리 저장해두고, 거래 시 비밀번호를 입력하거나 기기를 접촉하는 방식으로 결제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주요 간편결제 서비스로는 네이버페이, 삼성페이, 스마일페이, 쓱페이, 엘지페이, 카카오페이, 페이코 등을 꼽을 수 있다. 한국은행 측은 "작년 일부 간편결제 업체들이 적극적으로 마케팅을 하면서 서비스가 활성화된 측면도 있다"라며 "유통과 제조회사 간편결제 서비스를 중심으로 이용 규모가 많이 증가했다"라고 분석했다....

2018년도 1분기

네이버 1분기 영업이익 ↓…“인재 확보·투자 늘렸다”

네이버가 2018년도 1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4월26일 네이버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박상진 CFO, 최인혁 비즈니스 총괄이 참가했다. 네이버는 2018년도 1분기 매출 1조 309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21%, 전분기 대비 3.4% 증가한 수치다. 반면 영업이익과 순이익에서 감소세를 보였다. 네이버의 1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1.2%, 전분기 대비 1.7% 감소한 2570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153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7.1%, 전분기대비 10.65% 감소했다. "네이버는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과 플랫폼 환경에서 글로벌 플레이어들과 경쟁하고, 미래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 인재 확보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의 1분기 이익 감소는 신규 사업 투자 및 인력 확보에 의한 것이다. 네이버는 박상진 CFO는 "지난해부터...

네이버

중소상공인이 알아두면 돈 버는 ‘네이버 무료 플랫폼’

이 글은 창작자와 스몰 비즈니스 사업자의 지속가능한 성공을 응원하는 ‘프로젝트 꽃’의 일환으로 네이버와 공동 진행하는 콘텐츠입니다._편집자 “새로 오픈한 내 가게를 어떻게 홍보해야 할까요?” “인터넷에서 검색이 되게 하려면, 홈페이지가 있어야 하죠?” “네이버 보면 많은 서비스가 있던데, 어떤 차이가 있는 건가요?” 이제 막 창업한 분들이 공통적으로 많이 하는 질문이다. 안타깝게도 정답은 없다. 사업을 시작했다는 공통점만 빼면 업종, 품목, 매장 위치는 물론 제공 서비스, 직원 수, 예산 등까지 현실의 상황은 천차만별이기 때문이다. 

온라인 비즈니스의 노하우를 강의하는 필자 입장에서, 사장님들의 시행착오가 없기를 바라는 마음이 크다. 그렇지만 모든 사업이 다 잘 될 수 없듯이, 우선 본인과 사업의 상황에 맞는 ‘점검’을 해본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 거기에...

네이버페이

네이버-신한카드, ‘네이버페이 신용카드’ 출시

네이버페이 체크카드에서 재미를 본 것일까. 네이버가 이번엔 ‘네이버페이 신용카드’를 선보인다. 네이버는 신한카드와 손잡고 ‘네이버페이 신용카드’를 선보이겠다고 6월22일 밝혔다. 카드 신청은 오는 29일부터 할 수 있으며, 28일까지 사전신청할 수 있다. 이번에 양사가 선보인 네이버페이 신용카드는 후불 교통카드 서비스, 해외 결제 등 일반 신용카드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대부분 지원한다. 꼭 네이버페이 뿐 아니라 다른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에 등록해 이용할 수 있다. 단, 네이버페이에 등록해서 사용할 경우 일정 비율을 네이버페이 포인트로 적립할 수 있다. 네이버페이 신용카드를 네이버페이에 등록해 결제할 때마다 최대 4%까지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적립해준다. 온·오프라인 어디서나 결제한 금액의 1%를 전월 실적 무관, 한도 무제한으로 적립한다. 여기에 네이버페이 카드 간편결제에 등록 후 온라인 결제에...

SSG페이

[손바닥금융] ③간편송금, 어디까지 써봤니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송금 거래가 늘어나고 있다. 한국은행이 지난 3월 발표한 '2016년도 지급결제 보고서'에 따르면, 지급결제 시장에서 신종 전자지급 서비스를 이용하는 비율이 매년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간편결제,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 비율은 매년 크게 느는 추세다. 한국은행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4분기 중 간편송금은 이용건수가 1분기 6만2800건에서 23만2800건으로 287%, 이용금액은 1분기 23억원에서 122억원으로 430% 늘었다. 바야흐로 손바닥 금융 시대다. 한국은행 조사에 따르면, 2016년 12월 기준 12곳이 국내 간편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은행부터 시작해서 포털 서비스, 유통업체 등 IT기업도 저마다 간편송금 서비스 시장에 뛰어들었다. 금융회사보다 이들 IT서비스에 기반한 새로운 전자금융업자가 제공하는 서비스 이용건수와 이용금액 등 거래량이 더 많다. 은행만 금융 서비스를...

NHN 엔터테인먼트

'삼성페이'도 성큼…P2P 송금 춘추전국 시대

아닌 땐 굴뚝에 연기 나랴. 소문만 무성했던 삼성페이 송금 서비스 계획이 사실로 드러났다. <서울신문>은 삼성페이가 P2P 송금 기능을 추가하려고 한다며, 삼성전자 관계자 말을 인용해 “갤럭시S7과 노트7이 올해 삼성을 먹여 살렸다면 내년에는 삼성페이가 스마트폰 시장 확대의 강력할 무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너도 나도 뛰어드는 ‘송금’ 시장 삼성페이 이전에도 국내 수많은 모바일 결제 사업자가 송금 시장에 뛰어들었다. 네이버는 ‘네이버페이’로 지난해 6월말 모바일 결제 서비스 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송금 서비스를 선보였다. 네이버페이에 연결된 계좌 또는 네이버포인트로 돈을 주고받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그 다음으로 송금 서비스를 선보인 건 카카오다. 카카오는 지난해 11월 '뱅크월렛 카카오'로 송금 서비스에 나섰다. 지난 4월에는 ‘카카오페이 송금’ 베타 서비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