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네이버

네이버 첫 파업 현실화되나

"투명하게, 소통하라!" 네이버 노동조합이 2월20일 첫 쟁의행위를 예고하고 향후 파업 가능성을 열었다. 쟁의행위에 참여할 수 없는 노동자 범위(협정근로자)를 놓고 노사 간의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협정근로자 범위가 포함돼 있지 않다는 이유로 조정안을 거부한 네이버 사측에 대해 네이버 노조는 "노동3권 침해"라며 대규모 쟁의행위를 예고했다. 네이버 사원노조 '공동성명'(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네이버지회)은 2월11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월20일 첫 쟁의행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네이버 노조는 20일 네이버 본사 1층 로비에서 첫 공식 쟁의행위를 시작으로, 3월 말 IT 업계 및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화섬식품노조) 산하 노조들과 연대한 대규모 쟁의행위를 벌일 계획이다. 현재 화섬식품노조 산하에는 넥슨, 스마일게이트, 카카오 등 IT 업계 노조가 포함돼 있다. 네이버 노조...

IT

네이버 노조 설립…30분 만에 가입자 100명 돌파

네이버에 사원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창립 19년 만이다. 공식명칭은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네이버지회'다. 네이버 노조는 조금 더 친숙한 느낌을 위해 '공동성명'이라는 별칭을 함께 사용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사원 노조는 4월2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동성명서를 내고 노조 출범 사실을 알렸다. 네이버 노조는 이날 네이버 본사와 전 계열사 직원들에게 노동조합 선언문을 메일로 전송했다. 네이버 노조는 현재 '구글독스'를 통해 노동조합 가입신청을 받고 있으며 추가 질의사항을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통해 응답하고 있다. 네이버 노조가 밝힌 설립 이유는 다음과 같다. 회사가 성장함에 따라 초기의 수평적 조직 문화는 수직 관료적으로 변하였고, IT 산업의 핵심인 활발한 소통문화는 사라졌습니다. 회사의 엄청난 성장에도 불구하고 복지는 뒷걸음질치며, 포괄임금제와 책임근무제라는 이름으로 우리의 정당한 노동의 가치를 인정받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