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김광현 네이버 검색연구센터장

네이버 "2016년엔 라이브 검색으로"

네이버가 '커넥트 2015' 행사에서 검색 서비스 현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2012년 12월 기점으로 모바일에서의 검색량이 PC의 검색량을 추월했다. 벌써 3년 전이다. 현재 네이버의 월간 QC(Query Count, 검색 횟수)는 모바일 61억건, PC 33억건으로 2배 가까운 수치를 보이고 있다. 김광현 네이버 검색연구센터장은 “예전부터 모바일에서 검색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어떤 식으로 개선할지 많은 노력과 연구를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현재 네이버 모마일에서는 월간 4.9억건의 서로 다른 검색어들이 입력되고 있다. PC가 3.9억건 수준인데 반해 한 달 동안 1억개의 다른 정보 요구가 모바일에서만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김광현 센터장은 “사용자들이 PC보다 모바일을 활용해서 새로운 소식을 알고자 한다”라고 현상을 분석했다. 김광현 센터장은 얼마 전 끝난 한국시리즈 예를 들어 최근 네이버...

김상헌 네이버 대표

네이버의 2016년 키워드는 ‘LIVE’

김상헌 네이버 대표는 “끊임없는 혁신이 없으면 살아남기 어렵다”라는 말로 네이버 커넥트 2015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겸손이나 엄살이 아니다. 김상헌 대표는 “매일 아침 뉴스를 보면 보기 무서울 정도로 많은 글로벌 기업이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라며 “거대 인터넷 기업들은 정체성이 모호할 정도로 온 오프라인에 걸쳐 다양하게 진출하고, 글로벌 스타트업의 성장도 무섭다”라고 말했다. 어차피 국경이 없는 시대가 왔기 때문에 하나의 시장에서 경쟁해야 한다는 의미다. 네이버의 시선은 이미 해외를 향해 있다. 일본에 진출한 지 벌써 15년이 지났고,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라인이라는 글로벌 서비스를 만들어냈다. 김상헌 대표는 네이버의 변하지 않았던 키워드는 ‘커넥트’라고 설명했다. 정보를 찾는 사람, 제공하는 사람이 네이버를 통해 만나고 문화와 비즈니스 가치를 만들어왔다는 의미다. 여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