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DMC미디어

'충성 이용자' 비율 가장 높은 동영상 서비스는 '유튜브'

국내 동영상 콘텐츠 플랫폼 중 동일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이용할 의사가 있는 '충성 이용자'가 가장 많은 곳은 유튜브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유튜브 이용자 중 PC 이용자의 52.1%, 모바일 이용자의 78.1%가 유튜브를 지속적으로 이용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다. 유튜브를 선택한 이유로는 제공하는 무료 콘텐츠의 양과 다양성을 꼽았다. DMC미디어는 4월 5-12일,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 한국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담아 '2017 인터넷 동영상 시청 행태 및 동영상 광고 효과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5월22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이용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동영상 시청 매체는 지난해에 이어 유튜브가 1위를 차지했다. 유튜브는 PC 45.5%, 모바일 42.8%로 독보적인 시청 비중을 보였다. PC, 모바일 부분 모두...

BTV

[그래픽] 손 안의 TV,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9종 비교

지난 6월16일 다음카카오가 '카카오TV'를 출시했다.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시장도 뜨거워지는 중이다. 매드스퀘어는 이달 안에 '토스큐'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옐로모바일도 동영상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동영상 분야에 공들이고 있는 건 이미 오래전부터다. 현재 국내에서 이용 가능한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이 가운데  ‘티빙’과 ‘올레tv’, ‘Btv’, ‘U+HDTV’, ‘푹’, ‘카카오TV', ’네이버TV캐스트‘, ’아프리카TV‘, '유튜브’를 간단하게 비교해 그림과 표로 만들었다. 그림과 표 모두 같은 내용을 토대로 정리했으니, 더 편한 쪽으로 보면 된다. 우선 눈에 띄는 점은, 콘텐츠 사업자가 만든 서비스는 ‘푹’과 ‘티빙’뿐이었다. ‘티빙’도 콘텐츠 명가인 CJ 그룹 소속이긴 하지만 정확히는 통신 사업자인 CJ헬로비전이 제작했다. ‘올레tv’, ‘Btv’, ‘U+HDTV’는 이동통신 3사가 내놓은 모바일 인터넷TV다. ’네이버TV캐스트‘,‘카카오TV'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