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네이티브

손바닥 은행 '카카오뱅크' 앱, 이렇게 개발했다

“우리가 은행 앱을 만든다고?” 카카오뱅크에서 모바일 개발 파트를 담당하고 있는 박이랑 파트장이 지난 2016년 처음으로 카카오뱅크 앱 개발 당시를 회고하며 꺼낸 말이다. 11월20·21일까지 이틀에 걸쳐 진행된 ‘2018 핀테크 컨퍼런스’에서 박 파트장은 카카오뱅크 모바일 앱을 어떻게 개발했는지 시간순으로 이야기를 풀었다. 2016년, 앱 구상에서 프로토타입 개발하기까지 6월의 어느 여름날, 안드로이드 개발자 1명, iOS 개발자 1명, 디자이너 1명이 옹기종기 모여 앉아 카카오뱅크 앱의 시작을 고민했다. 두려움이 컸지만, 열정만은 끓어올랐던 시기였다. ‘은행을 만든다고 해서 모이긴 했는데, 은행을 만들기는 해야겠는데…’ 불안감과 막연함, 흥분이 뒤섞여 가라앉지 않을 때였다. “2016년 5월, ‘기존 은행에서 이것만은 없었으면 좋겠다’ 등을 논의하며 어떤 앱을 만들지 서로 의견을 나눴습니다.” 은행 서비스는 만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