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arrow_downward최신기사

2019 NDC

넥슨, "역사를 잊은 한국 게임에 미래는 없다"

"한국 게임이 서서히 사라지고 있다." 넥슨 데브캣 스튜디오 김동건 총괄 프로듀서가 진단한 한국 게임의 현실이다. 30년 넘은 게임의 소스코드가 공개되고 해당 게임에 대한 개발 노하우가 공유되는 해외와 달리, 한국은 게임 개발 역사와 자료가 축적되지 않아 게임이 늘 똑같고 발전이 없다는 지적이다. 김동건 총괄 프로듀서는 4월24일 '2019년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NDC)'에서 ‘할머니가 들려주신 마비노기 개발 전설’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그는 15년째 서비스 중인 PC MMORPG '마비노기' 초기 개발 과정을 짚으며, 축적되지 않는 한국 게임의 과거 경험을 말하고 이를 통해 미래를 만들어나가자고 강조했다. 김동건 총괄 프로듀서는 "한국 게임이 더 유실되고 기억이 사라지기 전에 옛날이야기를 남기자는 차원에서 이번 발표를 하게 됐다"라며, "다음 세대의 더...

2019 NDC

"더 많은 게임 지식 공유하자"...NDC 2019 개막

국내 최대 개발자 컨퍼런스로 자리 잡은 '2019년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NDC)'가 4월24일 열렸다. 2019년 NDC는 오는 26일까지 사흘간 경기도 성남시 넥슨 판교사옥 일대에서 열리며, 게임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 총 105개 강연이 진행된다. 2017년부터 다채로운 세션을 마련하기 위해 주제를 없앴지만, 개발과 관련한 최신 경향성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AI(인공지능)와 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게임 개발 관련 강연들이 눈에 띈다. 넥슨 인텔리전스랩스, 엔씨소프트 게임 AI랩 등에서 AI와 데이터과학 분야를 연구하는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해 AI와 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게임 개발 경험을 공유한다. 올해 기조 강연은 넥슨 데브캣 스튜디오 김동건 총괄 프로듀서가 맡았다. ‘할머니가 들려주신 마비노기 개발 전설’을 주제로 15년째 서비스 중인 '마비노기' 초기 개발...

NDC

넥슨, "돈슨 오명 씻고 창의적인 게임 발굴하겠다"

"넥슨은 중점 플랫폼이나 장르에 대한 전략이나 방향을 잡고 움직이지 않는다. 게임의 다양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좋은 성과를 내겠다." 넥슨의 신임 경영진이 언론과 자리를 가졌다. 지난 1월 부임한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성과 목표 대신 1시간 남짓한 시간 동안 넥슨의 철학에 대해 말했다. 그동안 해왔듯이 개발자들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스튜디오 체제 개편을 통해 다양성을 바탕으로 한 효율적 성과를 나타내겠다는 게 주된 내용이었다. 넥슨은 4월25일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NDC) 기간 중에 '넥슨코리아 신임경영진 미디어 대담'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정상원 부사장, 강대현 부사장이 참석해 넥슨의 조직 경영과 사업 방향 등에 대해 말했다. 이정헌 대표는 "임기 동안 검증된 사람들과 좋은 토론을 나누면서 의사결정을 해나간다면...

ai

넥슨 "재미의 사각지대, 인공지능이 찾는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은 가장 창의적인 도구이자 블라인드 스팟(사각지대)을 발견할 수 있는 도구다." 게임 업계에서 인공지능(AI) 도입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국내 대형 게임 업체들은 저마다 AI 조직을 신설해 확장하고 있다. 이들 업체에서 게임 내 AI 도입은 다양하게 논의되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방향성은 잘 보이지 않는 게 현실이다. 이러한 가운데 넥슨은 빅데이터 분석과 AI 기술을 통해 사람이 생각할 수 없는 다양한 재미 요인을 발견하고 이용자들의 플레이 경험을 극대화하겠다는 큰 방향성을 제시했다. 강대현 넥슨 부사장은 4월24일 '2018년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NDC)'에서 '넥슨이 바라보는 데이터와 AI'를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지난해 NDC에 이어 올해도 AI가 화두가 됐다. 올해 기조연설은 큰 틀에서 넥슨이 AI 기술을 어떻게 활용하는지가...

4차산업혁명

인공지능이 게임 개발하는 시대, 개발자 역할은?

"언젠가는 인공지능이 게임도 개발할 수 있다." 이은석 넥슨 디렉터는 '2017년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NDC)'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이은석 디렉터는 4월25일 열린 NDC 2017에서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게임개발'을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섰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공지능(AI)이 가져올 게임산업의 변화와 대처 방안이 이번 강연의 핵심 내용이다.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엔 인공지능 기술의 발달로 개발의 편의성을 가져올 수 있으나, 그만큼 자동화, 무인에 따른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이은석 디렉터는 AI로 인한 게임개발의 명암을 차례로 짚었다. AI 기술은 흥미롭고 새로운 게임 콘텐츠 생산을 자동화할 수 있다. AI가 게임을 직접 플레이하며 자동으로 레벨을 디자인하고, 배경아트를 제작할 수 있으며, 고해상도 3D 텍스쳐도 만들어낼 수 있다. AI가 가져올...

NDC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 올해 주제는 '다양성'

넥슨이 올해 ‘넥슨개발자컨퍼런스(Nexon Developers Conference, NDC) 16’의 주제를 ‘다양성(Diversity)’으로 정했다. 급격히 변화하는 게임 시장에서 다양한 시도를 통해 게임산업의 새로운 가능성과 방향을 함께 모색해보자는 취지다.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NDC는 국내 게임업계에서는 넥슨이 처음으로 시작한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다. 업계 종사자와 전문가, 학계 인사들이 참여해 게임 개발과 운영, 서비스, 노하우, 관련 산업 분야의 지식을 폭넓게 공유하는 대표적인 개발자 행사로 자리를 잡았다. NDC 16은 오는 4월26일부터 28일까지 판교의 넥슨 사옥과 주변 발표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게임을 비롯해 관련 산업 전문가들의 다양성을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개발 현장에서 터득한 경험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넥슨은 주제 선정과 함께 NDC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강연자 추천 이벤트를 오는 1월21일까지 진행한다....

NDC

[게임위클리] 넥슨, ‘NDC 15’ 발표자 모집

넥슨 NDC 2015 발표자 모집: 넥슨이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NDC) 15’ 발표자를 오는 2월23일까지 모집한다. 올해로 9회를 맞은 NDC는 국내외 게임 개발자는 물론 학계, 관련 업계 종사자들이 게임산업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는 행사다. 넥슨은 NDC 15의 슬로건을 ‘패스파인터'로 정하고, 업계가 그 동안 쌓아온 노하우와 다양한 시도를 공유해 한국 게임산업의 상생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활로를 개척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NDC 15의 발표자 모집분야는 게임기획, 프로그래밍, 비주얼아트&사운드, 프로덕션, 사업, 마케팅 & 경영관리, 인디게임, 커리어 등이며, 발표 형식은 일반 발표, 패널 토크, 라운드 테이블, 워크샵 등 발표자가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 발표를 희망하는 업계 관련 종사자라면 누구나 NDC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월 23일(월)까지...

NDC

허영만 "만화와 게임, 격변기 통과 중"

"저는 지금까지 스트레스가 뭔지 모르고 살았던 사람입니다. 헌데, 최근 석 달 사이 체중이 4kg이나 줄었더라고요. 콘텐츠는 지금 가장 격한 변화의 시기와 마주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허영만 작가가 코엑스 행사장 연단에 올랐다. 서민 넥슨 대표와 마주섰다. 허영만 작가는 '식객' 시리즈와 '타짜', '꼴' 등으로 최근에도 왕성하게 작품을 발표하고 있는 국내 대표 만화작가다. 서민 대표는 국내에서 가장 큰 게임업체 수장이다. 만화와 게임, 두 업계의 아이콘이 손 인사를 나누고, 연단에 마련된 의자에 절반쯤 걸터앉았다. 허영만 작가는 "지금 격동의 시기를 보내고 있노라"고 고백했다. 어디 만화뿐일까. 게임도 마찬가지다. 만화와 게임 모두 창작 콘텐츠라는 점에서 비슷한 고민을 떠안고 있었다. 넥슨이 허영만 작가를 개발자 컨퍼런스 첫날 가장 큰 무대로 불러앉힌...

C-게임즈

[게임위클리]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 코앞

“새로운 캐릭터가 떴는데 나만 몰랐네!” 국내외 최신 게임소식에 어쩐지 뒤처지는 기분이라면, 블로터닷넷이 매주 일요일 전해 드리는 ‘게임 위클리’를 참고하세요. 한 주간 올라온 게임업계 소식을 전달합니다. 굵직한 소식부터 작은 이야기까지, ‘게임 위클리’는 게임 매니아를 위한 주간 게임 뉴스입니다. 온라인게임 소식 넥슨 NDC 13: 넥슨이 오는 4월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 동안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 13(Nexon Developers Conference 2013, 이하 NDC 13)’을 개최한다. NDC 13에서는 이희영 넥슨 개발1본부장과 엔씨소프트 배재현 부사장이 기조강연을 담당하며 모두 110개 세션과 게임 아트웍 전시, 스피커 파티 등으로 채워진다. 개막 첫날 이희영 본부장의 기조강연은 ‘성공하는 라이브 조직의 공통점’이다. 이희영 본부장은 '마비노기'와 '카트라이더' 등 넥슨 주요 게임 서비스를 담당했다. 온라인 게임을 오랜 기간 사랑받게 한 주역으로 손꼽힌다. 이튿날 기조강연에는...

NDC 2012

'게임 노하우 공유하자'…NDC 2012 개막

"요리를 배울 때 흔히 기본기를 다지기 위해 몇 년의 시간을 설거지로 보내기도 합니다. 하지만 게임을 개발하는 것은 요리를 배우는 것과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게임을 개발할 때는 어느 정도 기본기를 다지고 비법을 전수받는 것 보다, 처음부터 남이 갖고 있는 소중한 게임개발 레시피를 전수받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서민 넥슨 대표가 4월2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NDC) 2012'의 첫 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섰다. 서민 대표는 뜬금없이 요리비법을 전수받는 과정과 게임개발 노하우를 얻는 방법을 비교해 설명했다. 서민 대표는 "뛰어난 요리사가 되기 위해서는 흔히 설거지와 청소를 몇 년씩 한 후에 비로소 칼을 잡을 수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떡볶이 소스의 비법은 며느리도 모른다"라는 유명한 TV 광고 문구도 곁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