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arrow_downward최신기사

disney

훌루, ESPN+, 디즈니+...다 합쳐 월 12.99달러

디즈니가 훌루, ESPN+, 디즈니+ 등 스트리밍 서비스를 월 12.99달러에 묶음 제공한다. 밥 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8월6일(현지시간)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식 발표했다. 디즈니는 오는 11월12일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요금은 한달 6.99달러(약 8500원)다. 훌루는 5.99달러, ESPN+는 4.99달러다. <더 버지>는 “(디즈니+의) 12.99달러짜리 묶음 상품은 넷플릭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포함한 경쟁사의 스트리밍 서비스 요금과 같거나 저렴하다”라고 말했다. 일례로 워너미디어가 내년 내놓기로 한 신규 스트리밍 서비스 ‘HBO 맥스(Max)’는 월 17달러 안팎의 요금을 책정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묶음 상품은 미국에서 제공될 예정이다. <더 버지>는 “디즈니+는 글로벌에서 출시될 텐데, 지역별로 콘텐츠 (라이선스) 문제 등이 있어 동일한 묶음 상품을...

넷플릭스

어도비 애프터 이펙트, 넷플릭스 ‘포스트 테크놀로지 얼라이언스’ 선정

어도비는 '어도비 애프터 이펙트'가 넷플릭스 '포스트 테크놀로지 얼라이언스’ 시각효과(VFX) 카테고리의 제품군 중 하나로 선정됐다고 8월5일 밝혔다. 포스트 테크놀로지 얼라이언스는 포스트 프로덕션 커뮤니티의 변화하는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2018년 9월 넷플릭스가 선보인 지원 프로그램이다. 영화 제작의 후반 작업에 해당하는 포스트 프로덕션은 영상 편집, 음악과 음향 추가, 시각적 특수효과 추가 등을 모두 포함하는 과정이다. 영화의 의도를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제2의 연출'이라고 한다. 애프터 이펙트는 높은 수준의 품질과 서비스, 지원을 제공하는 선도적인 시각효과 전용 툴로 지정됐다. 앞서 지난해 프리미어 프로가 포스트 테크놀로지 얼라이언스 편집 카테고리 제품으로 선정된 바 있다. 반 베디엔트 어도비 전략 개발 선임 매니저는 "전세계 시각효과 아티스트의 신뢰를 얻어온 애프터 이펙트가 포스트...

MCU

'마블 페이즈4'…디즈니+ 성패를 좌우하는 열쇠

마블스튜디오는 지난 7월20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코믹콘 2019'를 통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페이즈4 라인업과 개봉 스케줄을 공개했다. 발표에서 주목되는 내용은 마블스튜디오의 모회사 디즈니가 오는 11월2일 시작하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디즈니+' 전용 콘텐츠 라인업이다. 페이즈4는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10개의 프로젝트로 완성된다. 그 중 절반은 디즈니+ 콘텐츠다. 페이즈4의 문을 여는 스칼렛 요한슨이 연기하는 '블랙 위도우'와 마동석이 주연 캐릭터 '길가메시'를 연기하는 '이터널즈', 그리고 '토르4:러브앤썬더'는 극장에서 공개된다. 반면 '완다비전'과 '로키'는 디즈니+ 전용 콘텐츠로 제작된다. 완다비전은 어벤져스 4부작에 출연한 엘리자베스 올슨과 폴 베타니가 각각 완다, 비전 역을 맡아 연기한다. 올가을 촬영에 들어가며 8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될 예정이다. 호크아이와 케이트 비숍 이야기도 드라마로 제작되며, '어벤져스:엔드게임' 이후 이야기를...

HBO맥스

넷플릭스, 미국 가입자 8년 만에 감소...요금인상 때문?

넷플릭스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 넷플릭스가 발표한 올해 2분기 실적에 따르면 ‘본고장’ 미국의 유료 구독자 수가 12만6천명 감소했다. 8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글로벌에서는 유료 구독자를 270만명 가량 확보했지만, 당초 전망치였던 500만명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월스트리트저널>은 7월17일(현지시간) 넷플릭스가 2분기 실적을 발표한 직후 주가가 10% 이상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매출은 49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6% 늘었다.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한 2억7070만달러로 나타났다. 전체 유료 구독자는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1억5156만명을 기록했지만, 넷플릭스가 내걸었던 1억5390만명은 달성하지 못했다. 넷플릭스는 미국 등 일부 지역에서 요금을 인상한 데다가, 이전 분기 대비 새롭게 선보인 오리지널 콘텐츠가 적어 이러한 결과가 나온 거라고 분석했다. 같은 논리로 하반기...

넷플릭스

韓 이용자, 2분기 ‘리니지M’·‘카톡’에 돈 썼다

국내 소비자의 앱 지출액이 2019년 2분기 역대 최대를 기록한 가운데, 가장 많은 돈을 쓴 비게임 앱은 ‘카카오톡’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앱 분석기업 앱애니가 7월15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국내 소비자의 앱 지출액은 1억234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분기 대비 1.2% 증가한 수치로, 우리 돈 1454억8860만원에 이른다. 분기 기준 최대 기록이다. 전세계 앱 지출액도 역대 최대 금액인 226억달러(약 26조5300억원)를 달성했다. 전 분기 대비 2.7%,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수치다. 성장세는 iOS와 구글플레이에서 고르게 나타났다. 양대 앱 장터 모두 전년 대비 20%에 달하는 성장률을 기록했다. 전세계 소비자 지출의 약 75%는 게임 앱에서 발생했다. iOS 내에서의 지출액은 구글플레이 대비 80% 높은 수치를 기록하면서 강세를 보였다. 구글플레이는 비게임...

OTT

주말에 뭐 볼까...왓챠플레이 추천작 6편

영화 '알라딘', '기생충' 인기로 관련 동영상 콘텐츠도 급부상하고 있다. 월정액VOD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플레이는 최근 시청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디즈니 애니메이션 ‘알라딘(1992)’의 주간 누적 시청분수가 한달 전보다 10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또 영화 ‘기생충’의 흥행으로 주요 역할을 맡은 배우 최우식과 박소담의 과거 출연작 시청도 최근 들어 급격하게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번 주말, 왓챠플레이에서 볼 만한 작품6편을 소개한다. 알라딘(1992) 영화 '알라딘'을 봤다면 1992년 개봉한 원작 애니메이션 ‘알라딘’을 보는 건 어떨까. 6월 첫 일주일 간(6월1~7일) 왓챠플레이에서 애니메이션 ‘알라딘’을 본 누적 시청분수는 한달 전인 5월 첫 일주일 간(5월1~7일)보다 12.1배나 증가했다. 5월 첫 일주일 동안 ‘알라딘’은 왓챠플레이 인기 영화 순위 100위 바깥에 있었지만, 이달에는 왓챠플레이에서 가장...

OTT

넷플릭스, 1분기 960만명 신규 가입자 유치

넷플릭스가 2019년 1분기에만 신규 가입자 960만명을 확보했다. 넷플릭스는 4월16일(현지시간) 2019년 1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개하고, 전체 유료 가입자는 1억4886만명이라고 밝혔다. 1분기 순이익은 3억4400만달러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45억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장세는 꾸준하다. 그러나 올해 애플, 디즈니, AT&T의 워너미디어 등이 동영상 구독 서비스 출시를 예고하고 있어,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특히 강력한 경쟁상대로 꼽히는 건 디즈니다. 6.99달러에 마블, 픽사, 스타워즈 등 디즈니가 보유한 각종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는 실적발표 자료를 통해 코드커팅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시장 규모 자체가 커질 거라고 설명했다. 애플, 디즈니와 경쟁하더라도 각사가 보유한 콘텐츠의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넷플릭스에 실질적인 영향은 없을 거라고도...

OTT

디즈니+ 출격, 구독료는 월 6.99달러

월트디즈니컴퍼니가 자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디즈니 플러스(디즈니+)'의 출시 일자와 구독료를 공개했다. 디즈니는 4월11일(현지시간) '투자자의 날(Inverstor day)' 행사에서 오는 11월12일 디즈니+를 미국에서 출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디즈니+의 월 구독료는 6.99달러이며, 연간 구독료는 69.99달러다. 디즈니는 "향후 2년 내로 전세계 거의 모든 주요 지역에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즈니+는 광고가 없다. 구독료만 내면 디즈니가 보유한 다양한 콘텐츠를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다. 스마트TV, 웹 브라우저, 게임 콘솔, 태블릿 및 모바일 기기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4K HDR 영상 및 오프라인 보기를 지원한다. 콘텐츠 경쟁력은 상당하다.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 5개 채널을 통해 디즈니가 보유하고 있는 영화 500편, TV시리즈 7500여편 이상을 서비스할 계획이다. '캡틴 마블', '겨울왕국2', '어벤져스:엔드게임', '토이스토리4', '라이언킹', '알라딘' 등 2019년 개봉작도 디즈니+에서 독점 제공된다. <복스>는 "무수한 콘텐츠와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미디어행사 코앞, '원모어띵' 있을까?

애플의 미디어 행사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애플은 이미 행사에 앞서 새로운 '아이패드 에어·미니', '아이맥', '에어팟 2세대' 등을 연달아 발표한 상태다. 그렇다면 하루 앞으로 다가온 행사에서 애플은 무엇을 발표할까. 애플이 이번 발표에서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되는 영상 스트리밍, 뉴스 구독 등 서비스 제품 외에 '원 모어 띵(one more thing)'은 있을까. 잇츠 쇼 타임 애플은 3월25일(현지시간) 오전 10시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위치한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미디어 행사를 연다. 한국 시간으로는 26일 오전 2시에 행사가 진행된다. 움직이는 GIF 이미지로 구성된 이번 행사 초대장에는 오래된 영사기 화면과 함께 4, 3, 2, 1 카운트 다운을 세며 애플 로고와 함께 "이제 쇼를 할 시간이다(It's show time)"이라는...

OTT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이 온다

넷플릭스가 스튜디오 아니마, 서블리메이션, 데이비드 프로덕션 등 일본 애니메이션 제작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제작에 나선다.  ‘얼터드 카본: 리슬리브’, ‘드래곤즈 도그마’, 그리고 ‘스프리건(SPRIGGAN)’ 등을 새롭게 제작한다고 3월12일 밝혔다. 스튜디오 아니마와 공동제작할 '얼터드 카본: 리슬리브'는 동명의 실사 SF 작품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얼터드 카본' 이야기를 기반으로 하는 애니메이션이다. 넷플릭스는 서블리메이션과는 유명 비디오 게임인 '드래곤즈 도그마'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을, 데이비드 프로덕션과는 넓은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만화 '스프리건'을 기반으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을 제작할 예정이다. 지난해 넷플릭스는 일본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로 손꼽히는 프로덕션 I.G 및 본즈와 협업을 시작한 바 있다. 프로덕션 I.G는 오는 2020년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인 ‘공각기동대: SAC 2045’를 공개할 예정이다. 본즈는 코믹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