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IBM

노드JS재단, '익스프레스' 프레임워크에 기술 지원

노드JS재단이 익스프레스 프레임워크를 지원하겠다고 2월10일 발표했다. 익스프레스는 스트롱루프라는 스타트업이 만든 기술이다. 웹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때 사용할 수 있으며, 지난 2년 동안 5300만번 넘게 다운로드 될 만큼 인기가 높았다. 스트롱루푸는 2015년 9월 IBM에 인수됐고, 그동안 IBM이 익스프레스를 관리하고 엔터프라이즈 기업을 위한 노드JS 기술을 개발했다. 익스프레스는 앞으로 노드JS재단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는다.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은 노드JS재단이 지난해에 선보인 것으로, 재단 멤버가 직접 기술에 기여하고 노드JS 생태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술을 유지보수한다. 특정 기업에 치우치지 않는 커뮤니티 중심의 지원을 받는다는 의미다. 스트롱루프가 IBM에 인수됐을 때, 익스프레스가 오픈소스 기술이 아닌 폐쇄형 기술로 변환될지 모른다는 우려도 나왔다. 이번 노드JS재단의 지원으로 이러한 불안은 조금 가라앉을 것으로...

CLI

"저는 노드JS 개발자입니다"

노드JS 생태계는 올해 큰 변환점을 맞이하고 있다. 노즈JS재단이 출범하면서 커뮤니티 기반 문화가 정착되고 있고, 기업들의 노드JS 도입 사례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아예 기업용 노드JS 기술을 개발해 수익을 만드는 스타트업들도 성장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npm, 노드소스, 그리고 얼마 전 IBM에 인수된 스트롱루프를 꼽을 수 있다. 지난주 한국에서 열린 노드JS 컨퍼런스 ‘플레이노드’에서 노드소스 개발자와 npm 엔지니어를 만날 수 있었다. 두 사람에게 노드JS 그리고 오픈소스 커뮤니티에 대한 생각을 들어보았다. 팀 오슬리 “확장성을 고민한다면 노드JS 써보세요" 노드소스는 2014년 설립된 스타트업이다. ‘엔솔리드’, ‘엔쉽’같은 기업용 노드JS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초 300만달러(약 35억원)의 투자를 받기도 했다. 고객은 넷플리스, 페이팔, 우버, 야후 등이 있다. 미국 기업이지만 호주, 네덜란드, 콜롬비아 등 다른...

NPM

"노드JS 실무 적용 사례, 알려드립니다"

노드JS는 최근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플랫폼이다. 프론트엔드 기술에 머물러 있던 자바스크립트를 서버단에서 쓸 수 있는 기반을 만들었고, 비동기 이벤트 기반 아키텍처 등을 이용해 서버의 많은 요청을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하지만 국내에선 아직 노드JS를 실무에 도입한 사례나 이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장을 찾기 힘든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국내 개발자들이 모여 노드JS의 현주소와 실무적용 사례를 짚어보는 컨퍼런스를 만들었다. 11월 개최되는 ‘플레이노드’ 컨퍼런스다. 2015년, 노드JS 기술과 커뮤니티에 부는 새 바람 최근 노드JS 커뮤니티에는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원래 노드JS는 오픈소스 기술지만 조이엔트라는 기업이 관리했다. 그러던 중 올해 초 비교적 기업에서 자유로운 ‘노드JS 재단’이 출범했고, 커뮤니티의 요구가 다양하게 수용되고 있다. 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