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SOPOONG

'미디어' 스타트업 말고 미디어 '스타트업', 메디아티 한상엽 대표

“새로운 미디어 환경을 만들어내고 싶어요. 제2의 페이스북, 유튜브를 발굴하겠다는 욕심은 있죠. 하지만 이제 막 이 바닥에 들어왔으니까요, 배운다는 자세로 겸허하게 접근하려고 합니다.” 소셜벤처 엑셀러레이터 에스오피오오엔지(SOPOONG, 이하 소풍)의 한상엽 대표는 지난 5월부터 직함이 하나 더 생겼다. 미디어 스타트업 전문 엑셀러레이터 메디아티 대표로 선임된 그는 6월부터 두 회사를 겸영하고 있다. 스타트업은 ‘생존’이 목표다. 통계청에 따르면 창업 5년 이후에 스타트업이 생존할 확률은 27.5% 정도다. 고로 살아남는 자가 강한 자다. 그런데 스타트업 앞에 ‘미디어’, 세 글자가 붙으면 생존은 몇 배로 요원해진다. 수익구조는 변변치 않고, 전통 미디어처럼 노동집약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스타트업의 필수 요소인 ‘스케일업(Scale-up, 규모화)’도 쉽지 않다. 미디어 스타트업에 투자 유치가 잘 이루어지지...

500스타트업

뉴스레터 스타트업 뉴닉, 총 6억원 투자 유치

뉴스레터 기반 스타트업 뉴닉이 프리시리즈A 라운드로 총 6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벤처캐피탈 500스타트업, 미디어 액셀러레이터 메디아티, 이메일마케팅 서비스 스티비가 참여했다. 뉴닉은 매주 월·수·금 구독자들에게 뉴스레터를 보낸다. “우리가 시간이 없지, 세상에 관심이 없냐”라는 슬로건 아래, 국내외 시사정치 뉴스를 친근한 대화체로 풀어 알려주고 있다. 정식으로 뉴스레터를 발행한 지 8개월 만에 구독자 6만5천여명을 확보했다. 약 50%에 이르는 높은 이메일 오픈율을 자랑한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임정민 500스타트업 한국 파트너는 “밀레니얼 세대 독자를 타깃해 짧은 시간 내에 팬덤을 형성해온 뉴닉을 초창기부터 관심 있게 지켜봤다”라며 “공급자 관점이 아닌 소비자 입장에서 고민하고,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기존 뉴스 서비스와 뉴닉을 차별화하는 요소”라고 말했다. 김소연, 빈다은 뉴닉...

뉴닉

우리의 뉴스는 전자우편함으로 온다

백 투 더 퓨처. 낡았다 여겼던 이메일이 돌아왔다. 미국의 ‘더 스킴’은 뉴스레터를 통해 뉴스를 배달한다. 말투는 친근하고 내용은 간결하다. 2016년 NBC 뉴스 출신 칼리 자킨과 다니엘 와이즈버그가 창업한 이 미디어 스타트업은 2018년 10월 기준 독자 700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모닝 브류’라는 스타트업은 경제 분야 소식을 정리해 뉴스레터로 보내준다. <포브스> 보도에 따르면 2018년 300만달러, 우리돈으로 매출 33억원을 기록했다. ‘버즈피드’는 아예 뉴스레터를 홈페이지 상단 카테고리 중 하나로 편성했다. 국내 미디어 스타트업 씬에서도 뉴스레터를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 기성언론이 채우지 못하는 틈을 공략하는 이들 스타트업은, 독자의 받은메일함을 두드린다. 낯선 풍경은 아니다. “신문이요, 신문!” 우편함에 꽂히던 종이잡지, 신문이 이제는 전자우편함으로 날아오는 셈이니까. 돌고 돌아 다시...

뉴스레터

A부터 E까지, 뉴스레터 솔루션 '메일침프' 사용법

'메일침프' 서비스를 사용해 자체 뉴스레터를 보내고 있다. 메일침프 A to Z를 알려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하지만 내가 아는 건 몇 개 안 되므로 한 E 정도 쓴다 치고 아는 선에서만 정리해봤다. 이 정도만 써도 대충 보내는 건 할 수 있다. 조금 더 알고 공부해서 쓸수록 메일침프를 더 잘 활용할 수 있다. 일이 다 그런 식이지, 뭐. 일단 써 보자. 최근 메일침프 디자인이 리뉴얼됐다. 사진과 현재 서비스 모습은 다소 다를 수 있다는 점 감안하자.    메일침프란? 메일침프는 뉴스레터 종합 관리 솔루션이다.  조직에서 뉴스레터를 발송하는 일을 맡았다면 꼭 써봐야 하는 서비스다. 사용자 관리를 위한 뉴스레터든, 상품을 팔기 위한 이메일 마케팅이든 상관없다. 메일침프는 뉴스레터 관련해서 생각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