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기사활용

[친절한B씨]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렇게 쓰면 문제 없다

지난 1월1일 뉴스저작권을 언론사 대신 관리하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이 한국디지털뉴스협회와 공동으로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을 발표했습니다. 디지털 환경에서 뉴스 이용자가 “어떻게 저작권법 범위 내에서 뉴스콘텐츠를 이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기준과 방법을 안내했습니다. 다만 여전히 어려운 지점이 있다는 독자의 문의가 있어, 언론진흥재단 등에 문의해 조금 더 세부적인 내용을 담아 문답식으로 구성했습니다. - 이런 걸 대체 왜 하는 것인가? = 뉴스는 언론사의 자산이며, 창작적 노력으로 작성된 저작물이다. 당연히 함부로 가져다 쓰는 것은 문제다. - 그럼 왜 아무나 보라고 홈페이지에 공개했나? = 공개해서 보여준다는 말이 퍼가도 괜찮다는 말은 아니다. - 광고로 먹고살 수 있는 거 아닌가? 이렇게 빡빡하게 해야 하나? = 언론사가 광고수익으로만 유지되지 않는다. - 그래도...

news article copyright

(-.-)a “인터넷 기사, 페북에 ‘복붙’해도 되나요?”

‘흥신소’는 돈을 받고 남의 뒤를 밟는 일을 주로 한다고 합니다. ‘블로터 흥신소’는 독자 여러분의 질문을 받고, 궁금한 점을 대신 알아봐 드리겠습니다. IT에 관한 질문, 아낌없이 던져주세요. 블로터 흥신소는 공짜니까요. e메일(sideway@bloter.net),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Bloter.net), 트위터 (@bloter_news) 모두 열려 있습니다. “인터넷 기사, 페이스북에 복사해서 붙여넣어도 되나요?” - 안상욱 블로터 제가 궁금해서 회사 내부 SNS에 물어보니 돌아온 답변. “기자인 네가 누구한테 물어보냐. 네가 알아봐라.” 그래서 씁니다. 자문자답 흥신소입니다. 페이스북에서 가끔 기사 전문을 복사해다 옮겨두신 분을 봤습니다. ‘이래도 되나’ 싶었습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아래 언론재단)에 물어봤습니다. 정대필 언론재단 뉴스저작권팀장은 “저작권 위반”이라고 대답했습니다. “페이스북도 웹사이트나 블로그처럼 다중이 볼 수 있는 매체이기 때문에 전문을 게재하면 저작권 위반입니다." 좀더 자세히 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