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USB-C

새 ‘맥북’에 궁금한 점 3가지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의 맥북이 나왔다. 현재 맥북에어의 폼팩터 디자인은 2010년에 나온 것이다. 같은 디자인으로 올해로 6년째 접어들고 있다. 되짚어보면 애플은 확실히 지난해부터 새 맥북을 준비하고 있었다. 지난해 7월 애플은 맥북에어의 값을 내렸다. 오랫동안 맥북에어에 손대지 않았고, 인텔이 14nm 공정의 코어 프로세서의 출시 일정을 미룬 것도 가격 인하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다. 결과론적인 이야기지만 150만원대에서 시작하는 새 맥북의 가격을 위해 이미 지난해부터 맥북에어 라인업을 손댄 것 아닐까. 1. 맥북에어를 대체하는 제품인가? 새 맥북은 얇고 가볍다는 의미에서 맥북에어와 많은 부분이 겹쳐진다. 더 얇고 더 가벼운 노트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애플은 이 제품에 ‘맥북에어’라는 이름을 붙이지 않았다. 그리고 인텔이 올 1월 발표한 5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USB-C

더 얇고, 더 선명하게…애플, 12인치 새 ‘맥북’ 공개

애플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애플은 새 노트북 ‘맥북’과 스마트워치 ‘애플워치’를 발표했다. 이날 행사의 주인공은 애플워치였지만, 시선이 쏠린 쪽은 맥북이었다. 두께와 무게를 줄였고,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다. 맥북에어와 비교해 화면 크기도 키웠다. 애플은 기존 ‘맥북에어’와 ‘맥북프로’ 사이에 새로운 노트북 카테고리를 하나 더 추가했다. 12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 탑재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새 맥북의 화면 크기다. 12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11인치에서 15인치로 이어지는 애플의 맥북 시리즈에선 처음 등장한 크기다. 해상도는 2304×1440이다. 기존 맥북에어의 해상도는 1366×768이었다. 디스플레이 부분에서는 중요한 특징이 한 가지 더 있다. 맥북의 상징은 상판에서 빛나는 애플 로고 램프인데, 새 맥북에는 불이 들어오지 않는다. 아이폰6처럼 금속 소재의 애플 로고가 적용됐다. 맥북에어와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