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다음

카카오 면접 시 듣게 되는 70가지 질문

최근 많은 변화를 겪은 IT 업체를 논할 때 카카오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지난 2014년 10월 옛 카카오는 과거의 다음커뮤니케이션과 합병을 발표하며 '다음카카오'가 됐죠. 그로부터 꼭 1년이 지난 2015년 10월에는 사명을 다음카카오에서 '카카오'로 바꿨습니다. 카카오택시와 카카오택시 블랙을 비롯해 각종 온디맨스 서비스를 발표했고, 12월 들어서는 인터넷은행 사업자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바뀐 것 단 하나, 전부입니다.' 카카오 면접장에서 듣게 될지도 모르는 질문 70가지를 준비했습니다. 전∙현직 임직원이 직접 기업에 관한 평가를 작성하는 국내 기업평가 정보 서비스 잡플래닛의 도움을 받아 카카오가 면접장에서 지원자에게 어떤 질문을 했는지 모아봤습니다. 지금의 카카오뿐만 아니라 2014년 10월 이전의 카카오와 옛 다음커뮤니케이션 시절 지원자들이 면접에서 들었던 질문도 포함했습니다. 맛보기로 합병 전 카카오시절...

네이버

'포스트'와 '브런치'가 그리는 1인 미디어의 미래

요즘 온라인 콘텐츠의 대세는 동영상이다. 크리에이터의 부상과 MCN의 등장, 기존 사업자의 웹 드라마, 인터넷 전용 예능 진출 등 뜨거운 이슈는 대부분 동영상 콘텐츠 제작과 관련이 있다. 동영상의 시대에도 글에 주목하는 사람들은 여전히 있다. 시대에 따라 담기는 형식은 바뀌어 왔지만, ‘글’은 언제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콘텐츠다. 1인 미디어의 시대에 글을 담는 도구는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 <블로터> 창간 9주년 컨퍼런스 '미디어, 콘텐츠, 플랫폼으로 본 1인 창작자의 미래'에서 네이버 포스트와 다음카카오 브런치를 통해 1인 퍼블리싱의 미래를 살펴봤다. 에디터가 성장하는 모바일 지식정보 플랫폼, 네이버 포스트 백희정 네이버 포스트 서비스 매니저는 '주제별 에디터가 성장하는 모바일 지식정보 플랫폼'이라고 포스트를 정의했다. 네이버 포스트는 개인의 기획을...

다음

다음카카오, 수사기관에 계정 정보 62만개 제공

다음카카오가 8월4일 2015년 상반기 ‘투명성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 6개월 동안 정부기관이 다음카카오에 얼마나 많은 이용자 정보를 요구했는지, 이 중 다음카카오가 실제 처리한 것은 몇 건이나 되는지 등을 포함한 자료다. 지난 1월 이후 두 번째로 공개된 것이다. 이번 자료를 보면, 올해 상반기 수사기관은 예년과 비교해 훨씬 많은 수의 사용자 계정 정보를 다음카카오에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숫자 변동 폭이 가장 큰 부분은 법원이 압수수색영장을 발부해 다음카카오에 요구한 사용자 계정 수다. 2015년 상반기 다음에서만 46만1916개의 사용자 계정이 수사기관으로 넘어갔다. 바로 직전 반기인 2014년 하반기에는 13만1654개, 2014년 상반기에는 22만223개의 계정이 수사기관에 제공됐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올해 수사기관이 얼마나 많은 계정 정보를 요구했는지 가늠할 수 있다....

감청

네이버, 올 상반기 수사기관에 개인정보 6만건 제공

네이버가 지난 7월30일 '2015년 상반기 투명성 보고서'를 내놨다. 네이버가 가진 사용자의 개인정보가 얼마나 자주, 얼마나 많이 수사기관에 전달됐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2015년 상반기는 지난 2014년 하반기와 비교해 압수영장 요청 건수와 총 자료제공 건수 모두 늘어났다. 네이버는 2015년 상반기 법원의 압수영장에 따라 총 6만1734건의 자료를 제공했다. 지난 2014년 하반기 정보 제공 건수인 1만7611건과 비교해 3.5배 이상 증가한 숫자다. 수사기관의 압수영장도 지난 반기 4344건에서 5054건으로, 실제 네이버가 처리한 요청도 3783건에서 4345건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수사기관에 제공된 정보의 건수가 지난 반기와 비교해 특히 급증했다. 네이버는 지난 2014년 하반기 압수영장을 4344번 받았다. 이 중 3783건의 요청을 받아들여 총 1만7611건의 자료를 수사기관에 제공했다. 2015년 상반기에는 5054번...

ID거래

[흥신소] 포털사이트 아이디 거래, 불법 아닌가요?

‘흥신소’는 돈을 받고 남의 뒤를 밟는 일을 주로 한다고 합니다. ‘블로터 흥신소’는 독자 여러분의 질문을 받고, 궁금한 점을 대신 알아봐 드리겠습니다. IT에 관한 질문, 아낌없이 던져주세요. 블로터 흥신소는 공짜입니다. e메일(chaibs@bloter.net),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Bloter.net), 트위터 (@bloter_news) 모두 열려 있습니다. “네이버, 다음 등의 사이트 계정을 거래하면 불법인가요?” - 페이스북 독자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가끔 특별한 물건이 거래 목록으로 올라옵니다. 예컨대 포털 커뮤니티 아이디가 그렇습니다. 까닭이 있습니다. 특정 커뮤니티는 20-30대 초반 여성만 가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광고용으로 포털 아이디를 구매하려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네이버 아이디를 몇백개씩 만들어 파는 '업자'도 생겨났습니다. 계정당 1500원에서 5천원에 30개씩 묶어서 대량으로 판매합니다. 네이버의 불법 대량생성 아이디에 필터링에 걸리면 'AS'도 해줍니다....

국회 정책토론회

"심사대상 언론더러 언론을 평가하라는 건 넌센스"

지난 5월28일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앞으로 포털과 제휴하는 언론사를 평가할 기구를 만들겠다는 게 주요 내용이었다. 실시간 검색어를 활용한 어뷰징(오용, 남용) 기사가 넘치는 언론계의 현실을 바꾸기 위해, 또 추락한 언론의 공적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도 빼놓지 않았다. 두 포털 업체가 밝힌 평가위원회의 핵심 기능은 다음과 같다. 언론계가 주도하는 독립 뉴스 제휴 평가기구 ‘공개형 뉴스제휴 평가위원회(가칭)’를 설립하고 제휴 심사를 맡긴다. △평가위원회는 언론사의 제휴 심사를 진행하며, 기존 제휴 언론사 계약 해지 여부를 판단한다. △평가위원회는 과도한 어뷰징 기사 및 사이비 언론행위(협박성 기사로 광고비를 뜯어내는 행위 등)를 거르기 위한 기준을 마련한다.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는 평가위원회 심사 결과를 바탕으로 뉴스 제휴 여부를 결정하며, 평가위원회 활동에는 관여하지...

다음카카오

원작자도 알쏭달쏭, ‘카톡’ 이모티콘의 비밀

• 카카오톡 이모티콘 탐구영역 1교시. 원작자 찾기 시간입니다. 아래 그림을 보고 질문에 답하세요. 모든 문제의 정답은 기사 가장 아래 공개하겠습니다. 1) 다음은 카카오톡에서 친구와 자주 쓰는 ‘카카오프렌즈’ 이모티콘이다. 다음 중 원작자가 그린 이모티콘이 무엇인지 고르시오. 2) 다음은 카카오톡에서 친구와 흔히 쓰는 ‘카카오프렌즈’ 이모티콘이다. 다음 중 원작자가 그린 것이 아닌 것은 무엇인지 고르시오. 카카오톡에는 카카오프렌즈 이모티콘이 있습니다. 아마 카카오톡에서 친구와 대화를 나눌 때 가장 많이 쓰는 이모티콘이 아닐까요. 하지만 자주 보는 귀여운 그림 뒤에 사연이 있다는 것을 아는 이들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원작자가 그린 그림과 다음카카오 내부에서 자체 제작한 그림이 공존한다는 사실 말이지요. 카카오프렌즈 시리즈의 원작자는 디자이너 호조 작가입니다. 가수 싸이의...

가두리

[써보니] ‘카톡’ 명당에 들어온 포털, ‘채널’

다음카카오가 새로운 모바일 콘텐츠 허브(Hub) ‘채널’의 사전체험을 6월23일 시작했다. ‘채널’은 카카오톡 안에서도 노른자위를 차지했다. 기존 ‘채팅’ 탭과 ‘더 보기’ 탭 사이에 ‘친구 찾기’ 기능이 있었던 세 번째 탭에 자리 잡았다. 기존의 ‘친구 찾기’ 기능은 첫 번째 탭인 ‘친구’ 탭 쪽으로 흡수된다. 채널은 포털 다음을 카카오톡 안으로 가져다 놓은 듯했다. 채널에는 포털 다음에 있는 뉴스, 동영상등 다양한 콘텐츠와 검색 기능이 모두 들어가 있다. 다음카카오가 ‘채널’을 통해 사용자가 ‘카카오톡’ 앱 안으로 한 번 들어오면 다른 앱이나 웹브라우저로 갈 필요 없이 시간을 보내게 하고 싶어 한다는 인상을 받았다. 현재 테스트 기간으로 계속해서 섹션은 바뀌고 있지만 ‘뉴스’와 ‘카드뉴스’와 ‘피식잼과 꿀잼’, ‘오늘의 웹툰’, 일상공감 짧툰‘,...

다음카카오

[퀴즈] 다음카카오 연이은 서비스 폐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최근 들어 문을 닫는 웹·모바일 서비스들이 갑작스럽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다음카카오가 이 같은 흐름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어떤 서비스가 중단되고 폐지되는지 기억해내기조차 버거울 정도입니다. 잠시 짚어가는 의미에서 퀴즈와 설문을 준비했습니다.    

Btv모바일

[C+] 카카오TV, 브런치…다음카카오는 콘텐츠 '러시' 중

C+’는 국내외 디지털 문화 콘텐츠 관련 소식을 추려 매주 전해드리는 꼭지입니다. 굵직한 소식부터 작은 이야기까지, 콘텐츠 관련 소식들을 한눈에 보시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카카오TV', ‘브런치’, ‘채널’, ‘루빅스’…다음카카오 콘텐츠 소식 봇물 다음카카오가 콘텐츠 분야에 부쩍 힘을 쏟고 있는 모습이다. 일주일새 들어온 콘텐츠 관련한 새소식만 4건이다. 많은 이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소식은 '카카오TV' 출시다. 지난 6월16일 다음카카오는 카카오톡과 연계돼 카카오톡 친구와 TV를 함께 볼 수 있는 ‘카카오TV’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카톡으로 TV본다…‘카카오TV’  6월17일에는 ‘다음 모바일’에 실시간 이용자 반응형 콘텐츠 추천 시스템인 ‘루빅스(RUBICS)’를 도입한다는 소식도 전했다. 루빅스는 콘텐츠 최초 추천 후 이용자 관심사를 지속적으로 기계학습해 가장 최적화된 콘텐츠를 보여주게 된다. 다음카카오는 미디어다음을 시작으로 연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