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개방성

인터넷 개방성은 프라이버시의 적이 아니다

인터넷은 개방적이다. 누구도 인터넷 전체를 소유하거나 통제하지 않는다. 인터넷은 태어날 때부터 공유지대(commons)였고, 그런 만큼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공유하고, 함께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공간이었다. 지금껏 인터넷 역사는 그 '소통의 자유'가 인간에게 주어졌을 때 인간이 그 공간을 얼마나 멋지게 발전시킬 수 있는지 보여준 사례의 연속이었다. 허나 이같은 네트워크 '개방성'을 통한 소통의 발전은 우리의 '상식'이 아니라 '예외'에 가깝다. 전화, TV, 영화처럼 우리가 접하는 문화 콘텐츠를 생산하고 유통하는 대다수의 네트워크는, 적어도 현재는, '개방성'과 '이용자 참여'가 아니라 '중앙 관리'와 '통제'에 의해서 관리된다. 예컨대 전화, TV, 영화 등 다른 네트워크에서 이용자가 할 일은 '소비'외에는 거의 없다. 중앙에서 공급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소비해주는 일이 그 네트워크를...